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사청문회

군 면제 ‘신의 아들’에 대한 두 형벌의 차이 남자가 군대 가는 이유는 의무 다하기 위함 정치인과 연예인에 대한 형벌의 차이 ‘섬뜩’ ‘신의 아들’ 문제로 시끄럽다. 한 때 이들은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부모 잘 만났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남자라면 피할 수 없는 군대를 면제받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신의 아들이 사회적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 그들은 국무총리 후보자 김황식 현 감사원장과 MC몽이다. 이들이 똑같이 지탄 대상이란 점에서 일단 환영이다. 그렇지만 짚어야 할 게 있다. 남자들이 군대 가는 이유는 신성한 의무를 받아들인 때문 MC몽. 그는 멀쩡한 생니를 뽑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로 인해 출연하던 방송 프로그램에서 강제 편집되거나 출연 자체가 용납되지 않았다. 국민적 반발을 감수할 수 없어서다. MC몽은 군 입대를 더 이상 피할 수 .. 더보기
MB, 지탄 대상자를 ‘쿨’하게 버려라! ‘사과’청문회 책임, 휴지통에 버려서 만회해야 뻔히 ‘지는 패’ 만진다고 ‘꽃놀이패’ 되지 않아 이명박 대통령이 8ㆍ8 개각 명분으로 내건 ‘소통ㆍ통합ㆍ친서민’은 하루 빨리 휴지통에 갖다 버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무총리, 장관, 경찰청장 후보자 등을 대상으로 한 국회 검증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그런데 국회 인사청문회가 ‘비리’청문회, ‘사과’청문회로 점철되고 있다. 8ㆍ8 개각에서 내세운 소통ㆍ통합ㆍ친서민은 고사하고, 도덕불감증 개각이란 오명을 이미 뒤집어 쓴 지 오래다. 서민들은 장관 등 내정자들의 위장전입, 땅 투기, 논문 표절, 이중 국적, 탈세 등 각종 비리만 봐도 입이 쩍 벌어질 지경이다. 인사청문회의 신조어로 탄생한 김신조(김태호, 신재민, 조현오 내정자)의 낙마는 꼭 필요할 것으로 보.. 더보기
인사청문회, 노무현의 신랄했던 열정 그리워 납작 엎드린 내정자, “적절치 못한 행동이었다” 국회 인사청문회, TV 중계 내 멋대로 관전하기 TV에선 이명박 대통령이 단행한 8ㆍ8 개각에서 지명된 인사들 소식이 전해지고 있었다. 국무총리 지명자와 장관 지명자들에 대한 좋지 않은 내용이었다. 그리고 이재훈 지식경제부장관 지명자와 박재완 고용노동부장관 지명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이어졌다. 모양새부터 가관이다. 장관 지명자는 바짝 쫄아 있다. 지명자를 심문(?)하는 국회의원은 당당한 듯 보이지만 허세다. 그 모습에서 ‘고양이 앞에 쥐’를 떠올렸다. 납작 엎드린 내정자, “적절치 못한 행동이었다!” TV를 보며 내 멋대로 해석한 국무위원 지명자의 모습은 이러했다. 장관은 아무나 하나. 왜 저리 저자세야? 당당하던 모습은 어디로 갔을꼬? 행여 속으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