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4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4월11일 ~ 5월11까지 열려
[완도 여행] 박람회 예정지와 주도 등 해안풍경 감상

 

 

 

 

 

 

 

 

 

 

완도 가는 길은 예전 굽이굽이 돌아가는 길이었습니다.

그러던 게 지금은 쭉쭉 빵빵 뚫렸습니다.

 

 

완도는 무엇보다 해상왕 장보고의 진취적 기상이 서린 고장입니다.

 

완도의 주요 관광지로 드라마 <해신> 신라방 세트장이 꼽힙니다.

청산도는 슬로우시티로 영화 <서편제>와 각종 드라마 촬영지로 각광 받았습니다.

특히 보길도는 고산 윤선도 유적지로 유명합니다.

 

이 밖에도 삼문산 진달래공원, 금일 해당화 해변, 어촌민속전시관, 명사십리해수욕장, 완도 수목원, 충무사, 다도해 일출공원 완도타워 등이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완도의 대표적 특산물은 김과 전복입니다.

전복은 전국 생산량의 약 70%를 차지합니다.

 

 

완도 해안에서 약 100m 떨어진 코앞에 자리한 '주도'는 높이 약 25m의 작은 섬입니다. 천연기념물 제28호인 상록수림을 자랑합니다.

주도는 섬 모양이 ‘구슬 같다’해 붙여진 이름입니다.

 


완도는 지금 '2014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준비에 한창입니다.

 

이 박람회는 20여개 국이 참여한 가운데 해변공원과 장보고 유적지 일원에서 오는 4월 11일부터 5월 11일까지 31일간 열릴 예정입니다.

 

 

박람회 전시행사로 생명의 향연, 바다 숲 여행, 생명 에너지 등을 표현할 주제관과 생태환경관, 건강식품관, 산업자원관 등이 준비 중입니다.

 


체험행사로 해조류 체험, 해조류 음식요리 체험 등이 있으며,

부대행사로 국제해조류 심포지엄, 청산도슬로우걷기축제와 대한민국웃음페스티벌 등이 펼쳐집니다.

 

 


완도여행, 먼저 ‘2014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가 펼쳐질 완도읍 해안공원 등 주변부터 구경하시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제주도 살땐 목포나 완도 배편으로
    여행을 종종 다녔더랬어요.
    봄나들이 훌쩍 떠나고푼 생각이 듭니다
    참 올만에 다녀가용~~~~
    잘 지내시지요?

    2014.03.16 11:07 신고
  2. BlogIcon 민추식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것 도볼것없읍니다 개코도아닙다그냥동내시장서사드십시요

    2014.04.15 15:50

40대를 반성하며, 50대에는 이런 사람 되게…
오십을 앞두고 내 자신을 부단히 가다듬는 이유
지천명, 50대에는 3가지를 갖춘 사람이 되렵니다!

 

 

한 살 한 살 나이 들어가니 생각이 많습니다.

 

 

살다 보니 되고픈 사람이 많습니다. 그들은 어떻게 이런 인품과 인성을 지녔을까, 싶을 정도였습니다. 그동안 50을 넘긴 지인들을 보며 ‘참 닮고 싶다’ 할 정도로 멋진 중년이 많았습니다. 그들이 부러웠습니다.

 

 

저도 내일이면 50세. 이제야 그들처럼 자신만의 인품과 인성을 갖춘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실천이 중요하겠지요.

 

 

그들은 한 분 한 분 장점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어떤 분은 항상 그 자리에 계십니다. 또 다른 지인은 웃는 모습이 너무나 해맑습니다. 또 인자하고 너그럽습니다. 넓은 가슴을 가졌습니다. 조용조용하게 말하지만 한 마디 한 마디에 힘이 실려 있습니다. 특히 낮은 대로 임하며 겸손합니다. 자신을 버릴 줄 압니다. 이런 모습들이 부러웠습니다.

 

 

더군다나 어떤 분은 자상한데도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있습니다.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자신을 이겨내고 우뚝 서 빛이 납니다. 항상 공부하고 배우려고 합니다. 예의 바르고 타인을 배려합니다. 냉철한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열정을 표출합니다. 이런 지인들의 장점 하나 하나를 내 것으로 만들고 싶은 욕망 간절합니다.

 

 

 

 

 

 

이런 사람이 될 수 있을까?

 

 

저요, 겉으로 보기엔 멀쩡합니다. 그러나 연말에 속으로 심하게 <오십 앓이>를 했습니다. 원인은 내년에 나이 50. ‘하늘 뜻을 어렴풋이나마 안다’는 지천명(知天命)이 이렇게 가슴 떨린, ‘~앓이’로 다가올 줄 몰이야!

 

 

50을 앞두고 해결해야 할 과제 앞에 서 있습니다. ‘사물의 이치를 알고 세상일에 흔들리지 않는다’는 40대 불혹(不惑)의 삶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과 반성입니다. 50 넘은 지인들에게 심심찮게 듣는 말이 있었습니다.

