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라남도교육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31 썰렁한 모녀지간과 부자지간은 물렀거라~

“난 안할래.”...“왜에? 엄마도 그냥 즐겨!”

영암 도기박물관에서의 도자기 만들기 체험

 

 

 

도기빚기문화체험중입니다. 

영암도기박물관입니다. 

흙 만지는 느낌 짱입니다. 부드러움...

  

 

세상을 즐긴다는 건 마음이 여유로운 사람들만의 행복일까?

 

“난 안할래. 그냥 보고 있을게.”
“왜에? 엄마도 그냥 즐겨!”

 

 

중학교 1학년인 딸 이민영 양과 엄마 주미애 씨의 대화입니다. 도자기 만들기 체험에서 뒤로 빼던 엄마는 딸의 권유에 못 이긴 척 만들기에 참여했습니다. 그녀는 어느 새 “이 재밌는 걸 왜 안하려고 했지?”하며, 도기 만드는 재미에 푹 빠졌습니다.

 

 

“와~, 아빠 잘 만드네~.”
“우리 아들이 더 잘 하는데….”

 

 

아버지와 아들. 왠지 서먹서먹한 사이입니다. 원인은 “게임 그만해라”, “공부 좀 해라”, “일찍 들어와라” 등 건조하고 부정적인 짤막한 문장에 익숙한 탓입니다. 게다가 가슴으로 나누는 말과 소통이 적기에 더욱 서먹합니다. 그런데 도자기를 만들며 격려하는 모습에 괜히 흐뭇합니다. 마치, ‘썰렁한 부자지간은 물렀거라~’ 하는 것 같습니다.

 

 

이는 전라남도교육청과 국립나주병원 아동청소년센터가 지난 26, 27일 1박2일 동안 진행한 ‘2013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마음 톡톡(Talk!) 힐링캠프’ 중 도기 빚기 문화체험 모습입니다. 도기 체험은 영암도기박물관의 도기배움마당 '달빛터'에서 있었습니다.

 

 

 엄마 옆에서 몰입하는 아들.

 이런 도자기를 만들려고 했는데...

 웃음이 떠나질 않습니다.

이렇게 만드는 거예요! 

모녀지간 웃음꽃이 핍니다. 

나 잘하는 거지?

 

 

“엄마랑 같이 앉아서 도자기 만드니 너~무 조~오~타~~.”
“엄마도 우리 딸이랑 같이 도자기 만드니 너무 행복해. 사랑해!”

 

 

그동안 소원했던 모녀지간도 사랑이 돈독해집니다. 도자기를 빚으며 영암이 한국 전통문화 유산의 산실이란 걸 새롭게 인식했습니다. 흔히 도자기 강진이나 여주 등을 떠올리는데 영암도 그에 못지않았습니다. 영암 구림마을에 도기박물관까지 들어선 걸 보면 대단한 자부심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A.D 5세기 경 일본에 천자문과 논어를 전한 왕인박사와 통일신라신대 유명한 선승이었던 도선 국사가 태어난 곳이며, 우리나라 최초로 유약 바른 도기를 생산했다니 말 다했지요. 역시, 우리나라는 숨어 있는 유명지가 많습니다.

 

 

저도 처음에는 도기 체험 할까, 말까, 망설였습니다. 늘 직접 체험하기보다 사진 찍기에 익숙한 탓입니다. 이번에는 아들과 같이 만들 용기를 냈습니다. 도자기 선생님의 설명 후, 흙이 주어졌습니다. 손에 느껴지는 촉감이 매우 부드러웠습니다. 어릴 적, 흙장난 치던 때가 떠올랐습니다.

 

 

그것도 잠시, 나무로 흙을 칼국수처럼 밀어 둥그렇게 완성할 도자기의 바닥을 만들었습니다. 이어 흙 칼로 바닥을 재단하고, 흙을 문질러 그 위에 차곡차곡 쌓았습니다. 그리고 가마에 넣을 때 터지지 않도록 손으로 틈새를 문지르며 공간을 채웠습니다.

 

 

헤매던 아이들이 도자기 만들기에 빠르게 몰입했습니다. 평소의 산만함은 어느 새 사라지고 진중한 모습이었습니다. 새롭게 다가 온 아이들의 진중함이 엄마들과 아빠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습니다. 새로운 발견인 셈입니다.

 

 

 잘 만들고 있남?

 완전 진중합니다.

 아버지와 딸 몰입 중입니다.

 

“우리 아들, 뭐 만들어?”
“똥 모양 도자기.”

 

“아이디어 쥑이는데~.”
“그치. 아이디어 좋지?”

 

 

아빠의 인색했던 칭찬에 아들 녀석 얼굴에 화색이 확 돕니다. 격려와 칭찬이 아이들에겐 아주 유용한 자양분이란 걸 실감합니다. 하나 둘 형태가 만들어지고 작품이 완성되어 갑니다.

 

 

“뭘 만드신 거예요?”
“신발 화분입니다. 멋있죠?”

 

“잘 만들었네요. 만든 소감 어때요?”
“아주 최곱니다.”

 

 

정문교 씨는 엄지손가락을 들어 기분을 표시했습니다. 도기 만들기 체험은 소원했던 아버지와 아들, 엄마와 딸 사이의 작은 얽힘까지 풀어주고 있었습니다. 함께하는 재미는 이런 거나 봅니다. 힐링은 이런 거...

 

 

 흙이 주는 느낌은 차분함입니다.

정문교 씨입니다. 

딸이 만든 도자기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2
  • 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