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룻밤 잘게요’ 다짜고짜 시작된 나 홀로 여행
짜장 스님이 진도에서 짜장 대신 밥을 준 까닭
평지가람 선원사, 속세에 나온 스님을 본 느낌

 

 

 

나무 석가모니불

선원사 일주문

일주문을 들어서면 바로 대웅전 등의 가람 배치가 눈에 들어옵니다.

 

 

 

 

‘그대, 용기 내 어디론가 훌쩍 떠나라!’

 

 

마음 속 깊은 곳에서 거세게 몰아치는 바람을 잠재우기 위한 ‘하룻밤’. ‘나’를 감당하기 힘들 때, 변화가 필요할 때 불쑥불쑥 도지는 ‘방랑벽’. 이것은 천지자연이 주는 선물입니다. 오롯이 나와 함께 떠나는 나 홀로 여행은 자신을 살찌우게 합니다.

 

 

“스님, 저 낼 하룻밤 잘게요.”

 

 

스님이 보고 싶었습니다. 배짱이 어디서 생겼을까. 다짜고짜 스님께 문자 날렸습니다. 처분만 기다렸지요. 마음으로 두드리는 노크소리가 약했을까. 감감 무소식. 기다림에 지쳐 마음을 내려놓았습니다. 그랬더니 그제야 핸드폰이 반응을 보였습니다.

 

 

“오세요. 기다리겠습니다.”

 

 

“두드려라. 그러면 열릴 것이다”더니, 소식이 온 것입니다. 지난 금요일, 벌거벗은 자신과 만나기 위한 온전한 여행을 결행했습니다. 이는 작은 설렘을 동반했습니다. 보고 싶은 스님의 법명은 ‘운천’, ‘짜장 스님’으로 더 유명했습니다. 전북 남원 만행산 선원사(禪院寺)를 찾는 발걸음이 가벼웠습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남원 선원사 대웅전 안에는 보물이... 

오층석탑과 절 밖의 건물이 묘하게 하나의 풍경으로 엮어집니다.

 

 

 

 

남원 만행산 선원사는 “신라 헌강왕 원년(875년) 도선 국사께서 창건한 절”입니다. 특이한 건 시내에 있다는 점이지요. 이는 ‘절집=산사’라는 고정관념을 깨트렸습니다. 여기에는 풍수의 대가이신 도선 국사의 자연에 대한 해석이 고스란히 녹아 있었습니다.

 

 

“도선 국사께서 남원 중심산인 백공산의 지세가 약한데 변두리산인 교룡산 지세가 강하다면서 백공산의 기운을 북돋아 주기 위해 이곳에 절을 세웠다."

 

 

선원사는 도선 국사께서 남원의 번영을 부르고 재앙을 물리치는 비보, 수호사찰로 선원사를 세운 거였습니다. 이에 대한 짜장 스님의 보충 설명입니다.

 

 

“도선 국사는 남원이라는 배가 떠내려 갈 것을 걱정해 선원사를 창건하면서 약사전 앞에 두 개의 석주를 세웠습니다. 이 입석이 없었다면 남원은 물에 정처 없이 떠도는 배가 되었을 것입니다.”

 

 

 

진도 세월호 집회에서 점심 공양을 나눠주는 짜장 스님. 

 

선원사 절 마당에 서 있는 스님 짜장 차량이 반갑더군요. 

세월호 집회에서의 짜장 스님의 염화미소...

 

 

 

 

짜장 스님과 친해진 건 진도였습니다. 세월호 참사 1주년 집회였습니다. 당시 스님은 승복 대신 요리사 복장으로 거리에서 식사 준비 중이었습니다. 스님과자원봉사자들이 1천여 명에 달하는 희생자 유가족과 집회 참석자들에게 주먹밥과 반찬 및 국을 만들어 나눠주었습니다. 그 모습에 반했었습니다.

 

“스님 오늘 메뉴는 뭡니까?”
“주먹밥입니다.”


“짜장 스님이 짜장을 만들어야지….”
“서울서 여기까지 걸어오느라 얼마나 허기가 지겠어요. 밥으로 배를 채워야지요.”

 

 

진도에서 짜장 스님은 따뜻한 마음의 곳간지기였습니다. 배고픈 중생에게 공양을 보시하는 실천의 주방장이었습니다. 실제로 스님은 전국의 노숙자, 독거노인, 복지시설 등을 찾아다니며 소외 이웃에게 자장면을 제공하며 솔선수범의 자비를 실천 중입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남원 선원사는 이렇게 도심에 있습니다.

