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토리텔링을 결합시킨 성공적인 관광지
[제주 관광지] 테디베어 뮤지엄


"자기야, 나 이쁘게 찍어 줘~잉~~~^^"

 

요즘은 스토리텔링이 대세인 것 같습니다.
스토리텔링은 대상을 이야기와 결합시켜 
독특한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기법입니다.

이 스토리텔링은 업종 구분 없이 모든 분야에서 접목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주손님일 경우 호감도가 더 높아지는 경향입니다.
단,
적용을 위해서는 무한한 상상력과 창의성이 필수조건입니다.

제주에는 스토리텔링을 이용한 관광지가 많습니다.
‘테디베어 뮤지엄’은 이걸 성공적으로 적용한 대표적인 경우입니다.  

 


"엄마 예쁘게 찍어 줘~잉~^^"

테디베어 역사 소개입니다. 

아기자기한 테디베어 전시실입니다. 


‘Teddy Bear’란 미국 대통령이었던 루스벨트의 애칭인
‘테디’에서 나온 말입니다.

잠시 일화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사냥에서 곰을 한 마리도 잡지 못한 대통령에게 보좌관들이
새끼 곰을 산채로 잡아다 사냥한 것처럼 총을 쏘라고 하자
거절했다는 일화가 퍼지면서 이를 소재로 Teddy Bear를 만든 것."

이후 100년이 넘는 세월동안 많은 사랑을 받는 장난감입니다.
그래선지 아이들과 여자들이 특히 좋아하더군요.
동심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마케팅이 먹히는 경우입니다.

  


"앗, 사파리다! 자기 나 사진 안 찍어주고 어딜 가는 거야? 피이~~~" 

"뱀~~~, 너 그러면 못써. 너 나빠!!!"

인형 판매점입니다. 

'테디베어 뮤지엄'은 Teddy Bear 역사를 비롯
서울의 역사, 인류사, 예술, 세계여행 등의 테마를 접목시켜
재밌는 볼거리와 일거리를 제공하는 테마 뮤지엄입니다.

역사관에서는 테디베어가 탄생한 중요 사실과 에피소드를
움직이는 테디베어로 연출된 장면 등을 접할 수 있습니다. 

예술관에서는 테디베어를 예술로 승화시킨
세계 유명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빨간 망토야를 패러디 했습니다.

그녀에게 프러포즈는 언제 어떻게 할까? 

 

이 밖에도 기획전시관, 인기 드라마였던 <궁>에 나왔던 '궁 테디베어',
'엘비스 프레슬리 테디베어' 등이 갖춰져 있습니다.


테디베어 뮤지엄은 (사)한국장애인인권포럼이 시행하는
‘모두 함께 즐기는 관광문화 만들기’사업에서
장애인 편의시설이 잘 갖춰진 관광지에 수여하는
누구나 이용하기 편리한 관광지 ‘이지 플레이스’로 선정되었습니다.


또한 제주 테디베어 뮤지엄은
유니세프 어린이 구호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어린이에게 꿈과 희망을 안겨주는 ‘테디베어 뮤지엄’도
제주의 좋은 볼거리 중 하나입니다.


동심의 세계로 이끌고 있습니다용~^^ 

뿌잉뿌잉~~ 귀여운 팬더 모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걸리버와 함께 떠나는 신나는 세계여행
[제주 관광지] 제주 미니랜드

 

소인국에 잡힌 걸리버?

미니랜드 입구.

동화 속 동심으로 안내합니다.

 

여행에서 색다른 경험은 평생을 좌우합니다. 그래서 평생의 꿈으로 세계여행을 원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세계여행은 시간 제약과 경제 사정 등으로 인해 결행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제주에는 여행객의 고충을 아는 듯, 하루에 돌아보는 세계 여행을 가능하게끔 만든 곳이 있습니다. 대리만족인 셈입니다. 그곳은 ‘제주 미니랜드’입니다. 그러니까 이곳은 여행 속에 또 다른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색다른 맛이 있습니다.

