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임혜철 목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31 인상적 문자 “고마워~, 그대가 내 아우여서…”

설 안부문자 홍수 속에 내 마음 사로잡은 문자

희망찬 갑오년 새해 소원 성취하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민족의 대 명절 ‘설날’입니다.

 

하여, 복을 비는 안부 문자 메시지가 많습니다.

모임, 카카오 톡, 카카오 스토리, 페이스 북, 트위터, 밴드 등 그야말로 안부 문자 홍수였습니다.

 

 

그 중 정영희 시인이 보낸 문자부터 소개할게요~^^

 

 

 

            새해 인사


                                         정 영 희


      달력 한 장 벗겼더니
      또, 설날입니다.
      오손 도손 밥상머리에 앉아
      희망과 덕담을 나누는
      오붓한 시간,
      올해는 모두의 나이에서
      열 살씩 덜어내어
      청춘과 열정을 불태우는
      역동적인 삶을
      기쁘게 꾸려나가시길
      기원합니다.

 

 

 

 

 

많은 문자 홍수.

 

한 원인은 올해 6ㆍ4 지방선거가 있어 유권자의 표심을 잡으려는 시도지사, 도의원, 시의원 등 정치인도 한 몫하고 있습니다.

 

별로 반갑지 않으나 우리를 대신해 나서서 일하겠다는 열정만 보면 반가워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정치인뿐만 아니라 마음의 정을 나누는 목사님, 스님, 선배, 후배 등 많은 문자들이 오갔습니다.

 

 

이처럼 두레로 대표되는 우리네 십시일반(十匙一飯) 문화는 서로 복을 빌어주는 배려로 녹아나고 있습니다.

 

 

 

 

 

 

설 전후 온 문자 중 일상적인 몇 개를 소개하지요.

 

 

 

“오늘은 까치설날이고, 내일은 우리 설날입니다. 비로자나불님의 광영이 가득 찬 설 되시고 조상님 차례 잘 모시기 바랍니다.
무리해서 명절 병 얻지 말고 가정 화합하는 좋은 명절 보내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 성불사 청강 합장 -

 

 

 

“올해 2014년 청마 해방 70주년 남북 복음 평화통일이 8월 15일에 이루어져서 만주벌판을 마음껏 휘어 달리는 청마의 꿈이 이루어지길 기도 부탁 드려요!” - 백두대간에서 임혜철 목사 드림 -

 

 

 

“행복한 설날 가족 친지 분들과 따뜻한 마음 많이 나누시고 건강하게 잘 보내요!” -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 -

 

 

 

“복 근하신년! 희망찬 갑오년 새해! 소원 성취하시기 바랍니다!” - 배재만 세배 -

 

 

 

 

 

 

이런 일상적 문자는 고맙습니다. 허나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기 어렵지요.

많은 문자 중 저의 마음을 움직인, 인상적인 문자 소개합니당~^^

 

 

 

“고마워~, 그대가 내 아우여서… 행복한 설 명절 쇠시게나!“

- 정일봉 배 -

 

 

 

며칠 전, 형님이 보낸 문자에 대한 저의 뒤늦은 게다가 썰렁한 답신입니다. ㅋㅋ~

 

 

 

“미~ 투!!!”

 

 

 

썰렁했는지, 그 형님 아무 반응 없더군요.

 

어쨌거나, 마음에 쏙 와 닿는 이 형님이 보낸 문자를 인용해 몇몇 지인에게 보냈습니다.

 

 

 

“고마워요~, 교수(박사)님이 형님이라서… 설 잘 쇠삼!“

 

 

 

그랬는데, 에구 에구~ 다 씹혔습니다.

그런데 딱 한 분에게 답신이 왔습니다.

 

 

“나야말로 감사하네. 든든한 동생이 되어주어서. 따뜻한 설 명절 보내시게.”

- 최명락 배 -

 

 

 

 

 

저도 저 위에 문자 소개한 형님에게 이렇게 보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미안하대요.

아직 배워야 할 게 많아 그러나 봅니다!

 

 

문자 홍수 속에 인상적인 문자 남기는 방법도 원만한 인간관계 꾸리는데 도움 될 거 같습니다.

 

 

무튼, 새해 복 많이 지으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88
  • 24 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