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잔소리

운동화 신고 학교가려면 말라야 하는데… 아들, 신발 더러운 거 안 보여? 신발 좀 빨아 신어라 “당신이 웬일?”…“아빠~, 고마워!”, 한 가족이 됩니다! 아이들, 움직이기 싫어합니다. 중학생인 딸과 아들, 자기 몸 관리 외에는 무신경입니다. 간혹 용돈벌이용 청소와 분리수거, 화분 물주기 등을 제외하면 스스로 움직이지 않습니다. 아이들이 스스로 움직이게 하기에 잔소리(?)가 최곱니다. 기어코 폭발합니다. “신발 좀 빨아 신어라. 너는 신발 더러운 거 안 보여?” 빨래방 등에 가져가 빨면 편리합니다. 하지만 스스로 하는 버릇이 필요합니다. 아들은 잔소리가 몇 번이나 계속 된 후에야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미적미적 일어나, 하기 싫은 표정이 잔뜩 묻어난 얼굴입니다. 귀찮다는 듯 투덜투덜 신발을 들고 세면장으로 가더니 신발 끈을 풉니다. 그리고 신발.. 더보기
중학교 하복 입고 귀신 분장한 딸~ 아빠들은 딸의 이런 모습에 꼴까닥 넘어가지요! 집 근처 초등학교에 갔더군요. “아빠 친구들이랑 집에 가도 돼?” 중학교 3학년인 딸의 문자 메시지입니다. “아니, 주말에 오라고 해.” 식구들이 저녁 먹는데 딸이 왔습니다. 딸은 “아~, 배부르다”하며 얼쩡거립니다. 평소 같으면 방으로 들어가 군말 없이 핸드폰 보고 있을 텐데, 오늘 따라 잔소리가 많습니다. 눈치 빠른 아내, 한 마디 합니다. 엄마 : “친구들 집 밖에 세워 두면 어떡해. 어서 들어오라고 해.” 딸 : “엄마, 친구들 밖에 있는 줄 어찌 알았어. 우리 엄마 귀신이네, 귀신. 아빠 친구들 들어오라 할까?" 아빠 : “집 앞까지 왔으면 같이 들어와야지, 친구들만 밖에 세워 뒀어?” 딸 : “얘들아, 들어와.” 저녁은 친구들끼리 사먹고 왔답니다... 더보기
중딩 딸에게 점수 따는 비결은? 중학생 딸, 인근 도시로 원정길에 나선 이유가… 딸 바보 아빠, 궁금증 참으며 딸에게 점수 따다! “아빠, 저 버스 터미널에 좀 데려다 줄래요?” 중학교 3학년 딸이 어딜 가려고 버스 터미널에 데려다 달라고 할까? 도대체 무슨 볼일이 있는 걸까? 궁금증이 폭발 직전이지만 꾹 참았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잔소리 많은 구식 아빠 되니까. “그래? 알았어.” “와~, 우리 아빠 쿨하다.” 아내 왈, 저더러 “딸 바보 아빠”랍니다. 이 소리 싫지 않습니다. 오히려 듣기 좋습니다. 아빠가 자식 사랑하는 거야 당연한 거니까. 어쨌든 딸에게 쿨한 아빠로 점수 엄청 땄습니다. 사실, 딸에게 용돈이 두북합니다. 외할아버지 제사 때 친척들에게 용돈 많이 받았거든요. 일부는 엄마에게 저축했지만 일부는 비자금으로 비축한 상태... 더보기
각시 없는 틈에 밥솥 태웠더니 하는 말 “아빠, 무슨 탄 냄새 나는데…. 밥 탄다.” 아내 없는 틈에 밥을 했더니 또 사고쳤습니다. 이를 어쩌...ㅠㅠ “저 출장 갔다 늦어요.” 출장이 잦은 아내의 부재는 종종 사건을 만듭니다. 각시는 자신이 없는 틈에 식구들이 먹을 밥이며, 반찬을 만들고 갑니다. 하지만 급하게 출장 갈 때 아이들 밥 챙기는 건, 아빠인 제 몫입니다. 전기밥통을 보니 밥이 애매합니다. 이럴 땐 라면에 밥 말아먹으면 좋은데, 참습니다. 한창 커가는 아이들에게 라면 먹이면 잔소리로 되돌아오곤 합니다. “나만 없으면 아이들하고 라면 끓여 먹더라. 귀찮다 생각 말고 밥 해먹어요.” 귀에 익은 아내 말이 생각났습니다. 라면 끓여 먹거나 통닭 시켜 먹으면 편한데 그냥 밥 해 먹기로 했습니다. 저번에 처음으로 압력밥솥에 밥을 했다, 솥을.. 더보기
