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흥

나무의 힘을 보여주는 충격적인 한 장의 사진 장흥 우드랜드에서 본 나무와 바위, 삶과 이치 추석 잘 쇠셨죠? 지난 3일 전남 장흥 우드랜드에 갔습니다. 여기서 ‘나무가 바위를 어떻게 깨트리는가?’를 보여주는 충격적인 장면을 보았습니다. 그야말로 나무의 힘을 증명하고 있었습니다. 한 장의 사진으로 상상이 가능합니다. 바위틈에 떨어진 씨앗이 자리를 잡아 힘겹게 뿌리를 내립니다. 나무가 커 가면서 뿌리가 바위 틈 속을 비집고 자라납니다. 자라나는 나무에 틈을 내어 준 바위는 급기야 갈라집니다. 나무와 바위를 통해 태어나서 자라고 소멸하는 자연의 이치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여기서 교훈을 찾을 수 있습니다. 물 한 방울이 바위를 뚫는다는 의미의 '적수천석(滴水穿石)'과 비슷합니다. 처마에서 떨어지는 물 한 방울이 바위를 뚫기까지 들인 시간과 노.. 더보기
화제 만발, ‘누드 삼림욕장’에 대한 변명 30일 개장, 종이옷 입고 삼림욕 체험 새로운 관광, 비비 에코토피아 대박! 국내 최초 ‘누드 삼림욕장’이 화제다. 누드 삼림욕장이 들어 설 곳은 편백 숲으로 유명한 장흥의 우드랜드(33ha)다. 물론 ‘누드’를 이용한 얄팍한 상술이라며 선정성을 비난할 수 있다. 그래 설까, 장흥군은 “삼림욕장 이용을 위해 종이옷을 입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아 세상의 오해를 빗겨 갔다. 우드랜드 내에 조성한 비비 에코토피아(원시인촌)는 편백숲 2ha(약 6000평)에 통나무 움막 7개(4, 5인실), 대나무 원두막 7개(7, 8인실), 토굴 2개(10∼15인실), 평상 4개 등 편의시설을 조성했다. 누드 산림욕장 입장료는 따로 없다. 그렇지만 산림욕장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1회용 종이 팬티(3000원)와 종이 가운(20.. 더보기
자장면과 굴 구이, 의외로 어울린 이색 궁합 드럼 통 위에서 톡톡 튀며 익어가는 ‘굴 구이’ 자장면, 매생이 떡국, 굴라면 등 후식도 일품 [맛집] 굴 구이와 자장면 - ‘사계절’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자장면’과 ‘굴 구이’란 색다른 음식 궁합을 만났습니다. 아이들의 사랑 뿐 아니라 어른들의 사랑까지 듬뿍 받고 있는 국민 면발 자장면을 떠올리면 자연스레 떠올리는 게 짬뽕입니다. 그런 자장면이 짬뽕을 제치고 겨울철 별미로 각광받는 굴 구이와 조합을 이뤘더군요. 정말이지 음식 궁합은 끝이 없는 것 같습니다. 아시다시피 굴은 바다의 우유로 불리는 영양식입니다. 이런 굴 구이와 자장면이 한꺼번에 나오다니 기막히지 않나요? 색다른 음식 궁합을 만난 건 장흥 관산의 ‘사계절’ 식당이었습니다. 사계절 식당 앞 도로에 차량이 즐비합니다. 굴 구이는 남녀노소 .. 더보기
