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복죽

자연산 전복과 양식 전복의 맛 차이는 '이것' 사람 몸에 좋은 최고의 보약은 ‘맛있게 먹는 것’ 전복구이와 전복회 등이 어울렸습니다. 전복회는 싱싱함이 생명입니다. 바닷가에 피어오른 고들빼기 꽃입니다. 전복회 데코를 고들빼기로 하다니 마음에 들었습니다. 인상적인 글귀였습니다. 두어 달에 한 번씩 가는 음식점이 있습니다. 이때 매번 스님과 동행합니다. 왜냐하면 자연식을 선호하는 스님이라 조미료가 들어가는 요리를 피하기 때문입니다. 지난 토요일(11일) 여수시 돌산 향일암 뒤쪽 마을인 성두에 위치한 전복 전문점 ‘온새미로’를 찾았습니다. 이곳은 2012여수세계박람회가 지정한 엑스포 공식 맛집입니다. 전복회, 전복구이, 전복죽 등의 전복 요리상은 1인 38,000원, 전복죽은 1인 18,000원입니다. 벽면을 둘러보니 이런 문구가 붙어 있더군요. “맛있게.. 더보기
전복죽 나오기 전 입맛 사로잡는 패류 “스님, 전복 등 패류는 드셔도 괜찮지요?” “밥 먹자더니 밥은 안 먹고 죽만 먹네!” [여수 맛집] 전복죽과 패류 -돌산 아와비 돌산 아와비. 아와비에 핀 연꽃. 전복죽을 만나기 전 나오는 패류가 압권. “내일 점심 어때?” 지인 전화였습니다. 마침, 선약이 없어 선뜻 응했습니다. “어디로 갈 예정인가요?” “돌산 아와비.” 여수시 돌산읍 작금리 ‘아와비’ 식당에 전복죽 먹으러 간다더군요. 게다가 돌산 은적사 주지스님까지 함께 하는 자리라 쾌재를 불렀습니다. 쫄깃쫄깃 전복. 향 은은한 연꽃. 멍게의 향도 독특하다. 해삼. 은은한 향의 멍게. “스님, 고기 아닌 패류는 드셔도 괜찮지요?” 해안가에 버섯 모양으로 세워진 아와비는 손님이 몰렸더군요. 여수 시내에서 이곳까지 편도 한 시간이 넘게 걸리는 시간을.. 더보기
속 풀이에 최고인 ‘가사리 국’? 속 풀이에 최고인 ‘가사리 국’? [알콩달콩 섬 이야기] 안도(安島) - 맛 기행 “가사리 국, 한 번 무거 봐. 숙취 속 풀이엔 최고여! 이걸 따라올 게 업써.” “에이, 속 풀이에 최고라는 게 얼마나 많은데 그러세요.” “아니당께. 내일 아침에 한 번 무거 봐. 그라믄 아무 말 못헐꺼여!” 여수 안도(安島)는 기러기 형태여서 기러기 섬으로 불리 웁니다. 그러다 선박이 안전히 피하는 섬이라 하여 편안할 안(安)자를 써 안도라 부르고 있습니다. 지난 27일 오후 5시, GS칼텍스에서 마련한 ‘전문가와 함께하는 섬 알기 프로그램-안도 기행단’과 안도에 가게 되었습니다. 정재곤 이장, 유흔수 어촌계장 등이 선착장에서 일행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과거 유배지로 가던 중간 기착지, ‘안도’ 그들이 일행을 마을회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