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리포트 겉표지 작성할 때 주의할 점
가장 중요한 건 표지보다 내용이다!

 

 

 

거실에 학생들이 제출한 리포트가 펼쳐졌다.

그걸 보며 아내는 ‘언제 저 많은 리포트 읽고 평가할까?’란 생각보다 더 앞서는 게 있었다.

표지를 살폈다. 글씨체, 크기, 모양, 색깔 등이 다 달랐다.
제각각 자신의 방법대로 최선을 다했을 것이다.
하지만 보는 인상 또한 각기 달랐다.
 

아내는 학생들에게 리포트를 내줄 때 그랬다고 했다.

“표지는 예쁘게 꾸밀 필요 없다. 대신 내용을 알차게 쓰길 바란다.”

딸에게 어떤 리포트 표지가 제일 눈에 띠는지 물었다.
그랬더니 제목을 크게 쓰고 나머지는 깔끔한 스타일 하나를 골랐다.

나 또한 그 리포트 표지가 눈에 들어온 상태였다. 

그렇다면 눈에 확 띠면서 제대로 된 리포트 표지를 만들 수 있을까?

물론 교수 취향에 따라 표지 꾸미기가 다를 수 있다.
우선 인터넷에서 리포트를 검색하면 무료에서 유료까지 다양한 종류를 접할 수 있다.
또한 화려한 것에서부터 단순한 표지까지 성향에 따라 쓸 수 있다. 

인터넷 등을 살펴본 결과 <리포트 겉표지 작성> 시 주의해야 할 5가지 사항이 있었다.

 

 1. ‘리포트’ 글자 크기 조정

인터넷에서 보이는 ‘리포트’ 글자 크기가 필요 이상으로 컸다.
왜냐하면 강조해야 할 것은 ‘리포트’ 글자가 아님을 알아야 한다.

2. 제목은 표지에서 가장 큰 글씨로

리포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뭐니 뭐니 해도 ‘제목’이다.
여기에는 교수가 리포트를 내준 핵심 의도가 깔려 있다.
그런데 어떤 리포트들은 ‘제목’보다 ‘리포트’ 글자가 커 주객이 바뀐 인상이다.

3. 화려한 표지보다는 깔끔한 표지

성향에 따라 다를 수 있다. 겉표지가 화려하면 눈에는 금방 띨 수는 있다.
하지만 겉만 번지르르한 사람으로 보일 가능성 또한 존재한다.
자신의 특성을 나타 낼 수 있는 수수한 방법이 필요하다. 

4. 전체적인 조화

겉표지는 그 사람에 대한 이미지를 대변하기도 한다.
전체적인 조화가 이뤄지지 않을 때 센스 없음으로 분류될 수도 있음을 알아야 한다.
그만큼 균형 감각이 필요하다.

5. 꼭 살펴야 할 것

어렵사리 리포트를 작성해 제출했다.
내용은 괜찮은데 막상 제출자 이름 등이 빠진 경우가 종종 있다.
아내도 리포트를 보며 “내용은 가장 뛰어난데 이름이 없다”며 안타까워했다.
이름을 적었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해야 한다.

 

  

리포트를 내고 점수를 잘 받기 위해서는 이것보다 더 중요한 게 있다.
알다시피 ‘내용’이다.

교수가 리포트를 내 준 이유가 무엇인지?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 등을 깊이 생각한 다음 과거와 최근 자료를 모으고, 교우들에게 교수의 의도에 대한 의견교환도 필요하다. 
후 자신만의 색깔로 정리하는 창조적인 작업이 필요하다.

비싼 등록금 시대에 장학금 받길 바랄 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 잘 붙이기, 난 왜 안 될까!
제목은 쓴 사람의 얼굴 같은 것

글쓰기도 글쓰기지만 더 어려운 게 있습니다. 제 경우, 항상 ‘글머리를 어떻게 쓸까?’ 생각하지만 제목은 생각하지 않습니다. 어떨 땐 쉽게 제목을 정하지만 어떤 글은 애를 먹기도 합니다.

“제목을 쌈박하게 붙여야 읽는 사람도 몰리고, 메시지 전달도 잘될 텐데…. 이게 영 아니란 말야. 남들은 쌕시하게, 기가 막히게 잘도 뽑던데, 난 왜 안될까?”

