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항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1.05 단풍, 자연 VS 단감 어느 게 멋있을까?

수능 대박 기원, 단감 드시고 ‘감’ 잡으세요!

[창원 단감] 이항복의 기개는 ‘감’에서 나왔다?

 

 

 

 

창원은 단감의 주요 생산지입니다.

창원 여항산에서 본 가을 단풍.

 

 

 

 

가을은 언제나 풍요와 함께 옵니다.

가을은 결실의 계절, 정신이 살찌우는 계절, 독서의 계절이라고도 불립니다.

 

또한 ‘가을 탄다’는 말처럼 타는 계절입니다.

'탄다'는 마음 속 ‘~휑함’을 채우고자 하는 욕망이 깃들어 있습니다.

 

 

결실의 계절답게 주렁주렁 달려 인간을 유혹하는 제철 과일이 있습니다.

바로 ‘감’입니다.

 

 

길을 걷다 담장 너머로 비집고 나온 감을 보면 행복입니다.

 

어릴 적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감을 따기 위해 담을 넘어 앞집 옥상에 올라서 감을 따야 했으니까.

그래, 담장 너머의 발견하는 순간, 그 자체가 고문입니다.

 

 

“저 감 따 먹어, 말아?”

 

 

요즘은 거의 따지 않더군요.

뻔히 보이는데도 그냥 지나칩니다.

풍요로움이 가져온 변화겠지만 정이 없는 것 같이 왠지 서운함이 일더군요.

 

‘감’과 어울린 재밌는 해학이 묻어나는 일화가 있습니다.

다음은 조선시대 정승을 지내셨던 오성 이항복 선생과 얽힌 이야기를 각색한 것입니다.

 

 

못생긴 감이 추억을 떠오르게 합니다.

담장 밖으로 나온 감은 누구의 감일까?

물 머금은 감은 수능에서 물오른 감을 안겨줄...

 

 

 

오성의 집에 감나무가 있었다.

 

 

감나무는 이웃집이었던 권율 장군의 집 담장으로 넘어들어 갔다.

권율 장군 댁 하인들은 먹음직스러운 감을 따먹었다.

두 집 하인들은 이를 두고 실랑이를 벌였다.

 

 

“담을 넘어 온 감은 우리 감이다.”
“감이 담장을 넘어 갔어도 감나무의 주인인 우리 감이다.”

 

 

 

하인들의 다툼을 본 오성은 권율 장군을 찾아 가 방문 창호지 속으로 팔을 쑥 넣었다. 그리고 권율 장군에게 이렇게 물었다.

 

 

 

오성 : “대감님, 이 팔이 누구의 팔입니까?”
권율 : “그것은 너의 팔이지 누구 팔이냐?”

 

오성 : “이 팔이 대감 방 안으로 들어가 있는데 어찌해서 제 팔입니까?
권율 : “내 방에 들어와 있더라도 네 몸에 붙어 있으니 너의 팔이지 않느냐?”

 

오성 : “저의 집 담을 넘어 대감댁으로 뻗어온 감나무 가지는 누구네 것이옵니까?”
권율 : “가지는 비록 우리 집으로 넘어왔지만 뿌리와 줄기는 너희 집에 있지 않느냐? 그러니까 너의 집 감나무 가지가 틀림 없다.”

 

 

이는 감나무 가지는 권율 대감 집으로 뻗어있었지만 감나무 뿌리와 줄기는 이항복의 것이니 오성의 것이란 사실을 인정한 것입니다.

 

어려서부터 우리나라 대감과 맞서 항복(?)을 받아낸 오성 이항복의 담력과 기개는 감을 많이 먹고 자랐기 때문 아닐까.

 

 

창원 단감입니다. 

씨는 급하게 먹을 때의 체하는 걸 방지하는 자연의 지혜입니다.

고놈 참 색 곱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이 3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항복 선생처럼 되고자 한다면 창원 단감 드시고, 수능 <감> 잡으시기 바랍니다.

 

어쨌거나, 감에 얽힌 일화가 많습니다.

그 만큼 가을에 익은 감은 유혹입니다.

아삭거리고 달콤한 감의 유혹을 어느 뉘가 이기리오!

 

 

지난 1일 창원 동읍에 갔습니다.

감의 유명 집산지 중 하나로 창원이 꼽히기 때문입니다.

 

창원 동읍 농협 김순재 조합장에 따르면 창원 단감이 유명한 이유는 간단하더군요.

 

 

“창원 북면과 동읍에서 생산되는 ‘창원 단감’은 아삭아삭 씹히는 맛과 당도가 높아서다.”

 

 

대입 수학능력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에게 ‘엿’, ‘찹쌀 떡’ 등을 선물합니다.

수능에서 대박 나라는 거죠. 다시 한 번 강조합니다.

 

수능 선물로 우리 농산물 하나 더 추가합니다. 단감입니다.

지금까지 수고하신 수능생 여러분! ‘감’ 드시고, 시험 <감> 잡으시기 바랍니다.

 

 

수험생 여러분, 단감 드시고 감 잡으세용~^^

 숫감입니다. 속이 검은 색입니다.

창원 여항산의 단풍

이 자체가 단풍이지요.

 

 

 

각설하고, 창원 단감 농가를 돌면서 가장 눈에 띠었던 건, 물론 감이었습니다.

그 중, 창원이니만큼 창원의 자연 단풍과 비교할 만한 창원 감 단풍 찾기에 몰두했습니다.

 

자연 단풍 뿐만 아니라 감 단풍도 무척 곱더군요.

 

 

하지만 올해 단풍처럼 감 단풍도 예전만 못하다는 생각입니다.

예전에 비해 일교차가 크지 않아서입니다.

그렇더라도 또 다름이 있지 않겠어요.

 

 

창원 여항산 오르는 길에 만난 단풍.

아련한 추억 속으로... 

 단풍과 운해가 어우러지니, 천상계로구나!!!

감 잡았어~^^ 

산에서 만난 감과 감나무는 대박입니다.

 

 

 

단풍, 자연 VS 단감 어느 게 멋있을까?

물론 사람 마음에 따라 다르겠지요.

제 눈으로는 둘 다 독특함이 있었습니다.

 

 

마침, 지난 3일 성불사 신도들과 함께 창원시 여항산에서 본 단풍은 이제 막 남자를 알아가는 새색시 볼에 살짝 핀 홍조처럼 수줍고 겸연쩍은 뭔가 숨기고 싶은 ‘내숭’ 단풍이었습니다.

 

감 농가에서 본 감 단풍은 농익은 완성미를 자랑하는 중년 여인네 단풍처럼 아름다웠습니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인간이 어찌 따라가겠습니까!!!

 

 

 

 사랑과 행복. 그래서 다정다감

창원 여항산 성불사 신도들입니다. 

자연 단풍의 완숙미는 이것?

창원 단감 드삼!!!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96
  • 17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