 

 

“나이 50을 넘지 않은 사람은 삶에 대해 논하지 마라.”

 

 

누구나 자기 위치와 나이에서 세상을 보는 눈이 있음을 아는 대도, 굳이 이를 강조하는 건 <얕음>을 탓하고, <깊이>를 더하라는 진심어린 조언일 것입니다. 그렇지만 내공쌓기가 어디 쉽던가요. 그래서 연륜이 필요한 거죠. 지금껏 제가 살아왔던 기본 마음가짐입니다.

 

 

“사람은 저마다 타고난 복과 인연에 따라 마음 가는 대로 살게 마련이다. 타고난 것은 어쩔 수 없으나, 마음 조절은 자신의 노력으로 가능하다. 그래서 구도자의 길을 걷고, 심신 수양을 하는 것!”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되는 게 세상 이치.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살이 참 만만찮았습니다. 살아가면서 순간순간 용기, 도전, 분노, 좌절, 체념, 반성, 희망, 노력, 지혜…, 앞에 머무르게 되더군요. 이 과정에서 ‘어떻게 살아야 잘 사는 것인지?’ 곱씹었으나 별 성과 없었습니다.

 

 

살아 온 49년의 삶을 돌이켜 보면, 특히 한 가지가 후회로 남습니다. ‘술’입니다. 풍류를 즐길 줄 몰랐습니다. 뒤늦게 발동 걸리는 습관이 몸에 익어, 기억을 잃은 경우도 종종 있었습니다. 그리고 막말. 소위 말하는 주도(酒道)를 간과한 것입니다.

 

 

이 나쁜 습관을 그대로 두면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하여, 가차 없이 폐기처분할 생각입니다.

 

 

50되기 전, 나쁜 습관은 고칠 요량으로 지인들에게 “술 줄이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러던 중, 두어 차례 부끄럽고 기막힌 소리를 들었습니다.

 

 

“술판이 재미없어지는데, 적당히만 마시게. 그럼, 전에 이랬던 기억 나?”
“그런 일이 있었어요?”

 

 

기억이 가물가물. 알게 모르게 입힌 상처가 죄스러웠습니다. 얼굴이 화끈거렸습니다. 뜻하지 않게 마주했던 과거 추악한 ‘나’와의 만남은 부끄러운 반성 시간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술의 노예였던 셈입니다. 지금 이 순간,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50대를 맞겠다는 생각 뿐. 40때의 나쁜 기억과 습관에게 작별인사를 고합니다.

 

 

50대에는 조선시대 선비들이 덕 있는 사람을 주빈으로 모시고 예의와 절차를 지켜 술을 마시며 덕담을 나누던 향음주례(鄕飮酒禮)에 따라야겠다고 다짐 중입니다. 그리고 50대에는 간절하게 이런 사람이 되려고 합니다.

 

 

첫째, 들어주는 사람이 되고파!


주장하며 말하기보다 다른 사람의 말을 들어주는 인간이 되고자 합니다. 묵묵히 말을 들어주는 건 그 사람을 인정하고 포용하며, 은연 중 위로하는 중에 하나 되는 소통 과정이란 걸 이제야 조금 알겠더군요. 그걸 모르고 냉정하게 굴었습니다. 다른 사람이 더 소중함을 명심하겠습니다.

 

 

둘째, 수긍하는 사람이 되고파!


“아~, 그렇구나!”, “너무~, 미안하다!”, “참~, 고맙다!”란 말을 할 줄 아는 사람이 되고자 합니다. 그동안 혼자만 잘난 체 하는 독불장군, 기고만장, 안하무인이었습니다. 마음은 그렇지 않은데 말이 헛나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반성하며 또 반성합니다. 낮은 자세로 임하겠습니다.

 

 

셋째, 향기 지닌 따뜻한 사람이 되고파!


물질을 욕심내기보다 정신 수양에 열심인 인간이 되고자 합니다. 아닌 듯했지만 세상의 노예였습니다. “칼로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오겠다”란 소리까지 들었습니다. 울면 같이 울고, 웃으면 함께 웃음 짓는 속에 피어나는 정(情)을 느낄 생각입니다. 따뜻한 가슴으로 살겠습니다.

 

 

이 모든 건 참고, 참고, 또 참으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쉽지 않을 것입니다. 차근차근 한 걸음부터 떼면 되지 않겠어요. 장장 10년이란 세월이니. 그렇더라도 50대에는 들어주는 사람, 수긍하는 사람, 향기 지닌 따뜻한 사람이 간절히 되고 싶습니다. 주위에서 격려해 주신다면, 힘들어도 힘들지 않겠지요. 부단히 노력하겠습니다.

 

 

“참, 닮고 싶은 분이다!”

 

 

지인들을 보며 생각으로만 가졌던 이것을 이제 실천하려고 합니다! 나이 50은 이런 것? 50대, 이런 사람이 되게 하여 주소서!!!

 

 

새해 복 많이 받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88
  • 24 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