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용택 대표

곰탕을 시키면 막걸리가 공짜, 여기는 어딜까? 막걸리 마시기, 어느 정도가 적당한 양일까? 국밥, 손꼽히는 여수 맛집과 여수막걸리 궁합 [여수 맛집] 돼지 국밥, 소 국밥, 곰탕 그리고 막걸리 국밥엔 막걸리죠... 여수 여행에선 '여수 생막걸리'를 맛 보셔야 합니다. “천하에 제일 미련한 내기는?” 아시죠? ‘술내기’랍니다. 다시 말해 술 마시는 양은 결코 자랑할 게 아니란 겁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누가 이기는지 한 번 겨뤄보자며 한 판 붙는 술고래들이 종종 있지요. 술 겨루기와 관련한 일화들이 과거부터 다양하게 전설처럼 내려오는 걸 보면 인간의 승부욕은 대단합니다. 하여간 술내기는 미련한 짓이라는 거 명심하시길... 왜냐하면 술을 마시는 이유는 대개 고단한 몸의 피로를 해소하고, 마음에 쌓인 응어리 등을 풀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수단이기.. 더보기
“막걸리 발효 소리 좀 들어봐. 소리가 예술이야.” 막걸리가 제일 맛있을 때는 언제일까? 막걸리 맛은 특히 좋은 재료와 정성이 좌우 [탐방] 여수 막걸리 공장, 여수주조공사를 찾아서 막걸리가 가장 맛있을 때는? “막걸리가 제일 맛있을 때가 언젠지 알아?” 별 거 아닌데, 난감합니다. 지인에게 허를 찔린 기분이랄까. 사실 저도 막걸리 좋아합니다. 그렇지만 이런 생각해 본 적 없습니다. 요즘 대세라는 백종원 씨가 그러더군요. “음식도 알고 먹으면 더 맛있다”고. 백번 천번 지당한 말씀이지요. 그런데 나름 꽤 즐긴다는 막걸리가 언제 가장 맛난지, 왜 생각하지 못했을까. “글쎄요. 일봉 성은 언제 막걸리가 제일 맛있던가요?” 지인에게 역으로 질문을 던져야 했습니다. 자신의 말에 신빙성을 더하기 위함일까. 그는 거침없었습니다. “거의 매주 일요일 아침마다 공을 찬.. 더보기
하필이면 왜 막걸리를 서민의 술이라 할까? 대박 난 생 막걸리와 살균 막걸리의 차이는? [업체탐방-1] 생 막걸리로 승부 - 여수주조공사 일행에게 여수막걸리를 소개하는 여수주조공사 임용택 대표. ‘주당’ 술에 있어 일명으로 불립니다. 그런 만큼 말도 많고, 탈도 많습니다. 하여, 술과 얽힌 사연이 넘치고 넘칩니다. 또한 술 종류도 다양하고 끝이 없습니다. 오죽했으면 유행가 가사에서까지 “바다가 술이라면~”라고 노래했을까. 주당의 마음을 완전 꿰뚫은 가사지요. 아마, 작사가도 주당소리 들었을 듯합니다. ‘여수 생 막걸리’를 생산하는 여수주조공사와 임용택 대표를 찾았습니다. 원인은 ‘우리 쌀 생 막걸리’를 생산하는 진해공동탁주 오인섭 대표가 여수막걸리에서 뭔가 배우고 싶다는 청을 넣어왔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막걸리 제조 현장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