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유소

지인이 전한 주유소 부당이익 방법 '충격' 기름 값 고공행진, 주유 시 손해 안 보는 비법 고공행진 기름 값 아끼는 방법들, ‘기어 중립’ 등 하루하루 기름 값이 치솟고 있다. 휘발유가 리터 당 2천 원을 넘는 주유소도 상당하다. 한국석유공사가 운영하는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12월30일 휘발유의 리터당 전국평균가는 1809원이고, 경유는 1606원이다. 또 오늘 오전 7시 현재, 휘발유는 1815원, 경유 1611원이다. 올 초해에도 기름 값의 상승세가 여전하다. 이런 마당이니 운전자들이 기름 값 아끼는 비법을 찾아 나설 수밖에 없을 터. 때문에 기름 값이 싼 주유소에 차량이 몰리는 현상까지 발생하고 있다. 그런데 “주유소가 주유 시 편법을 동원해 부당이익을 취한다.”는 기막힌 소식이다. 어제 만난 지인은 “주유소를 하다 그만 둔 사람에게 충격.. 더보기
기적처럼 산다던 십자손금의 위력을 보다 십자손금 위력, 아내 교통사고에서 무사 귀환 “각시가 없어져야 소중한 줄 알거야, 당신은.” “여보, 나 차사고가 나서 죽을 뻔 했어.” “그런 장난은 치는 게 아냐.” 뭔 소린가 했습니다. 설마 했지요. 아내의 다급하고 짜증난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정말이라니깐. 지금 견인차 불렀어. 장난치지마, 하기 전에 각시한테 다친 데는 없냐? 물어보는 게 먼저 아냐? 각시가 죽다 살았구만….” 설마 했던 차 사고가 현실로, 십자손금의 위력 “왜 그러셩~. 당신은 손금이 십자손금이라 죽을 수가 없어. TV 안 봤어? 삼풍백화점 등 대형 사고에서도 살아나는 게 십자손금을 가진 사람이야. 장난 그만 치시지.” 그런데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장난 아니더군요. 주유소로 급히 들어가다 턱에 받쳐 언덕으로 구를 뻔 했다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