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딩

‘잘 생겼다’ 자아도취에 빠진 아들, 문제는? 아들의 외모에 대한 자신감 과하지 않기를 세상은 아름답습니다. 하지만... 아들은 올해 중학교 2학년입니다. 사춘기입니다. 이때를 가리켜 인생에서 가장 무서울 게 없는 나이라고 합니다. 그래선지, 중딩 아들 녀석이 요즘 실없는 소릴 자주 지껄입니다. “와~, 정말 잘 생겼다~” 자신감은 좋습니다. 그렇지만 거울 앞에서 자아도취에 빠진 아들을 보면 우습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기죽일 필요 없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아빠라고 해도 점점 도가 지나칩니다. 기어코 아들에게 물어 봅니다. “네가 정말 잘 생겼다고 생각하니?” “예, 아빠. 진짜 잘 생겼잖아요.” 이쯤이면 뭐라 할 말 없습니다. 사실을 직시하면 좋을 텐데 싶습니다. 자신에 대한 자신감은 그 자체로 좋은 일입니다. 하지만 지나치면 모자람만 못합니다. 문.. 더보기
담배 피우는 학생 직접 대면해보니 “무섭다. 남자가 겁은 많아가지고….” “피우려면 예의 지켜 조심히 피워라.” 버스에서 여자들 이야기 소리가 들렸다. “골목에서 학생들이 담배 피는 거라. 그런 꼴 내가 못 보지. 직장 동료에게 혼좀 내라고 말했더니 뭐라는 줄 알아?” “뭐라 그랬는데?” “‘괜히 잘못 나섰다간 나만 얻어터진다. 요즘엔 중딩이 제일 무섭다.’는 거라. 남자가 겁은 많아가지고….” “ㅋㅋㅋㅋ~, 다들 내 일 아니라고 피하네.” 이 소리가 나를 멍 때리게 했다. 내게 이런 일이 닥친다면 어떻게 할까? 현실로 다가왔다. 어제 오후 담배를 피며 아파트 내 놀이터로 향했다. 입구 한적한 곳에서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올랐다. 무슨 일일까? 학생 세 명이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녀석들도 깜짝 놀랐는지 담배를 가리고 몸을 움츠렸다. 그렇..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