보물 제1852호 ‘목조지장보살삼존상 및 소조시왕상 일괄’입니다.

 

 

 

 

선원사엔 두 국가보물이 있었습니다. 보물 제422호 ‘철조여래좌상’은  “고려시대 것으로 높이 1.2m, 무릎 폭은 90cm입니다. 타원형 얼굴에 날카로운 눈, 예리한 코, 꽉 다문 입술 등에서 고려 철불의 특징을 볼 수 있습니다. 얇게 표현한 옷은 마치 한복을 입은 것처럼 옷가슴을 V자로 여민 것이 특징"입니다.

 

 

보물 제1852호 ‘목조지장보살삼존상 및 소조시왕상 일괄’은 “1610년과 1646년에 제작된 불상으로, 조선 후기 불교조각사 연구의 귀중한 자료”라 합니다. 이 외에도 동종과 약사전 등의 유형문화제 및 요천강가 야외법회 때 쓰던 높이 12m, 폭 .5m에 달하는 괘불 등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선원사 일주문을 지나자 바로 대웅전이 보입니다. 선원사는 가람 배치가 색다릅니다. 보통 산사들은 높낮이를 달리한 공간 배치로 여유로움을 주는데 반해, 평지가람인 선원사는 옹기종기 붙은 가람배치가 마치 속세에 나온 스님을 본 듯한 느낌입니다. 대웅전을 중심으로 약사전, 칠성각, 명부전이 좌우로 들어섰습니다. 중정에는 오층석탑, 석등부재, 고려시대 초석 등이 자리했습니다.

 

 

선원사는 특별했습니다. 속세의 중심에 들어선 절집답게 속세에서 속세를 본 듯 하달까. 그것은 내 안의 나와 마주한 듯했습니다. 어디에 있던 마음먹기에 따라 그 존재가치는 달라진다는 간단한 삶의 이치를 일깨우는 듯했습니다. 나를 찾아 떠난 여행은 작은 행복이었습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보물 제422호 ‘철조여래좌상’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님의 생일 VS 보통 사람의 생일, 차이는?
동의보감촌 산삼마을의 ‘산삼ㆍ약초 음식촌’

 

 

산삼 비빔밥입니다. 

산삼입니다. 

살신성인의 정신을 보여준 류의태 동상입니다.  

 

 

생일.

 

흔히들 그러죠? '기 빠진 날'이라고...

 

이날은 세상 사람이라면 누구나 특별히 대접받고 싶은, 은근히 기분 우쭐한 날입니다.

 

행여 주위에서 알아주지 않으면 왠지 화장실에 갔다가 뒤 닦지 않은 듯 찝찝합니다. 이럴 땐 뒤끝 작렬이지요.

 

그렇담, 속세를 떠난 스님들 생일은 어떻게 지낼까?

 

 

“청강스님이 점심 먹자고 꼭 같이 오라던데….”

 

 

지인의 제안에 따라 산청에 갔습니다.

스님 생일, 그것도 환갑이라며 은근 가길 바라는 터라 못 이긴 척 따라 나섰습니다.

 

속으로 ‘스님도 생일 쉬나? 고거 재밌겠다’는 생각도 있었습니다.

 

 

산삼 약초 비빔밥입니다. 

산청 한의학박물관 주변의 산책길입니다.

산삼을 보니 식욕이 샘솟았습니다. 

류의태가 제자 허준에게 몸을 내줬던 해부동굴입니다. 

부처님을 상징하는 연꽃입니다. 

산청 한의학박물관입니다.

 

 

지인과 도착한 경남 산청 동의보감촌의 한의학박물관 주변은 오는 9월에 있을 세계의약엑스포를 앞두고 한창 공사 중이었습니다.

 

여기서 경남 창원의 성불사 신도 일행을 만났습니다. 먼저 허준의 동의보감과 한의학 전반에 대해 소개하는 ‘한의학박물관’을 둘러보았지요.

 

그리고 허준이 스승 류의태의 유언에 따라 시신을 해부했던 살신성인의 정신이 깃든 ‘해부 동굴’ 등을 살폈습니다.

 

 

이어 점심 공양을 위해 찾은 곳은 산삼마을<산삼ㆍ약초 음식촌>이었습니다. 산삼을 재료로 사용한 요리가 즐비했습니다. 이거 대박이겠다 싶더라고요.

 

 

산삼 뿌리입니다. 

산삼 약초 음식촌입니다. 

산삼 잎 5개를 확인했습니다. 

산삼 홍보와 메뉴판입니다. 