출근복 차림으로 머리감는 아내에게 말했더니… 생각 못한 “당신이 웃으니 기분 좋네요!”에 활짝 출근 준비로 정신없는 아침. 어제는 아내가 차려놓은 반찬에 밥을 퍼 후다닥 해치우고 세면실로 직행. 세면장에서 머리를 말리는 중, 차례를 기다리던 아내가 한 마디 던집니다. “빨리 나와요.” “그냥 들어 와서 하면 되잖아. 새삼스럽게 왜 그런가?” 안방 세면장이 사용 중이면 거실 쪽 세면장을 이용하면 될 텐데 꼭 순서를 기다리는 식구들이 우습습니다. 습관인 게지요. 서둘러 아내에게 자리를 비켜주고 물러나 발을 닦으며 아내를 힐끔 쳐다보았습니다. 헉, 뭥미? 글쎄 물방울 원피스를 입은 채 머리를 감고 있습니다. 상식적으로 아무리 바쁘더라도 씻고 나서 출근복을 입는 게 순서지요. 그런데 아내는 남편이 세면하는 사이를 못 참고 출근복을 갖춰 입은 겁니다. 출근.. 더보기
‘남자는 다 그래?’ 이런 남편과 살아 말아 “남자들은 본래 그렇게 철이 없어요?” ‘결혼은 축복이다.’ 남자와 여자가 만나 사랑해 한 결혼. 이 축복을 제대로 누리기까지 많은 고비들이 있는 것 같다. 이 고비를 슬기롭게 이겨야 천생연분이 되는 것. “남자들은 본래 그렇게 철이 없어요?” “그리 생각하면 마음 편해. 결혼생활은 남자들 철들게 하는 과정이야.” 아내에게 걸려온 전화. 뜬금없는 대화가 오간다. 아내 입에서 이런 소리가 나올 줄 몰랐다. 철 없는 남편이랑 살다 보니 도인이 된 거였다. 그렇다면 나는 아내에게 어느 정도 철이 없었던 걸까? “대체 이런 남자와 살아야 돼요. 말아야 해요?” “앞으로도 그런 과정과 고비가 더 쌓여야 비로써 부부가 되는 거야.” 뜨끔했다. 맞는 소리라 슬쩍 웃음이 흘렀다. 오랫동안 통화를 끝낸 아내가 전한 자초.. 더보기
러시아 화장실에서 만난 ‘서서쏴’와 ‘앉아쏴’ 소변보던 중 뜻하지 않게 본 애교스런 경고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할 건 눈물만이 아니다? 여자들은 남녀 공용 화장실에 대해 불만이 많더군요. 집에서도 마찬가집니다. 가장 큰 불만은 이것입니다. “대체 조준은 하는 거냐? 제발 서서 오줌 싸려면 제대로 좀 쏴라.” 불만의 근원은 “오줌이 묻어 있는 변기에 앉으려면 너무 더럽다”는 겁니다. 저도 아내로부터 이 경고와 함께 “아니면 앉아서 누던지….”란 소리 많이 들었습니다. 처음에는 이 소리 듣기 싫어 좌변기 뚜껑을 들고 오줌을 눠야했지요. 그런데도 아내는 계속 잔소리를 해댔습니다. 좌변기에 오줌이 묻지 않게 누는데도 오줌이 묻어 있다는 겁니다. 원인을 찾았더니 아들이 서서 갈긴 거였습니다. 저도 큰일 볼 때 오줌 묻은 좌변기에 앉으려면 불쾌하더군요. 하여,.. 더보기
키 높이 깔창 깐 초등생 딸, ‘저 커 보여요?’ “커 보이는데. 키 높이 깔창은 얼마나 높은 거야?” 굽 높은 신발과 키 높이 깔창으로 키 만회될까? 주말, 자전거 축제에 다녀 온 아내와 딸 무엇인가를 사왔더군요. 자전거 탄 후 엄마가 부상(?)으로 사줬다나요. 알고 보니 옷 몇 벌을 한꺼번에 장만했더군요. 그리고 운동화까지 샀더군요. 거기에 키 높이 깔창까지 구입해 입이 귀에 걸렸습니다. 새 옷을 입고 거울 앞에서 이리보고 저리보고 하더니 말을 걸더군요. “아빠, 저 어때요. 어울려요?” “쥑이는데~. 우리 딸 패션쇼에 나가도 되겠는데~” “커 보이는데. 키 높이 깔창은 얼마나 높은 거야?” 이번에는 신발 자랑입니다. “아빠, 새 운동화는 어때요. 멋있고 예쁘죠?” “그래. 키 커 보이는데. 키 높이 깔창은 얼마나 높은 거야?” “2센티미터는 될 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