값싸고 맛있는 ‘한우’로 장흥이 뜬 이유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과 한우 구워 먹는 집 [현장 팁] 한우점과 구워 먹는 집 고르는 법 값싸고 맛있는 한우. 장흥 토요시장이 떴다지요. 얼마나 떴을까? 이 정도일 줄이야~. ‘놀랄 노’자였습니다. 바글바글. 시장 통은 한산했습니다. 그런데도 한우 가게는 손님이 많더군요. 어디에서 이 많은 사람들이 왔을까, 싶을 정도였어요. 장흥 토요시장이 뜬 이유가 뭘까? 아무래도 싱싱한 한우를 싼 값에 사 바로 옆에 있는 ‘고기 구워 먹는 집’에서 맛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인 것 같습니다. 북적이는 한우점. 한산한 재래시장. 탐진강을 낀 장흥 정남진 토요시장. 고기 구워 먹는 집, 기본 1인에 3천원 식구 네 명이 꽃등심 44,300원 어치를 샀습니다. 아이들이 꽃등심을 원하더군요. 그리고 옆에 있는 ‘고기 구워 먹는.. 더보기
‘아싸 가오리’, 물 축제란 이런 것 장흥 탐진강 정남진 물 축제 현장 스케치 물 축제장 시설 이용료는 유니세프에 기증 ‘무더위 어디에서 식히지’ 폭염을 피해 떠난 피서지는 장흥이었다. 처가가 장흥인 탓이었다. 그렇지만 물 축제의 유혹을 떨치기 어려웠다. 물 축제는 지난 7월 28일부터 8월 1일까지 5일간 탐진강 및 장흥댐 생태공원 일원에서 열렸다. 행사 초반 기상상태 등으로 인해 지난해에 비해 관광객이 줄었다곤 하지만 지난 주말 불볕더위는 많은 사람들을 찾게 했다. 고래분수 등 분수가 시원함을 더했다. 오늘은 우리들 세상~ 탐진강을 건너는 간이 징검다리. 수상 자전거 타기. 길거리 포퍼먼스. 오리야 놀자~ 이 축제에는 뗏목타기, 줄배타기, 오리보트 타기, 수상 자전거타기, 육상 물놀이장, 수상 수영장, 물 관련 체험관, 레저 자전거, 향.. 더보기
사람 웃게 만드는 ‘남는 장사’란 이런 것? “부채 하실래요? 저도 남는 게 있어야죠.” 한 여름 휴가가 준 뜻하지 않은 딸의 횡재 “아빠, 이 부채 하실래요?” 전라남도학생문화회관에서 진행하는 문화체험 행사에 참여한 딸아이가 직접 만들어 가져온 부채를 내밀며 건넨 말이었습니다. 전체적인 디자인이 예쁘더군요. 또 말린꽃과 잎을 압화 형식으로 눌러 만든 세세한 배치도 멋스러웠습니다. 게다가 손잡이 부분이 부드럽게 잡혀 끌리더군요. 세상에서 하나 뿐인 딸아이가 만든 부채 욕심나더군요. “그래. 아빠 가질 게. 고마워 딸~. 아빠가 인심 썼다. 수고비로 천원.” 딸이 만든 부채는 이렇게 제 소유가 되었습니다. 제께 되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그게 아니더군요. “부채 아빠 줬잖아. 그걸 또 엄마한테 준단 말이야?” 뒤늦게 부채를 본 아내 한 마디 하더군.. 더보기
"저러다 떨어질라~' 빵 터진 수박 옮기기 “수박을 저리 옮기면 안 떨어지나 봐.” 수박 떨어지길 기다리자는 아이 크크~ 올 여름 피서를 결행했던 주말. 가족과 함께 장흥 물 축제 현장으로 향했습니다. 룰루랄라~, 움직인지 몇 분 안 돼 길이 막히기 시작했지요. 짜증 백배. 복잡함은 피해가는 게 휴식의 기본인데 이를 간과한 게 탈이었습니다. 하지만 축제장으로 가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요. 도로 위에서의 지루한 시간을 때울 무언가가 필요했다. 그 때 눈길을 사로잡는 한 광경이 있었으니…. “어 저게 뭐야?” “수박이잖아.” “누가 그걸 몰라서 그래. 저 수박 좀 봐봐.” “야, 고거 재밌네.” “수박을 저렇게 옮기도 안 떨어지나 봐.” “테이프로 칭칭 감아도 괜찮나 보네.” 아이들도 신기한 듯 바라보더군요. 그러면서 하는 말, “저, 수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