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생

아름다운 풍경 자체가 선문답인 ‘도솔암’ “스님, 공양 좀 주시지요.”…“방으로 오르시지요!” 무심코 산 정상 뒤로 보이는 바다가 지상낙원 [선문답 여행] ‘이뭣고’ 가 ‘○’을 대신한 여수 진례산 도솔암 여수 봉우재에서 본 진례산 턱 밑의 도솔암입니다. ‘심즉시불(心卽是佛)’. “중생 마음이 곧 부처”라는 거죠. 하지만 인간이 어디 부처님 같던가요. 마음은 하루에도 수 천 번 바뀝니다. 그렇다고 실망할 것 없지요. 그러니까, 사람이지요. 그래, 끊임없는 수행을 강조하는 게지요. 진달래꽃 군락지로 유명한 여수 진례산을 올랐습니다. 목적지는 산 정상보다 도솔암이었지요. 정상보다 도솔암이었지요. 진례산(해발 510m) 정상 턱 밑에 자리한 도솔암은 도솔천(兜率天)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아울러 지눌 보조국사께서 창건한 흥국사 산내암자입니다. 도솔암.. 더보기
간절히 빌면 소원이 이뤄진다? 만어사 옛날 스토리텔링 기법이 엿보이는 만어사 [절집 돌아보기] 경남 밀양 만어사 우리네 산천, 참 멋스럽습니다. 가파르다가도 언제 그랬냐는 듯 평지가 나옵니다. 또 평지인가 싶으면 여지없이 산이 나타납니다. 이러한 우리네 산야는 굴곡 있는 인간 삶을 대변하는 듯합니다. 지난 20, 21일 경남 밀양시가 주최한 팸 투어에 다녀왔습니다. 일정 중 한 곳이 만어사(萬魚寺)였습니다. 만어사는 경석과 운해가 유명합니다. 만어사 경석입니다. 물고기를 닮아 만어석이라 하지요. “만어사에 가려면 작은 차로 바꿔 타야 합니다.” 도로 사정이 대형버스가 들어가기 힘들다는 이유였습니다. 의아했습니다. 아직도 이런 곳이 있었나 싶었지요. 작은 암자라면 모를까, 하지만 만어사는 밀양이 얼음골, 표충비와 함께 3대 신비로 꼽을 만큼 .. 더보기
남해 보리암과의 인연이 더욱 기대되는 까닭 은은한 목탁 소리와 함께 보리암과 하나되다 [절집 둘러보기] 기도 도량 남해 보리암 몇 번이나 기회가 있었다. 그때마다 인연이 아니었나 보다. 하여, 만남의 기회를 미뤘었다. 인연이 이제야 닿았을까. 드디어 지난 15일 광복절 아침, 경남 남해 보리암을 만났을 수 있었다. 사실, 남해는 내가 사는 여수와 가까운 거리다. 배로 30여분이면 닿을 수 있고, 육지로도 2시간이면 충분하다. 남해의 다른 곳은 몇 번이나 갔는데 유독 보리암만은 만남이 어려웠다. 그러니까 남해 금산 보리암에 안기기까지 47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마~하~반~야~….” 거의 반 백 년 만에 얽힌 묘한 인연일까. 보리암과 상견례는 가족들과 함께 했다. 세상사 인연이라지만 절집은 공덕이 쌓여야 가능한 인연. 왠지 이제야 세상에 태어난 업.. 더보기
‘향일암’, 법당에 뭐하려 수억 원 들였을까? “금칠할 돈 있으면 구제 사업이나 하지” 향일암, 화재 잔재 처리 후 복원에 한 마음 우리나라 4대 기도처 중 한 곳이었던 여수 향일암이 지난 20일 불에 타 안타깝게 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하고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경상도 지인의 말이었습니다. “사람들은 절로 가는 길에서 마음을 씻어 일상을 지워버리고 나 자신을 찾으려 사색에 잠기게 된다. 볼거리가 충분하지 않더라도, 사람으로 붐빈다 할지라도 더불어 교감을 얻을 수 있고, 땅의 기운과 바람 소리와 풍경의 그윽한 울림에서 자신을 찾게 된다.” 그러면서 그는 향일암을 찾지 않는 이유에 대해 덧붙였습니다. “투박하지만 정겨운 옛길 대신 화강암으로 바닥을 깔고 볼썽사나운 일주문을 세운 후 향일암 발길을 끊었었다. 사찰 구조와 형식에도 맞지 않을뿐더러 암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