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남제

가라츠 가장물 통해 배워야 할 축제 핵심 5가지 가라츠 가장물 통해 배워야 할 축제 핵심 5가지 여수-가라츠시 한일 교류 30주년 길놀이를 보니 제46회 진남제 모습. “200여 년 동안이나 군찌 축제 가장물로 사용했던 비룡을 가져 와 여수에서 길놀이를 하니 감회가 새롭다.” 이노루에 카스히코(54) 씨 소감이다. 그는 지난 2일 여수세계박람회 ‘일본 국가의 날’을 맞아 여수를 방문했다. 그는 이날 한국 여수시와 일본 가라츠시의 자매결연 30주년 기념 길놀이에 참석했다. 그의 말처럼 일본 가라츠 축제 가장물(야마)을 가지고 한국에서 길놀이를 할 줄 뉘라서 알았겠나. 한ㆍ일 양국의 길놀이에 사람이 몰렸다. 여수 박람회장 3문으로 일본의 가장물이 나오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어느 새인가, 가라츠시가 가져온 가장물과 길놀이 참여하는 가라츠 시민들이 행사.. 더보기
여수-가라츠시가 한일 합동 길놀이 펼친 이유 축제 가장물 등풍용왕, 비룡 동원 교류 30년 빛내 “여수 엑스포 성공하길”…“안 좋은 감정 사라지길” 비룡을 몰고 여수 박람회를 찾아온 가라츠시 사람들이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한일 교류 30주년 길놀이. 여수 취타대가 길놀이를 축하했다. “200여 년 동안이나 군츠 축제 가장물로 사용했던 비룡을 가지고 와서 여수에서 길놀이를 하니 감회가 새롭다.” 한국 여수시와 일본 가라츠시가 자매결연 30주년을 기념하는 길놀이에 참석한 이노루에 카스히코(54) 씨 소감이다. 2일, 여수시는 진남제 통제영길놀이에서 사용하는 가장물 ‘등풍용왕’과 취타대, 소동줄놀이, 여수 북놀이 등을, 가라츠시는 ‘비룡’을 선보였다. 한일 간 합동 길놀이는 오후 2시부터 3시30분까지 여수 역전시장~여수경찰서~중앙초등학교~해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