‘제주 미니랜드’는 미니어처 테마파크 뿐 아니라 아름다운 조경 정원과 한식당, 패스트 푸드점, 부대시설 등 볼거리와 먹을거리가 함께 마련되어 있어 유익합니다. 

 


스머프 동산

중국의 만리장성

아이들은 요런 걸 좋아하더군요.

제주 미니랜드의 '미니어처 테마파크'는 프랑스 에펠탑과 개선문, 이탈리아 피사의 사탑, 인도 타지마할, 로마 콜로세움, 호주 오페라하우스, 미국 자유의 여신상, 중국 만리장성 등 외국 50여 개국 유명 건축물과 우리나라 청와대, 숭례문, 불국사 등 세계 주요 건축물 120여점을 한 곳에서 볼 수 있어 흥미롭습니다.

아울러 미국 백악관과 국회의사당, 아르헨티나 대통령 관저 등 이곳에 전시된 주요 건축물 비용이 작품 당 5천만 원에서 1억 5천만 원에 달합니다. 이 밖에도 공룡 모형, 관목동산, 야생화촌, 꽃동산, 분수광장 등이 갖춰져 휴식 공간으로 활용이 가능합니다.

특히 이들 건축물은 재질과 크기를 1/20 또는 1/25로 축소해 실물과 똑같은 모양으로 꾸며 놓았습니다.

입구에는 동화 ‘걸리버 여행기’의 주인공 걸리버가 소인국에 잡혀 누워있는 모습이 재현되어 있어 마치 걸리버와 떠나는 동화 속 세계여행 같은 느낌을 줍니다. 

 


제주 미니랜드에 전시된 세계 주요 건축물

동심은 깨끗하고 맑음입니다.

뭘까요? 

 

제주 미니랜드 박경임 대표의 관광객을 맞는 자세 또한 아주 당찹니다.

“우리나라 대표 관광지 제주를 찾는 국내ㆍ외 관광객과 제주도민들이 5대양 6대주의 유명 건축물을 봄으로써 자신의 포부를 키워가는 곳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그래선지 제주 미니랜드는 국악파크 호텔, 에버랜드, 독립기념관 등 국내와 캐나다 토론토 나이아가라 월드공원, 호주 파라마타시 테마공원 등에 약 700억여 원에 달하는 작품을 납품 예정이어서 수출 효과까지 톡톡히 누리고 있습니다.

제주 미니랜드는 제주국제공항에서 동부관광도로를 따라 승용차로 40분여 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주변 관광지로는 산굼부리, 만장굴, 비자림, 명도암 관광목장 등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가보지 못한 세계 여행에 대한 아쉬움이 많다면 제주 미니랜드에서 세계 주요 건축물도 보고, 동화와 만화 속 상상 세계 여행까지 즐기는 것도 한 기쁨일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모차 몇 만원에서 수백만 원까지 노인도 이용
[제주 관광지] 자동차 박물관

 

영국 황실에서 이용했다는 명품 유모차입니다. 고소영 유모차보다 훨씬 비싸더군요.

 

유모차가 품귀라고 합니다. 이유는 시골의 나이 드신 어르신들이 몇 십만 원 하는 보행 보조기 대신 아이들이 쓰다 버린 유모차를 이용하기 때문이라네요. 고령화 사회의 현주소인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유아들이 이용하는 유모차는 몇 만 원에서 수백만 원까지 다양합니다. 고소영 유모차로 알려진 건 220만 원이라고 하더군요. 그런데 이보다 비싼 4백~6백만 원짜리 영국 황실 유모차도 있다더군요.

 


가격이 저렴한 일반 유모차입니다.

자동차 박물관에서 본 남쪽 최남단 마라도. 

 

말로만 들었던 초특가 영국 황실 유모차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그곳은 제주 자동차 박물관이었습니다. 이곳은 초기 자동차부터 미국 대통령과 영국 황실용 자동차, 영화에 나온 자동차 등 역사를 쉽게 배울 수 있습니다.

