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수ㆍ명창만 득음을 꿈꾸는 건 아니다?

경매사도 목이 생명, 성대 약점 연습으로 이겨

멸치 경매사 조동삼 씨 인터뷰

“가수ㆍ명창들만 득음(得音)을 꿈꾸는 건 아니다.
우리 경매사도 가수 못지않게 득음을 꿈꾼다.”

경매사가 무슨 득음?
전혀 관계없을 것 같은 경매사의 득음 이야기라 구미가 당긴다. 경매사 득음 등에 대해 알아보는 것도 괜찮겠지.

여수 수협공판장 멸치 경매 모습.

발성법 “듣는 사람이편하게 듣도록 연습”

25일 아침 6시 30분, 여수시 국동 어항단지 수협 공판장 사무실에서 경력 23년의 조동삼(53) 경매사와 마주 앉았다. “우리가 무슨 이야기 거리가 있다고?”란 소리에 잠시 애를 먹기도. 다음은 조동삼 경매사와의 인터뷰.

- 경매사가 득음이라니 무슨 소리인가?
“가수나 명창만 목이 좋아야 하는 게 아니다. 경매사도 목소리가 생명이니 목이 좋아야 한다. 웅얼웅얼 발음이 안 좋으면 중매인들이 못 알아듣는다. 눈앞에서 돈이 왔다 갔다 하는데 당신 같으면 기분 좋겠소? 그래서 발성 연습을 하는 것이다. 또 목소리 톤이 중요하다. 태생적으로 안 좋은 성대 약점을 연습으로 이를 이겨냈다.”

- 발성연습은 어떻게 하는가?
“처음에는 산에 가서 목을 틔웠다. 녹음해서 다시 듣고, 발음 고치고 그랬다. 가수들이 공연 때 리허설 하는 것처럼, 선배들이 모의 경매를 시키기도 했다. 소리가 너무 커도 중매인들이 싫어해 NG. 크긴 크되 적당한 목소리로 리듬을 타야한다. 듣는 사람이 편하게 듣도록 연습하는 것이다. 목이 잘 쉬는 편이라 애 많이 먹었다.”

조동삼 경매사.

가수는 밤에, 경매사는 아침에 일해

- 목 관리 비법은 무엇인가?
“목이 생명인 만큼 좋다는 건 다해봤다. 갑자기 물어봐 기억나지 않지만 달걀도 먹어보고 그랬다. 전신욕이 최고인 것 같다. 거의 매일 전신욕을 한다. 목을 따뜻하게 해주는 것 때문인 것 같다.” 

- 목 쓰는 사람에게 감기는 치명적이라는데 사실인가?
“그렇다. 한 달에 두 번 걸릴 때도 있다. 경매는 목소리가 틔어야 하는데 감기가 걸리면 목이 잠겨 애를 먹는다. 경매 때문에 새벽바람을 맞아서 그런 것 같다. 감기 걱정에 예방주사는 빼지 않고 꼭 맞는다.”

- 경매사가 가수나 명창하고 다른 점은 무엇인가?
“다른 점? 그네들은 목이 틔는 오후나 밤에 공연하지만 우리는 목소리가 잠기는 새벽에 일한다. 우리가 더 어렵지 않겠는가?”

안내사가 중매인들에게 샘플을 보여준다.

설움 많은 무명시절 거쳐 ‘경매사’ 등극

조동삼 씨가 처음부터 경매사를 했던 것은 아니다. 여수수협에서 처음 했던 일은 은행 업무. 머리 쓰는 것보다 활동적 체질이라 경매사를 원했다. 경매사 이전, 경매사를 보조하는 ‘안내사’ 5년을 거쳤다.

그 기간 동안 가수ㆍ명창들이 노래하는 방법과 공연법 등을 배우듯, 수산물 신선도ㆍ크기ㆍ수량 등의 구별법을 연마했다. 이 정도면 설움 많은 무명 연예인 시절을 거쳤다고 봐도 무방하지 않을까?

또 실과 바늘처럼 함께 마주하는 중매인들의 습성까지 파악해야 했다. 경매 시 손을 빨리 내는지 늦게 내는지. 한번 올리는지 두번 올리는지. 힘차게 올리는지 슬며시 올리는지 등을 주의 깊게 살폈다. 틈틈이 경매 발성법과 발음요령까지 섭렵했다.

경매수지도. 농산물과 수산물은 3, 8번이 다르다.


