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방사능 일본 눈치 보기, 조선까지 성토 나서
방사능, 일본에게 제대로 얻어맞은 정부


 

 “전 세계 ‘방사능 민폐국’ 된 日”

 서울신문 기사 제목에 속이 후련하다. 요즘 한ㆍ일 양국 정부를 보면 부글부글 끓는다.

 일본과 한국 정부는 방사능 유출 초기 한 목소리로 안전만을 강조했다. 그러다 일본은 세계를 방사능 공포 속으로 몰아넣었다.

일본은 방사능 유출 정보를 은폐하더니 급기야 방사능 물질까지 바다로 방출시켰다. 그것도 미국에만 통보하고, 인접 국가는 외면한 채 몰래 바다를 오염시킨 것이다.

우리 정부도 그렇다.

편서풍으로 인해 방사능 피해 없다더니, 결국 방사능 검출에 방사능 비까지 독박을 자처하고 말았다. 어쩜, 한ㆍ일 양국 정부의 행태가 그렇게 닮은꼴인지.

오죽했으면 이명박 정부를 옹호하는 조선일보까지 “정부, 日원전 대책 손 놓고 있었다”“상황 분석ㆍ대응 ‘컨트롤 타워’ 없다. 日과 정보교환도 안돼”라고 강하게 질타하고 나섰을까. 

 

‘죽음의 바다’ 위로금으로 입막음 나선 통근 일본

 문제는 방사능으로 인한 2차 피해가 점차 늘고 있다는 점이다. 방사능은 일본 농산물에 이어 수산물까지 확산됐다. 땅은 물론이고 바다까지 죽음의 바다로 바뀐 것이다.

이에 일본 도쿄전력은 원전 주변마을에 2000만엔(약 2억6000만원)의 위로금을 돌렸다. 통근 일본이요, 통큰 기업이다.

그러나 일부 마을은 “건강에 영향이 없다고 하는 설명에 의문이 든다.”며 사죄를 요구하고 입막음용 돈을 거부했다는 소식이다.

특히 방사성 오염수 배출 관련, “나라가 책임지고 오염을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생물이나 인체에 대한 영향평가를 정기적으로 공표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이런 모양새는 우리도 마찬가지다. 우리 정부가 “일본 핵발전소 방사능 물질 오염을 우려해 긴급히 내렸던 수입 중단 조치가 국민을 속이는 짓”으로 드러났다.

 

방사능 대처, 일본에게 제대로 얻어맞은 정부

  국회 주승용 의원에 따르면 우리 정부가 “수입 중단 조치를 시켰던 시금치, 카키나, 파슬리 등 채소 수입은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전혀 없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세슘이나 요오드가 검출된 일본산 가공식품은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수입됐다”고 밝혔다.

유럽 등이 일본 식품 수입을 중단한 것에 비하면 우리 정부는 일본 눈치 보기의 달인인 셈이다.

이에 더해 조선일보는 “인터넷에는 ‘동해에서 잡히는 수산물을 먹으면 방사능에 오염된다’는 소문이 돌아다닌다.”“그런데도 정부는 국민의 불안감을 덜어줄 의지도, 능력도 없는 듯하다.”고 무능 정부를 비난했다.

맞다. 방사능 대처에서 숨죽이다 일본에게 제대로 뒤통수와 뺨을 맞은 꼴이다.

이로 보면 상하이 스캔들 등까지 살펴볼 때 외교라인에 문제가 없는지 점검이 필요하다. 또한 정부의 납작 외교 정책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큰 문제네요. 국민의 안위는 누가 책임지는건지 말이죠.

    2011.04.09 12:38 신고

우리에게 닥친 방사능 공포, 정부 은폐 말아야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정부의 대책마련 급선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SBS


우리나라에서도 방사능이 검출돼 비상이다. 그것도 “편서풍의 영향으로 일본 서쪽인 한반도는 안전하다”고 누누이 강조하던 정부의 설명을 뒤집고 전국 12개 측정소에서 모두 방사능이 검출돼 더욱 충격적이다.


하기야 정부 말을 언제 얼마나 믿었던가. 겉으로는 “그래?” 하면서도, 속으로는 “그걸 어찌 믿어?”하고 불안해하고 있었다. 이런 우려가 사실로 다가왔다.


지난 27일, “편서풍만 믿으라던 정부, 5일간 은폐 의혹”이 제기됐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지난 23일부터 강원도 대기 중에서 극미량의 방사성 제논(Xe)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지난 23일 검출된 사실을 왜 5일 뒤에나 발표하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이유는 “후쿠시마 원전 사태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방사능 수치를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있다는 정부의 방침과는 크게 다르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사진 SBS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정부의 대책마련 급선무


그런데 급기야 오늘(29일)에는 “서울, 춘천, 대전, 군산, 광주, 대구, 부산 제주, 강릉, 안동, 수원, 청주 등 국내 12곳 측정소에서 첫 시료를 채집 분석한 결과 12개 지역 모두에서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다는 것이다. 이 중 춘천은 방사성 요오드와 함께 세슘도 검출됐다고 전한다.


이런데도 정부와 전문가들은 여전히 “검출된 방사성 물질이 극미량이기 때문에 건강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다”는 입장뿐이다.  


하지만 언론은 “우리나라는 일본의 서쪽에 있어서 안전하다는 당국의 설명은 더 이상 믿기 어렵게 됐다”“대량 유입 우려”를 내비치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미국, 유럽, 중국 등에서도 방사성 물질이 검출돼 세계가 방사능 공포에 휩쓸린 마당에도 국내 방사능 검출 사실을 숨기고 발표를 미뤄 정부에 대한 불신이 확대되었다는 점이다.


더군다나 일본 대지진과 원전 폭발로 인한 핵 공포라는 최악의 상황에서 쉬쉬하며 사실을 숨겼던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의 은폐에 따른 의혹과 불신을 뻔히 보고 있었던 우리 정부의 안이한 모습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그래서다. “미량이라 안전하다. 인체에 영향은 없다”란 말만 앵무새 마냥 되풀이하지 말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대책마련이 급선무다. 또한 계속적인 신속한 조사와 정보 공개가 요구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68,170
  • 113 170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