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편소설] 비상도 1-32

 

 “내가 부를 때까지는 아무도 들이지 말게.”

 “어제도 찾아와 빚진 일이 있다 하였습니다.”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비상도>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을 주제로 하고 있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두 사람은 그곳에서 하룻밤을 묵으면서 그를 기다려보기로 했다.

 그 시간 비상도는 마스크를 하고 조천수 회장의 집 앞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조금 전 인터폰으로 어제 왔던 사람이라고 했으나 안에서는 만날 일이 없다는 말을 들은 후였다.

 

 

 이렇게 된 이상 이곳에서 그를 기다렸다가 차에서 내리는 그를 만나보는 수밖에 달리 방법이 없었다. 대궐 같은 집들만 있는 거리라 사람들의 통행은 거의 없었다. 어쩌다 고급 차들이 간간이 지날 뿐이었지만 어둠이 깔리자 그마저도 뜸해졌다.

 

 

 그는 조금 떨어진 곳의 돌출된 대문 옆 사각지대에 몸을 숨기고 그가 나타나기만을 애타게 기다렸다. 강추위가 사정없이 뼈마디로 파고들었다. 이 같은 날씨에 몇 시간을 이렇게 서서 버틴다는 것은 아무래도 무리였다.

 

 

 그가 한참 고민에 빠져있을 때 자동차 헤드라이트가 길을 비추며 올라왔고 그는 순간적으로 기둥에 몸을 바짝 붙였다. 고급외제차 한 대가 미끄러지듯 조천수의 집 앞에서 멈추었다. 순간 비상도의 눈이 매섭게 빛났다. 운전기사가 급히 차에서 내려 뒷문을 열었다.

 

 

 차에서 내린 사람은 칠순이 훨씬 넘어 보이는 노신사였다. 비상도가 몸을 빼내어 소리를 죽이며 그들 곁으로 다가갔다.

 

 

  “조천수 회장님이시죠?”

 

 

 그가 흠칫 놀라며 뒤로 물러났고 그 앞을 기사가 막아섰다.

 

 

  “무슨 일입니까?”
  “회장님을 만날 일이 있습니다.”
  “무슨 일이신지 모르지만 내일 회사로 나오시죠.”

 

 

 기사의 말을 비상도가 손을 들어 막았다.

 

 

  “어제도 찾아와 빚진 일이 있다 하였습니다.”

 

 

 회장이 퉁명스럽게 입을 열었다.

 

 

  “무례라고 생각지 않는가?”
  “회장님 선친에 관한 일입니다. 시간을 좀 내어주시죠.”

 

  “나는 빚진 일이 없네.”
  “잠깐이면 됩니다.”

 

  “안된다면?”
  “그럼 무례를 할 수밖에 없지요.”

 

  “가능하다고 보는가?”
  “신문에서 보았을 텐데요. 조폭과의 싸움을 주도한 비상도란 사람입니다.”

 

 

 회장은 당황한 표정을 지었으나 곧 얼굴을 고치고는 기사에게 말했다.

 

 

  “문을 열게.”

 

 

 비상도가 그를 따라 들어간 곳은 넓은 잔디밭이 깔린 정원을 지나 연못이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조용한 별채였다. 아마 따로 손님을 맞을 때 쓰는 공간인 듯 보였다.

 그가 기사에게 따로 말을 놓았다.

 

 

  “내가 부를 때까지는 아무도 들이지 말게.”

 

 

 넓은 홀이었다. 여러 사람이 앉아서 회의를 주도 할 수 있는 공간이 따로 마련되어 있었고 옅은 커튼 뒤로는 간단하게 요리를 할 수 있는 주방이 보였다.  (계속…)

 

 

 

 

 

 

 

 다음은 올 1월 갑작스레 고인이 되신 고 변재환 씨의 미발표 유고작품을 그의 가족에게 지적재산권을 위임받아 연재하는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기 자동차 지붕에서 오토바이를 떠올리다
제주여행 ‘세계자동차 박물관’을 둘러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최초로 지붕을 얹은 Clement Bayard.