“지금이 어떤 세상인데 어영부영 버티겠는가?”

경력 23년의 경매사인 그는 아직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자칫 중매인들 손을 잘못 볼 경우 낭패를 당하기 때문이다. 단가 차이가 별로 나지 않더라도 수량이 많아, 재산 걸고 경매에 참여하는 중매인들에게 손실이 예상되어서다.

하여, 조동삼 씨는 새벽 5시에 출근한다. 오전 9시 경매 전, 멸치 상자 내리는 광경을 지켜보며 품질과 특이점 등을 살피는 프로다. “항상 최고라는 생각으로 일에 임한다. 지금이 어떤 세상인데 어영부영 버티겠는가?”라는 말에 프로 정신이 스며 있다.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고 그도 실수를 저질렀다. 10여 년 전, 경매에 임한 중매인 손가락을 잘못 봐 “차액을 물어내라”는 항의를 받은 것. “차액은 70만원이었으나, 항의 자체가 충격이었다.”며 이로 인해 “항상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신념을 갖게 됐다. 오십 넘은 그의 시력은 좌 1.2, 우 1.5로 아직 매서운 눈은 변하지 않았다.

경매가 시작되면 그의 눈은 예리해진다.

나만 고생한다는 생각 버려야

조동삼 경매사, 마지막 한 마디를 건넨다.

“남들이 하는 일은 편할 것 같지만 실제 자신이 그 일을 해 보면 그게 아니란 걸 알게 된다. 어려운 때일수록 나만 고생한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덧. 25일은 그의 생일. 1남 2녀를 둔 자녀들이 핸드폰으로 생일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생일 케잌 불은 추석 때 미리 켰다. 직장 다니는 큰딸, 대학생 둘째 딸, 군 복무 중인 아들이 외지에 있어서다. 생일 축하 선물로 이 글을 바친다.

그는 득음한 걸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찍 일어난 새가 먹이를 먼저 잡는다?
여수 국동어항단지에서 아침을 낚는 사람들

경매를 마친 어선이 더나갑니다.

 
“일찍 일어난 새가 먹이를 먼저 잡는다.
일찍 이러난 새가 먹이를 많이 구한다.”

이런 격언도 요즘은 변했다죠?

“일찍 일어난 새가 먼저 잡혀 먹힌다.”

가진 자들은 부지런 떠는 사람들을 뒤편에서
눈을 내리깔고 지그시 바라보며,
‘저 먹잇감이 맛있겠군’ 하며 군침을 삼킨다죠?

그러나 서민들은 어려운 시절일수록
더 부지런을 떨어야 합니다.
설령, 있는 자들의 먹잇감이 되더라도 말입니다.

고깃배가 부두에 무사히 접안했습니다.

이제 고기를 내려야합니다.

24일 아침 6시, 여수시 국동 수협공판장으로 향합니다.
비릿한 갯내음이 코를 간질거립니다.
서민들의 활기찬 움직임에서 내일의 희망을 봅니다.

일찍 일어난 갈매기들 비린내를 맡고 달려듭니다.
아침에 들러온 고깃배에서 어부들이 바쁘게 손을 놀려
고기 상자를 올릴 준비를 합니다.

육지에선 배들이 잡아온 고기를 받아
얼음을 채워 경매 대형으로 배치를 합니다.

경매사들이 나오고 흥정에 들어갑니다.

바쁘게 손을 올려 살 의사를 밝히자 낙찰자가 나오고,
낙찰된 고기들은 아주머니들의 손을 거쳐
용달차에 실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경매가 끝난 고기들은 서울 등지로 이동해
소비자들의 식탁에 올라가게 될 것입니다.

경매가 끝난 쌍끌이(대형 기선 저인망) 어선들은
얼음을 재고, 상자를 싣는 등 출어 준비에 한창입니다. 

또 보름여 동안 바다에서 열심히
고기떼를 쫓아다니겠지요.

어민들의 삶….

배 밑에 있던 고기들이 갑판으로 올려집니다.

오늘은 고등어, 갈치, 병어, 장어, 복어, 삼치, 조기 등이 보이네요.
한 어선은 4,000 상자를 내렸습니다.

한 배가 2,000~10,000 상자의 어획고를 올린다고 하는데
4,000 상자를 내렸으니 못한 편이라고 봐야겠지요.

그래도 열심인 그네들의 삶을 보면서 힘을 얻습니다.
만선을 기원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87
  • 8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