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탄식’ 고공행진 기름 값, 주유비 절감 내손에?
개발 중인 수소발생장치로 기름 값 절감 기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유비 절감 효과가 탁월하다는 수소발생장치.

한때 ‘세녹스’가 출시되자 소비자들 반응은 뜨거웠다. 차량들이 세녹스를 넣기 위해 줄 서 기다리는 진풍경가지 연출됐다. 그도 그럴 것이 소비자 입장에선 30~40%에 달하는 주유비 절감을 환영 안할 이유가 없었다.

그러자 ‘세녹스’ 논쟁이 붙었다. 세녹스와 기존 주유소 간, 세녹스와 정유사 간의 논쟁이었다. 논쟁은 세녹스가 “엔진 고장의 원인이다", “아니다”란 것 등이었다.

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세금이 논쟁의 불씨였다. 최종 승리자는 기존 대형 정유사와 정부였다. 그 후 세녹스는 자취를 감췄다. 소비자 입장에선 못내 아쉬웠다.

요즘처럼 기름 값이 고공비행일 때, 자가 운전자들의 바람이 있다. 돈 적게 들이고 오래 타는 방법은 없을까? 


주유비가 40% 정도 절감되는 것 같다?

최근 카센터에 갔다가 우연히 주유비 절감현장을 목격했다. 한 아저씨가 수리 중이던 차의 뒤 칸을 열었다. 그동안 전혀 보지 못했던 장치가 설치되어 있었다. 몹쓸 궁금증이 일었다. 김영완(54)씨에게 물었다.

- 이건 무슨 장치인가?
“이 장치는 수소 발생 장치다.”

생소했다. 수소 발생 장치라면 대개 횟집에서 수족관 어류를 살릴 때 쓰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그것과는 전혀 달랐다.

- 이걸 차에 달면 어떤 장점이 있는가?
“특허 출원하고 현재 시험가동 중인데 주유비 절감 효과가 탁월하다.”

- 주유비 절감 효과가 어느 정도인데 그런가?
“이걸 2개월 달고 다녔는데, 주유비가 40% 정도는 절감되는 것 같다.”

눈이 확 돌 정도로 호기심이 생겼다. 비싼 기름 값을 아낄 절호의 기회였으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장치로 연료의 폭발력을 높여 주유비를 절감하는 방식이다.

‘대박 예감’, 세녹스 이래 주유비 절감 ‘기대’

- 어떻게 주유비가 절감되는가?
“기름 등을 넣어야 엔진에 폭발력이 생겨 차가 움직인다. 그때 원료의 폭발력을 높이기 위해 수소를 첨가하는 장치다. 수소 폭탄 등의 원리를 이용한 거라고 들었다.”

- 시험가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는 어떻게 잡았는가?
“내 친구가 이 장치를 개발했다. 친구는 몇 년 동안이나 이 장치의 개발에 심혈을 기울였다. 그래서 시험가동 기회를 얻은 것이다.”

- 수소 발생 장치를 사용해 보니 장단점은 무엇이던가?
고속도로 주행 시 원료 절감 효과가 탁월하다. 그러나 시내 주행 때는 효과가 적다. 이에 대한 보완을 거쳐 시중에 판매될 예정이다. 지금 당장 사용해도 고속도로를 주로 뛰는 화물차들은 많은 혜택을 볼 것이다.”

수년 동안 장치개발에 쏟은 열정 대단하다. 연구자에 대해 물었더니, 입을 닫고 함구다. 그쪽에 물어보고 “Yes”하면 연락하겠단다. 연락이 없었다.

어찌됐건, 세녹스 이래 다시 한 번 비싼 주유비를 아낄 기회가 생기는 셈이다. 게다가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매연까지 줄일 수 있다니, 마다할 이유가 없다. 제품이 출시되면 소비자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킬 것 같은 대박 예감이다.


다음에서 '2010 라이프 온 어워드' 네티즌 투표를 하고 있습니다.
영광스럽게 여러분 덕분에 저도 블로그 부분 후보로 올랐습니다.
아래 주소로 들어가 투표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campaign.daum.net/LifeOnAwards/community.do?sub=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rchwin.net BlogIcon archmond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로 사용 가능한 수준이라면 참 대단한데요?