제주 자동차박물관에서 명품 유모차를 볼 줄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자동서 박물관에 전시된 4백여만 원 하는 유모차를 보니 입이 쩍 벌어지더군요. 이건 고소영 유모차보다 더 비싸더군요.

초특가 유모차는 1000번이 넘는 장인의 손을 거쳐 태어난다고 합니다. 안전성과 디자인 때문에 영국황실 이외에도 케서린 제타존스, 엘리자베스 헐리, 브룩쉴즈 등 유명 인사들의 사랑을 받았다고 하네요~^^.

자동차 박물관에 전시된 자동차와 명품 유모차 눈으로 한 번 보세요.  

 

 

 

 

 

지금부턴 영국 황실에서 이용했다는 명품 유모차입니다.

 

 

영국 황실 유모차를 본 사람들의 반응도 다양했습니다. 긍정적인 반응은 이랬습니다.

“튼튼하고 디자인 쌈빡하네요.”
“정말 럭셔리 그 자체네요.”
“핸들링을 느껴보고 싶어요.”
“굉장히 고급스러워요.”

부정적인 반응은 요랬습니다.

“미쳤군. 난 내가 가격을 잘못 봤나 했다”

“50만원도 기절할 판에 500만원? 겨우 3~4년 쓸 유모차가 무슨 오백.”
“쩝, 아무리 명품이 좋다고 해도 이건 아닌 듯…”

아무리 명품이 좋다지만 서민들이 이용하는 유모차는 유모차대로 의미가 있을 겁니다.
여하튼 아이들과 제주에 가시면 자동차 박물관에서 세계 자동차의 역사와 우리나라 자동차의 역사를 알아보는 것도 아이 교육에 좋을 듯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 관광지] 트릭아트 뮤지엄

  

제주 트릭아트 뮤지엄입니다.

명화 등을 바탕으로 체험거릴 만들었습니다.

저 썰매 탔어용~^^

 

사람들은 참 바보스럽다. 살면서 그렇게 속고도 또 속으니 말이다.
그래도 재미로 속는 것에는 색다른 즐거움이 있다.

예를 들어 MBC <무한도전>에서 희대의 사기꾼(?) 캐릭터로 나오는 노홍철의 경우에는 유쾌한 속임의 범주에 속한다. 그래서 예능일 터.

 


갖혔어요. "여기가 어디지?"

아버지와 아들이 사진 액자로 변했습니다. 

저도 천사가 되었어용~^^

 

제주에는 속임으로 사람을 사로잡는 이색 관광지가 있다.
착시미술을 체험할 수 있는 ‘트릭아트 뮤지엄’이 그곳.
벌써 이곳은 세 번째 방문이다. 그만큼 일행들이 좋아한다는 이야기다.

이유는 한 가지. 소재의 독특함에 있다.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지고, 사진을 마음껏 찍을 수 있는 착시 미술의 세계 때문이다.
특히 물고기와 동물 등과 놀고, 때론 천사로도 변신이 가능한 상상 속으로 빠질 수 있어서다.

  


"아나. 밥 먹어"
 
마주보기

저 계단 오르는 것 같나요? 

 

트릭아트 뮤지엄은 딱딱하고 재미없는 박물관이길 거부하는 100% 체험형 박물관이다. 벽이나 바닥에 그려진 평면작품이 입체적으로 느껴지도록 표현한 트릭아트가 주제여서다.

전시장은 회화, 조각, 사파리, 수중생물 등 다양한 테마와 시각왜곡, 착시예술 등의 공간으로 구성됐다.

세계 명화와 조각 작품을 특수 페인트를 이용한 묘사와 기법으로 3D화해 트릭 아트 본래의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다.

전시작품별 연출사진이 샘플로 게시되어 있지만 응용력을 발휘해 다양한 포즈로 연출하는 것도 또 다른 매력이다.

 


트릭아트 뮤지엄 내부입니다. 

실외에 있는 트릭아트 사파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ritachang.tistory.com BlogIcon rita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도 아이들이지만, 어른들이 더 재미있어 하는것 같은데요~ ^^

    2011.11.21 15:50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88
  • 24 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