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도 팽목항

하트 구름 사진 등으로 풀어보는 '인연'이란... 진도 팽목항, 세월호 도보순례단을 통해 본 ‘인연’ 세월호 현장인 진도에 꼭 와보고 싶었습니다! 인연 속, 잘못된 만남 ‘악연’과 좋은 만남 ‘반연’이란? 삶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찾은 행복이 한 재미 이런 상황, 어떤 인연이라 해야 할까? 인연(因緣)! 참 묘합니다. 어떻게 맺어지느냐에 따라 삶의 희비(喜悲)가 갈립니다. 최근 진도 팽목항을 둘러보던 중, 스치듯 지나 간 짧은 인연을 대했습니다. 뭐랄까. 조금 과장하면 꼭 귀신에 홀린 듯합니다. 만날 운명이었는데, 그간 못 만나다, 한 방에 해치운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인연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연분이다.” 인연의 사전적 의미입니다. 인연은 한 발 더 나아가 가족, 모임, 사회, 국가와 맺어진 연분으로도 설명할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에 태어나 서로 부딪.. 더보기
‘세월호, 기억의 벽’ 전시회 속, 가슴 아픈 사연 진도 팽목항 방파제 등대를 돌아 본 소감과 다짐 부디 우리들의 대한민국을 사랑하게 해 주소서! 진도 팽목항에 서면 답답합니다. 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간 슬픔과 유가족의 애처로움이 함께 담긴 아픈 현장이기에 가슴이 더욱 먹먹합니다. 침묵 속 묵념으로 세월호 희생자들을 지켜주지 못한 죄스러움을 이겨내고자 허나, 살아 남은 자들의 못난 행동으로 여겨질 뿐입니다. 진도 팽목항 등대 방파제는 커다란 소통 창구입니다. 왜냐면 많은 리본과 현수막, 조형물 등이 저승으로 떠난 이들과 가슴으로 만나 이야기 하게 합니다. 또 그들의 한 맺힌 원한들을 풀어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세월호 인양과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등을 전체적으로 가다듬고 다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선지, 진도 팽목항 등대 방파제는 많은 다양한 목소리.. 더보기
짜장 스님이 만든 짜장면을 먹어야 하는데 웬 밥이에요? 짜장 스님이 만든 짜장면을 먹어야 하는데 웬 밥이에요? “진도엔 어인 일이십니까?”…“밥해주러 왔습니다.” 한 톨의 곡식에도 만인의 노고가 담겨 있다! 진도 팽목항 찾은 세월호 도보순례단의 ‘탁발’과 ‘발우 공양’ 생(生)과 사(死). 중간에 ‘갈림길’이 있다지요. 은 이승과 저승의 경계입니다. 이 경계는 ‘백지 한 장’ 차이라고들 합니다. 말이 백지 한 장이지, 실은 종이 한 장이 아니지요. 의 의미는 시간(時間)과 공간(空間)을 나누는 바로미터이지요. “사즉생(死卽生) 생즉사(生卽死)” 진도 울둘목에서 왜군을 대파하며 명량대첩을 일궈 낸 이순신 장군이 남긴 말입니다. “죽고자 하면 살 것이오, 살고자 하면 죽을 것이다”란 뜻입니다. 이 역시 백지 한 장 차이입니다. 즉, 어떤 일을 대처함에 있어 신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