    2010.12.07 23:57 신고

오동도 상춘객, 박람회 홍보관 구경하세요!
‘살아 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 여수엑스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동도 입구에 위치한 여수박람회 홍보관 내부.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축제 중 단연 으뜸인 세계박람회. 그 박람회가 우리나라에서 대전에 이어 2번째로 2012년 여수에서 열릴 예정이다.

2012여수세계박람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개최효과는 생산유발 12조 3천억 원, 고용창출 7만9천명, 부가가치 5조 7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만큼 엄청난 효과가 내재되어 있다는 반증이다.

하지만 이를 알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외지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박람회에 대해 물으면 “박람회요? 여수에서 열리잖아요. 여수 사람들은 좋겠어요.”라는데 그칠 뿐 효과 등에 대해서는 도통 관심이 없다.

이는 바쁜 생활 탓이기도 하지만 우리나라 경제 부흥의 기폭제였던 올림픽과 월드컵과 견주어 국민 관심도가 많이 떨어지기 때문이라 여겨진다. 그래 설까, 여수시가 국민들을 대상으로 홍보에 직접 나섰다. 생활과 밀착형 파워블로거 초청 여수 팸투어가 그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덕충동 위에서 본 여수 엑스포 예정지.

박람회 시설 지연 우려, “우리 건설 역량이면 충분”

지난 3월 26부터 28일까지 2박 3일 동안 진행된 팸투어에서 여수엑스포 현장 조망과 홍보관 관람, 오동도 일대 해상투어 등을 통해 오는 2012년 5월 12일부터 8월 12일까지 3개월 동안 열릴 예정인 여수박람회를 살필 기회를 가졌다.

먼저 덕충동 위쪽에서 박람회가 열릴 예정지에서 시 관계자의 브리핑이 있었다. 여수엑스포는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The Living Ocean and Coast)을 주제로 여수시 신항 지구 약 174만㎡(전시구역 25만㎡, 지원구역 149만㎡)에서 열릴 예정이다.

핵심시설로 BIG-O, 다도해공원, 엑스포 디지털 가로가 들어설 계획이며, 주제관, 부제관, 한국관, 지자체관, 국제관, 기업관 등 13개 전시관이 들어선다. 참가규모는 100개국에서 800만 명(내국인 745만 명, 외국인 55만 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수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곳 박람회 예정지 주민들의 토지 보상은 99%가 완료된 상태이고, 현재 엑스포 시설 설치를 위한 철거작업이 진행 중이다. 일부에선 2012년까지 시설 설치가 늦어지지 않을까 하는 염려도 있다.”면서 “우리나라가 갖는 건설 역량이면 충분할 것이다”고 항간의 우려를 일축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박람회 주제관, 조감도, 국제관.

2012여수세계박람회, 주제 무엇을 담고 있나?

여수엑스포는 바다와 연안 보존의 좋은 기회라는 것이다. 바다는 육지자원 고갈로 위기의 인류를 위한 자원의 보고이며, 연안은 세계 인구 40% 이상이 거주하는 삶의 터전으로 보고 있다. 바다와 연안은 인류의 가능성과 희망의 공간이란 해석이다.

그렇지만 현재 해양과 인류는 갯녹음 현상, 해안선이 사라지는 등의 바다 사막화로 인해 위기와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또한 지구 온난화가 지속되면서 해수면과 수온이 상승하여 바다 생태계의 혼란이 가속화되고 있어 바다와 인간이 공존하기 위해 세계 각국의 공조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이를 토대로 여수시는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을 주제로 ▲바다와 연안을 조화롭게 활용 ▲육지(도시)와 바다와의 조화 ▲인류와 자연간의 조화 ▲과거와 미래와의 조화를 표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주제관은 연면적 6,000 ㎡ 부지에 동시 수용인원만 1,800명이 가능한 공간으로 배치될 예정이다. 핵심개념은 ‘생명(life)’이다. 생명은 공간, 시간, 문화, 과학기술, 사상, 생태계, 인간 등 모두를 포괄하는 새로운 개념으로 추진된다.

주제관에 전시될 연출 구성물은 ‘바다 생명의 원천’의 주제를 전달하면서 바다와 연안을 체험할 수 있는 첨단영상관이 도입될 계획이다. 또 ‘바다 생명’의 동일성을 총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바다 생명’ 주제의 종합예술 연출기법이 융합될 방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람회 홍보관.