 

마차에서 자동차로 교통운송 수단이 변한 지금, 21세기 지구에는 약 6억대의 자동차가 운행하며 매년 약 6,000만 대의 자동차가 생산된다고 합니다. 비약적인(?) 발전이라 해야겠지요. 하지만 이로 인한 환경오염 등의 문제도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초의 휘발유 내연기관 자동차는 1886년 독일의 칼 벤츠 회사가 만든 Benz Patent Car입니다. 당시 자동차를 처음 본 사람들은 놀라 달아나거나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고 전한다. 20세기 자동차 시대는 바로 이 모델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이렇게 뜬금없는 소리를 하는 건 제주도 서귀포시 안덕면에 위치한 세계자동차박물관을 가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서 차 한 대가 유독 눈에 띠였습니다. Clement Bayard(프랑스 산)였는데, 배기량 1.693cc, 최고속도는 60mil/h(96km/h)라더군요.

이 차를 보면서 자동차 역사에 대해 알게 되었지요. 세계자동차박물관 이진영 과장에 따르면 “자동차가 상용화된 1862년 초기에는 지붕이 없다가 1930년경부터 자동차 지붕이 상용화되었다”고 하는데, “1909년 Clement Bayard 차가 처음으로 지붕을 달았다”더군요.

초기 자동차는 당시 유럽 지배계급의 취미를 위한 도구였다고 합니다. 20세기 초 자동차는 운송수단이라기보다 부유한 사람들의 행락용이어서 시민들은 자동차는 소유를 꿈꿀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한 집에 2~3대를 가질 정도이니 세상 참 많이 변했습니다. 

 
Clement Bayard 운전석.

옆 모습.

뒷 모습.

초기 자동차 지붕에서 오토바이를 떠올리다

초기 자동차는 왜 지붕이 없었을까? 이에 대해 이진영 과장은 “초기 자동차 운행자들은 자동차를 탄다기보다 차량 위에 앉아 있었다는 표현이 맞다”“때문에 승객들은 운행 중에 불러오는 바람과 먼지, 추위를 견뎌야 했다”고 설명하더군요. 그러다 차츰 비를 피하게 되었다는군요.

아무리 멋지고 값비싼 오토바이를 봐도 “비 맞는 오토바이보다 비를 피할 수 있는 값싼 자동차가 더 났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자동차도 초창기에는 지붕이 없었다고 하니 재밌더군요. 아마 오토바이도 비를 피할 수 있게 진화하지 않을까? 싶네요.

운전사 직업은 언제 생겼을까? 자동차가 상용화 된 초기에는 자동차 소유주가 직접 운전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었다고 합니다. 하여, 운전사를 고용했는데 초기 운전자 교육은 자동차 공장이나 정비소 등에서 이뤄졌다고 합니다.

1899년 최초 운전학교가 베를린에 설립되었고, 최초 독립 운전학교는 1904년 아샤펜부르크에 세워졌다 합니다. 그러다 1906년에야 비로소 운전교습 이수가 의무화되었고, 자동차 운전 ‘자격증’도 도입되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1910년 ‘자동차 운전사’라는 새로운 직업이 본격적으로 탄생하게 되었다는군요.

운전사는 “운전과 고장수리, 차를 더러운 수렁에서 끌어내는 일, 사고가 나면 시골 주민들의 분노를 뒤집어쓰는 역할 등을 하였다”고 하니, 귀족들의 바람막이였음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진 것 같습니다.


Clement Bayard 시동장치가 경운기와 비슷하다.
미등.

클락션.

세계 최초로 지붕 얹은 Clement Bayard 차 구조

최초로 자동차에 지붕을 얹었던 Clement Bayard 차량 구조를 살펴볼까요? 시동은 경운기 시동과 같습니다. 차 앞에 달린 손잡이를 힘껏 돌리면 힘차게 시동이 걸립니다. 지붕은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오픈형입니다.

미등도 재미나게 옛날을 떠올리게 합니다. 호롱불을 넣어 바람에 꺼지지 않게 뚜껑을 달았습니다. 여기에 연료가 부족할 때 알코올을 공급하는 탱크까지 있더군요. 라이트는 열에 약해 통기구를 사용해 열을 발산시키고 있었지요.

경보기는 공기 튜브에 압력을 넣어 소리를 내는 방법입니다. 와이퍼는 아래쪽에 달린 게 아니라 위쪽에 달았더군요. 앞면 유리도 접고 펴기가 가능한 구조더군요. 쿠션 완화를 위해 지금은 트럭 등에 사용되는 판스프링을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뒤에 짐칸을 장착했더군요. 디자인도 멋스러웠습니다. 이 모든 걸 손으로 만들었다니 감탄스럽습니다. 어찌됐건, 지금은 친환경 자동차까지 생산되는 마당이니 자동차의 진화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궁금합니다.


Clement Baya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80
  • 46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