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만채 전남도교육감 후보 “쉼표 없는 교육 개혁” 강조

선거판에서 - 교육에 대한 꾸준하고 지속적인 관심 필요

 

 

여수 교동시장에서의 장만채 전남도교육감 후보.

 

 

 

“전라남도교육감이 되어 4년을 해보니 초ㆍ중등 교육이 대학 교육보다 더 힘들더라.”

 

 

전라남도 교육감으로 4년을 지낸 장만채 전라남도 교육감 후보의 솔직한 심정입니다.

 

그렇더라도 선거판에서 ‘열심히 하겠습니다’ 해도 뭐할 때에 힘들다니….

참 대단합니다.

 

하여, 무엇 때문에 힘들다 할까 궁금증이 일었습니다. 이를 눈치 챘을까, 먼저 이유를 밝히더군요.

 

 

“대학 교육은 자기 마음대로 공부 할 사람은 열심히 하고 안할 사람은 다른 것을 찾아 하니까 괜찮습니다. 그러나 초ㆍ중등 교육은 한 인간으로 성장하는 자질을 갖추도록 가르쳐야 하기에 더 관심을 갖고 대해야 합니다.”

 

 

맞습니다.

 

아들과 딸을 키우고 있는 부모 된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건 꾸준한 교육과 관심이라는 걸 가슴 깊이 체감하고 있습니다.

 

한 아이가 성인이 되기까지 올바른 인성을 갖도록 하는 교육이 어디 쉽겠습니까.

그래서 교육 정책에 더욱 관심이 가더군요.

 

 

 

여수엑스포사후활용추진위원회 등과의 간담회

 

 

장만채 전남도교육감 후보는 지난 24일 여수시청소년수련관에서 여수엑스포사후활용추진위원회 등과 만남 자리에서 “쉼표 없는 교육개혁으로 전남의 미래를 책임질 희망의 ‘꿈 터’를 만들 5가지 공약”을 강조하더군요.

 

 

장만채 후보의 5대 핵심 공약을 보면

 

 

▲ 행복한 학교 만들기

▲ 작은 학교 희망 만들기

▲ 안전한 학교 만들기

▲ 친환경 건강 학교 만들기

▲ 공동체가 함께하는 민주적 학교 만들기

 

 

등이더군요.

 

 

 

여기에는 공동체가 소통하는 복지 공간의 학교를 만들겠다는 야심이 들어 있었습니다. 이를 위해 서로 협력하며, 더불어 사는 의미를 깨닫고, 자연을 배우며, 미래를 개척하는, 즐겁고 안전한 학교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하지만 장만채 후보의 주장처럼 “맹목적인 성장과 자본의 논리가 안전 불감증의 시대를 만드는 것은 안 될 것”임은 분명하지요.

 

 

인사하는 장만채 후보.

 

 

 

우리는 흔히 이렇게 말합니다.

 

 

“교육에 미래가 있다!”

 

 

그러나 아무나 미래를 만들지 못하지요.

암요, 그렇고 말구요.

 

가난하다 해서 차별받아서는 안 되며 사는 곳이 시골이라는 이유로 소외되어서도 안 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의 관심이 요구됩니다.

 

 

우리가 꿈꾸는 교육은 공부를 못해도 큰 꿈을 키우고, 피부색이 달라도 함께 어울리는 아이들이 각자의 꿈을 키우고 창의성을 실현하는 교육, 모두가 가장 큰 한 명이 되는 교육이어야 할 것입니다.

 

 

 

 

다음은 선거운동 사진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만채 전남도교육감후보, 트라우마를 어떻게 이겼을까?
세월호 사건에서 얻은 교훈 “학교 안전지대 만들겠다!”

 

 

 

5월의 함성이...

 

 

 

오늘은 5ㆍ18 민주화운동 34주년 되는 날입니다.

 

 

1980년 5월.

 


많은 사람에게 영광의 상처로 남아 있습니다.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친 민주 영령들이 묻힌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는 오늘도 많은 이들이 찾고 있습니다.

 

 

“나는 5ㆍ18 당시 광주에 있었다. 5ㆍ18 후 내가 살아남은 게 부끄러웠다.”

 

 

장만채 전라남도교육감 후보의 국립 5ㆍ18 민주묘지를 찾은 소감입니다.

 

 

감회가 새로울 수밖에 없을 겁니다.

그는 살아남은 자의 트라우마를 어떻게 이겼을까?

아마, 자신을 이겨야 했던 그 무엇인가가 있었을 겁니다.

 

 

장만채, 그의 “살아남은 게 부끄러웠다”는 말이 가슴을 찌릅니다.

상식적으로 살아남은 자체는 자랑스러운 겁니다.

그런데 반대로 짐으로 남는 현실이 가슴 아플 뿐입니다.

 

아픈 가슴으로 남는 이유는 또 있습니다.

1980년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친 민주 영령들 뿐 아니라 세월호 사건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의 절규가 생각나기 때문입니다.

 

 

“학교를 따뜻한 안전지대로 만들겠다.”

 

 

전라남도교육감 선거에 다시 나선 장만채 후보의 선거 각오입니다.

 

어디 학교뿐이겠습니다.

대한민국 곳곳이 안전지대가 되어야지요.

뻔히 눈 뜨고 보면서 구조자 ‘0’을 기록했던 세월호 참사.

 

 

슬픔이 가득한 중에도 우리는 그 희망을 또 찾아야 합니다. 어디에서?

 

 

“교육이 미래다!”

 

 

누구나 이야기 합니다.

하지만 아무나 미래를 만들지는 못합니다.

 

 

잔말 그만하지요. 국립 5ㆍ18 민주묘지 사진 보시죠.

 

 

 

 

민주묘지로 가는 길에는...

 

 

가슴 아픈 노란리본이...

 

 

나부끼는 리본을 보며 또 아린 가슴을 부여잡습니다...

 

 

어떤 마음을 글로 써야할지...

 

 

민주 묘지로 들어가는 입구 '민주의 문'

 

 

저기가 민주묘지입니다.

 

 

장만채 전남도교육감 후보가 도착했습니다.

 

 

오랜만에 온 지인들도 한컷했습니다.

 

 

교육이 미래지요...

 

 

민주 묘지에는 일반인의 발걸음도 잦았습니다.

 

 

함께 가자 우리 이 길을...

 

 

5월 광주에서 살아남았던 장만채. 그도 살아남은 게 부끄러웠답니다.

 

 

민주 영령이시여! 편히 잠들소서!!!

 

 

기억해야 할 5월 광주.

 

 

5월 광주에서 살아남은 자의 분향이 부끄럽지 않은 조국을 만들어야겠지요! 

 

 

시리디 시린 가슴. 이젠 현실에서 사라져야 합니다.

 

 

꽃다운 나이에 죽음을 맞아하는 일은 이제 없어져야 합니다.

 

 

5월 광주 당시를 회상하는 장만채.

 

 

곳곳에 단체 방문객들이 보였습니다.

 

 

살아남은 자는 지금, 조국의 미래를 위해 또 분연히 일어섰습니다.

 

 

행방불명자들의 묘에서 쓰라린 역사의 현장을 되새깁니다.

 

 

5월, 그 이름 누가 욕되게 하리오!

 

 

숭고한 희생을 바탕으로 민주화를 이루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5월 그날이 다시오면 우리 가슴에 붉은 피 솓네!

 

 

5월 영령이시여! 고이 잠드소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146
  • 3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