이런 생각 해보셨을 겁니다. 저도 마찬가집니다. 왜 그렇게 어려운지…. 참, 제가 이런 글 써도 되나? 고수들이 쌔고 쌨는데. 이왕 잡은 글이니 한 번 써보렵니다. 괜찮죠? ㅠㅠ~.

제목은 원고지 자체입니다.

제목은 첫인상, 글의 성격과 내용을 말한다!

□ 제목이란 무엇인가?

첫인상입니다. 사람의 얼굴과 이름처럼 성격과 내용을 보여주는 것이죠. 다시 말해, 직ㆍ간접적으로 글의 내용을 드러내는 게지요.

□ 제목 붙이는 법

1. 강조하기 - 무엇을 전하고자 하는지 주장의 핵심을 뽑는 게 중요하겠지요. 제 경우 대화내용을 주로 뽑습니다. 요즘은 장르 경계가 사라지는 추세라 문학작품처럼 소재나 상징적 제목을 붙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심한 기교, 내용과 동떨어진 제목은 역효과라니까 신경 써야겠지요.

2. 쉽게 전달하기 - 읽는 사람이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쉽고 짧고 정확하게 전달하는 게 좋다 합니다. 되도록 우리말을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고요. 섹스의 경우, 우리말 ‘빠구리’가 있다는데 구수한 내용인지, 고발성인지에 따라 판단이 필요하겠지요.

3. 눈에 띄게 - 열심히 썼는데 짧은 시간에 묻히는 포털에서는 가장 신경 써야 할 부분인 것 같습니다. 진부한 것보다 참신한 제목이 시선을 잡겠지요. 이외수 님은 “어휘를 많이 알아야 한다.” 하니 자신이 사용하는 말보다 새로운 언어를 찾는 게 좋겠지요.

제목은 자신의 향기이자 품격

4. 압축하기 - 언어의 압축과 효율성에 주안점을 둔 것으로 절제미가 강조되는 경웁니다. 저는 조사 사용을 가급적 줄여 눈에 거슬리는 군더더기를 줄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거슬리는 부분이 한두 군데가 아닙니다.

5. 읽는 사람 입장에서 뽑기 - 글 쓰는 사람 입장에서 간과하기 쉬운 부분입니다. 현장 취재라면 독자가 현장 상황을 그릴 수 있도록 하는 게 좋겠지요. 또 추억을 그리는 글이라면 구수한 언어를 뽑으면 효과 만점이겠지요. 읽는 사람 입장에서… 저도 생각하지 못한 부분입니다.

6. 향기가 있어야 - 제목은 자신의 품격이라 합니다. 표현과 상관없이 겸손하고 인간미 있는 제목을 붙이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게지요. 눈을 끄는 제목은 얄팍한 속이 드러날 수밖에 없습니다. 저는 긍정적 제목을 뽑으려 노력하지만 부정적으로 흐를 경우가 허다합니다. 쉽지 않은 문제지요.

7. 글자 수 - 제목은 대개 10자에서 15자 사이가 적당하다 합니다. 눈에 들어오는 숫자라니까요. 이 수를 넘는 경우 부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겠지요.

아이가 1학년 때 쓴 일기입니다. 제목 보이시죠?

타인 제목 본 후, “어쩜 저리 잘 뽑았을까?” 부러워!

소설가 전상국 님은 “제목은 독자가 관심을 갖도록 끌어들이는 역할을 해야 하며, 제목만 보고도 읽고 싶은 충동이 일도록 흥미유발 요소를 가져야 한다.”“독자 기억에 오래 남는 게 좋다.” 합니다. (헐! 그걸 몰라서 안하나? 안되니 그러지.)

이럴 때, 저는 책을 펼칩니다. 책 속에 어휘가 넘치니까요. 말은 이리해도 저도 영 아닙니다. 글 올린 후,제목 고치는 경우가 허다하니까요. 또 다른 분 제목 보고 깜짝깜짝 놀랄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어쩜 저리 잘 뽑았을까?’ 하고 감탄하지요.

너무 씨부렁거렸나요? 좋은 제목 뽑길 바랍니다. 기회 있으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66
  • 32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