생일, 그것도 환갑 점심 공양. 부끄러워하면서도 즐거워하시더군요.

 

 

 

“부처님에게 귀의한 사람이 생일잔치가 뭬야~”

 

 

메뉴판을 살폈습니다.

약초 산삼 비빔밥 10,000, 산삼 삼계탕 15,000, 산삼 흑돼지 두루치기 35,000, 산삼 막걸리 5,000원 등….

 

온통 산삼에만 정신이 집중되었습니다. 사용하는 산삼에 대해 주인장이 그러더군요

 

 

“지리산에서 자란 3년산 산양삼을 쓴다.”

 

 

이거라도 어딥니까, 감지덕지지.

약초 산삼 비빔밥을 시켰습니다.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스님의 환갑 케이크에 촛불을 붙였습니다.

 

 

“속세를 떠나 부처님에게 귀의한 사람이 생일잔치가 뭬야~. 절에서는 이런 거 업따~ 마. 그런데 환갑잔치라니 더 부끄럽다, 마~.”

 

 

쑥스러워 하는 스님 말을 뒤로 하고, 생일 노래가 울려 퍼졌습니다.

스님이 촛불을 끔과 동시에 폭죽이 터졌습니다. 속으로 ‘이게 뭐야?’ 했습니다.

 

왜냐면 출가한 스님 생일은 뭔가 색다를 거란 생각에 사로잡혀 있었기 때문입니다. 깨달음에 이르기까지 아직 먼 ‘나’임을 확인시키는 거였죠. 부끄러웠습니다.

 

 

밑반찬으로 야채샐러드, 나물 등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약초 산삼 비빔밥이 등장했습니다. 실망이었습니다. 비빔밥에 산삼이 얹어서 나올 줄 알았거든요.

 

 

하지만 비빔밥 그릇을 아무리 살펴도 산삼은커녕 산삼 비슷한 건 코빼기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름만 약초 산삼 비빔밥이군!’ 하고 실망했습니다.

 

 

산삼이 얹어지니, 밥 맛이 확 살더군요. 

산삼 뿌리입니다. 

생일 케이크를 자르는 스님. 

산삼 비빔밥에 얹어진 산삼 잎을 보니...

요게 그 산삼이라는 게지...

 

 

산삼, 욕심으로 가득찬 배를 비우게 하다

 

 

그런데 느닷없이 산삼이 나왔습니다.

 

비빔밥을 고추장에 비비려는 순간, 산삼을 한 뿌리씩 접시에 담아내 왔더군요.

‘어쭈구리~’ 했습니다. 음식점 주인장이 눈으로 먹는 맛의 재미를 아는 게지요.

음식의 심리전에서 주인이 손님을 이긴 게지요.

 

 

“동의보감촌 산삼마을에서는 농민의 정신과 사랑으로 기른 산청 산양삼으로 건강한 맛을 담아드리고 있습니다.”

 

 

식당에서 산삼 요리를 소개하는 문구입니다.

이게 아니더라도, 아시다시피 산삼은 천하제일의 약초입니다. 천상천하유아독존(天上天下唯我獨尊)을 외쳤던 부처님과 같은 독보적인 의미라고 할까.

 

 

어쨌거나 산삼 잎 5개와 뿌리를 거듭 확인하고 나니, 식욕이 갑자기 용솟았습니다. 산삼을 앞에 두고 나 몰라라 할 이 누가 있겠습니까.

 

 

산삼주입니다. 

 나? 산삼이야...

아련한 연꽃은 정화입니다. 

산삼 막걸리도 있더군요. 5천원이었습니다.

 

 

산삼하면 껌뻑 죽는 게 우리네 현실.

산삼은 노화방지와 수명 연장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밖에도 원기보강, 허약 체질 개선, 심장기능 강화, 혈액순환 촉진, 위장계 질환 완화, 체내 독 제거, 항 스트레스 작용 등 7가지 효능으로 유명합니다.

 

이걸 알기에 허겁지겁 약초 산삼 비빔밥을 먹어 치웠습니다.

 

 

스님 생일을 맞아 호기심에 가졌던 ‘스님도 생일 쉬나? 고거 재밌겠다’란 중생의 일천한 생각은 산삼이란 색다른 맛을 선물했습니다. 이는 특별한 가르침이기도 했습니다.

 

 

산삼은 욕심으로 가득찬 배를 비우게 했습니당~^^.

 

 

 입맛 살리는데는 이게 최고?

스님과 환갑 점심 공양을 함께한 일행입니다. 

산삼 비빔밥, 한 번 드셔보세용~^^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63,928
  • 57 11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