박람회 홍보관 무엇을 홍보하고 있을까?

박람회 시설지를 조망하고 도착한 곳은 오동도 입구에 자리한 여수박람회 홍보관이었다. 홍보관 관계자는 “이곳의 1일 방문객은 2천여 명이다. 무료 관람이라 관광버스 기사들이 홍보관을 추천하고, 내방객도 미리 보는 엑스포라 관심이 많다.”고 설명했다.

박람회 홍보관은 무엇을 담고 관광객을 맞이할까? 홍보관은 대지 6,616㎡, 연면적 1,499.88㎡의 2층 건물로 전시실, 영상실, 접견실, 로비, 휴게 공간 등을 갖췄다.
 
홍보관에는 박람회 소개, 주제관과 국제관 등 전시공간 구성, 2050년에 이뤄질 미래 체험 공간, 박람회 발자취와 함께 엑스포에서 구현될 범지구적 아젠다를 담은 여수선언과 해양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원프로그램인 여수프로젝트 등을 소개하고 있다.

여기에서 많은 사람들이 박람회 홍보관에서 바다와 연안의 중요성, 바다와 연안의 황폐화가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살아있는 바다와 숨 쉬는 연안 등을 진지하게 고민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2050년으로 미리 가보는 군요~

    2010.04.07 15:09 신고

지구온난화 식목일에 맞춰 치룬 노력 어때요?
여수환경련, 지구와 섬 살리는 귤나무 심기 현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난화 등으로 인한 남태평양의 작은 섬 투발루가 물에 잠기고, 아이티 대지진 등으로 지구가 위기를 맞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 지난해 열린 코펜하겐 기후회의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특히 미국과 중국 간 상호 신뢰 부족으로 인해 기후변화 대응 합의 실패를 도출했다. 그렇다고 온 인류가 위기의 지구를 살려내는데 손 놓고 있을 수도 없는 실정이다.

이에 여수환경운동연합(이하 여수환경련)은 지구 온난화 식목일인 지난 27일에 맞춰 지구도 살리고 여수시 월호도 섬도 살리기 위한 귤나무 심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100여명이 제주에서 들여 온 100그루 귤나무를 심었다.

여수환경련 문갑태 국장은 “지구 온난화 식목일이란 1946년 제정 당시 식목일인 4월 5일보다 한반도 평균 온도가 2℃~3℃ 상승하여, 나무 심는 시기가 7~8일 정도 앞당겨진 날을 의미한다.”면서 “이는 지구 온난화 상징이다.”고 설명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비탈에 심은 귤나무 물주기 아이디어 빛나

귤나무를 심는 현장에서는 건강한 땅임을 증명하듯 “악, 지렁이다.”란 외침이 이어졌다. 한 남학생이 손으로 지렁이를 집어 올리자 “어떻게 지렁이를 맨손으로…”라는 여학생들의 비명이 터지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강래현(9) 군은 나무를 심으면서 “집에서 엄마 아빠와 토마토와 고추는 심어봤는데 귤나무는 처음이다.”며 “토마토처럼 귤이 주렁주렁 열리면 빨리 따먹고 싶다.”는 이른 바람을 드러냈다.

김혜인(12) 양은 “흙과 거름을 섞는데 소똥 냄새가 나 참기 힘들다.”면서도 “지구를 살리기 위해 꾹 참으면서 나무를 심었다.”고 말했다.

조수현(14) 양은 “귤나무를 심으면서 힘들었지만 죽지 않고 빨리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이었다.”면서 “왜냐면 친구들과 5년 후 우리가 심은 나무가 잘 자라는지 확인하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한편, 섬마을 산비탈에 심어놓은 귤나무에 물주기가 쉽지 않았다. 여기에선 비닐에 담아 물주기 아이디어가 빛을 발했다. 참가자들이 그릇으로 물을 받아 옮기는 모습이 눈물겹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좋은 일이었네요..
    귤나무라니 더욱 반갑습니다.
    나무가 뿌리를 내리고
    꽃이 피고 노란 귤이 달리는 모습을
    보면서 아이들도 소중한 추억을 떠올리겠군요

    2010.03.31 00:09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22
  • 19 6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