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매

너 없이 못 살아 VS 너 때문에 못 살아, 왜? “첫사랑을 만나 결혼했는데, 이혼했어요.” 사랑이 식었다면 반전의 반전이 필요한 상황 사랑 참, 묘~~~ 합니다 “첫사랑을 만나 결혼했는데, 이혼했어요.” 그녀가 자신의 과거를 밝혔습니다. 얼굴이 밝아 알지 못했는데 담담하게 말했습니다. 그녀는 지금 아이를 혼자 키우며 살고 있습니다. 사랑, 알다가도 모르겠답니다. 그렇습니다. 사랑은 위대합니다.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아무도 모르니까. 그녀의 이야기는 많은 생각을 불러왔습니다. 위대한 사랑도 반전의 묘미가 있습니다. 사랑의 반전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사랑 VS 미움, 혹은 사랑 VS 무관심 사랑의 경우는 많습니다. 처음 보는 순간 첫눈에 반한, 줄리엣과 로미오 같은 운명적이고 급진적인 사랑. 중매로 만나 끌림에 따라 사랑을 키워가는 점진적인 사랑. 하룻밤.. 더보기
“우리 각시는 내 노래 소리에 반해 시집왔다니깐!” 진도군 조도면 ‘가사도’, 노 부부의 ‘진도 스타일’ 나와 달라 “각시는 당최 애정표현 헐 줄을 몰라!” 진도에서 가사도로 가는 철부선입니다. 섬에는 진한 ‘애달음’이 있습니다. 고기잡이 나간 남편을 기다리는 아내의 ‘간절함’. 물질 나간 엄마를 기다리는 자식들의 ‘속탐’. 뭍으로 돈벌이 간 자식을 기다리는 부모들의 ‘그리움’. 이런 애달음을 담은 게 민요요, 진도 소리일 것입니다. 진도에는 ‘진도스러움~’, 요즘 뜬, 시쳇말로 하면 ‘진도 스타일~’이 있습니다. 왜냐? 그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우선 시 한 편 읊지요. 그 섬에 가리 김 정 화 바람 따라가듯 길 없어도 바다를 향해 가슴을 열고 너에게 가리 일곱 빛깔 영롱한 별빛아래 바다와 하늘이 몸을 섞으며 슬픔을 묻는 곳 그 섬에 가리 넘어지고 또 .. 더보기
‘돌아온 싱글’ 글로 즐겁게 중매쟁이 된 사연 “만나 봐야 인연인지 아닌지 판단할 수 있지?” 40대 초반 돌싱 남자와 30대 후반 여성 ‘중매’ 삶은 언제 어느 순간, 어떻게 될 줄 모르는 인연을 간직하고 있나 봅니다. 주위에 돌아온 싱글들이 더러 있습니다. 결혼 후 이혼의 아픔을 겪고 홀로된 ‘돌싱’에게도 남녀 차이가 있더군요. 남자는 재혼 조건으로 어린 여자를 선호하는데 반해, 여자는 나이 지긋한 경제력 있는 남자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하더군요. 이를 글로 썼더니 몇 분이 중매하면 어떻겠냐고 의향을 묻더군요. 그 중 부산에 사시는 분이 메일로 구체적인 중매 제안이 왔더군요. 첫 메일은 이러했습니다. “만나 봐야 인연인지 아닌지 판단할 수 있지 않겠냐?” “제가 아주 잘 아는 여자 분이 있는데 연결해보면 어떨까 해서요. 사람의 인연이란 혹시 모르.. 더보기
두 가지 ‘파혼’ 사례로 본 결혼을 맞는 자세 성 관계에 따른 음경 공포증으로 파혼한 예 혼전 성 관계, 발기부전으로 파혼을 부른 예 결혼, 옆에서 보면 쉬운 것 같지요? “남들은 척척 잘도 결혼하는데 왜 나는 안 될까?” 이 고민의 이면에는 배우자를 얻기 위한 노력이 부족한 탓도 자리합니다. 청춘 남녀가 사귀면서 결혼에 골인하기까지 무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또한 노력 끝에 결혼에 합의 하더라도 결혼식 전후로 ‘파혼’하는 경우까지 있어 세심한 주의가 있어야 합니다. 결혼 전후, 특이한 경우로 인해 파혼에 이른 두 사례로 조심해야 할 사항을 살펴볼까요. # 1) 음경 공포증으로 파혼한 예 남성인 A씨는 중매로 만나 3개월 만에 결혼하게 되었습니다. A씨는 하객들의 축하 속에 결혼식 후 당일 부부만의 원앙금침을 찾아 ‘룰루~랄라~’ 신혼여행을 떠났습니다.. 더보기
장인이 자기 사윗감으로 꼽은 일 순위는? 팔순 앞둔 어른이 말하는 사윗감 고른 기준 장인이 사위 삼은 이유는 ‘바람피우기’ 여부 결혼하기 힘든 세상입니다. 이유도 많습니다. 자신의 짝으로 삼을 만한 사람을 만나지 못해. 돈이 없어. 직장이 없어. 능력이 안 돼. 한 집안의 장남이라…. 그래도 결혼이 하고 싶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참고 할게 없을까? 지난 주 초 80을 목전에 둔 한 어른을 만났습니다. 그런데 공교롭게 지난 주말 그 어르신의 딸 내외를 만났습니다. 우연의 일치라고 할까. 따로따로 만난 자리에서 나눈 이야기 중 공통분모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사윗감’이었습니다. 1. 장인이 사위 삼은 이유는 ‘바람’ 여부 딸 내외에게 물었습니다. “장인어른이 사위로 꼽은 이유가 뭐였을 것 같아요.” 사위 : “집이 가난 했지만 돈 보다는 바람피우.. 더보기
가수ㆍ명창만 득음을 꿈꾸는 건 아니다? 가수ㆍ명창만 득음을 꿈꾸는 건 아니다? 경매사도 목이 생명, 성대 약점 연습으로 이겨 멸치 경매사 조동삼 씨 인터뷰 “가수ㆍ명창들만 득음(得音)을 꿈꾸는 건 아니다. 우리 경매사도 가수 못지않게 득음을 꿈꾼다.” 경매사가 무슨 득음? 전혀 관계없을 것 같은 경매사의 득음 이야기라 구미가 당긴다. 경매사 득음 등에 대해 알아보는 것도 괜찮겠지. 발성법 “듣는 사람이편하게 듣도록 연습” 25일 아침 6시 30분, 여수시 국동 어항단지 수협 공판장 사무실에서 경력 23년의 조동삼(53) 경매사와 마주 앉았다. “우리가 무슨 이야기 거리가 있다고?”란 소리에 잠시 애를 먹기도. 다음은 조동삼 경매사와의 인터뷰. - 경매사가 득음이라니 무슨 소리인가? “가수나 명창만 목이 좋아야 하는 게 아니다. 경매사도 목소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