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짜 아꾸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2.12 청국장보다 아꾸찜이 더 먹고 싶은데…

나는 이러한 이유 땜에 ‘말린 아귀찜’을 즐긴다
[창원 마산 맛집] 아귀찜의 명가 - ‘진짜 아구찜’

 

 

 

 

 

 

 

“창원 가세.”

 

 

지인의 유혹이 있었습니다.

뜻하지 않은 행운. 콧노래 부르며 창원 길에 올랐습니다.

 

 

“가다가 청국장 쏠게.”

 

 

점심으로 청국장을 제안하대요.

물론 청국장도 좋습니다.

 

허나, 더 입맛 당기는 음식이 있었지요.

창원행을 유혹한 근본 원인이 바로 아귀찜이었으니.

왜냐? 몸이 부르는 아귀찜의 원조는 창원이니까.

 

 

“저는 청국장보다 아꾸찜이 더 먹고 싶은데….”
“그래? 그럼 아귀찜 먹지 뭐.”

 

 

 

 

 

 

입안에 침이 고이긴 헌데, 고민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생 아귀찜을 먹을까? 마른 아귀찜을 먹을까?

 

둘 다 먹고 싶대요. 그래도 하나를 골라야 했습니다.

왜냐하면 생 아귀찜을 잘하는 식당과 마른 아귀찜을 잘하는 음식점의 선택이 다르니까.

 

 

 

 

고민 끝에 생 아귀찜은 여수에서도 먹을 수 있으나 마른 아귀찜은 먹을 수 없다는 걸로 갈렸습니다. 그렇게 간 곳이 ‘진짜 아구찜’ 식당이었습니다.

 

 

“못 생겨도 맛은 좋아~!”

 

 

그렇습니다. 아귀 참 못생겼는데 맛은 좋습니다.

 

‘사람은 생김새만으로 판단하지 말라’더니, 물고기도 마찬가지나 봅니다.

역시 생명은 그 자체로 존귀하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아귀찜 밑반찬은 간단했습니다.

배추김치, 미역줄기, 된장, 상추, 물김치 등. 물김치 맛에 흠뻑 빠졌습니다.

 

 

시원해 후루루~ 마시고, 또 달라했습니다.

이것 또한 입맛을 돋우는 양념 같은 밑반찬입니다.

 

 

 

 

 

 

 

 

 

“맵게 해줄까요, 덜 맵게 해줄까요?”

 

 

주인장의 물음에 “맵게”를 외치다가 멈칫했습니다.

2014년 1월 1일부터 담배를 피우지 않은 이후 자극적인 맛에 거부감이 있어서였습니다.

입맛이 본래대로 돌아온 것입니다. 그렇게 요구한 게,

 

 

“덜 맵게 해주세요!”

 

 

 

 

마른 아귀찜이 나왔습니다.

으~~~, 냄새가 코를 간질거립니다.

 

먼저 콩나물을 한 입 넣었습니다.

아귀가 목을 넘기 전, 입맛을 맞춰놔야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으니까.

 

 

이어 아귀찜 맛을 보았습니다.

으으으으~, 씹히는 맛이 아주 죽이더군요.

 

이렇게 씹히는 맛 때문에 마산의 아귀찜 거리를 다시 찾아오고 있습니다.

코다리와 말린 전어찜의 중간 맛이랄까! 어쨌거나 색다르게 씹히는 느낌이 참 좋습니다.

 

 

 

 

 

 

 

 

마산 창원의 마른 아귀찜의 씹는 맛이 남다른 이유가 따로 있더군요.

주인장에 따르면 이렇습니다.

 

 

“말린 ‘건 아귀’는 11월부터 3월까지 겨울 덕장에서 말립니다. 덕장에서 아귀를 말리는 이유는 황태처럼 겨울 찬 서리에 말리면 꼬들꼬들하고 맛이 좋은 것과 같지요.”

 

 

노력이 들어가는 만큼 마른 아귀찜의 원가가 20%나 더 들어간다더군요.

그렇지만 가격은 같습니다. 저는 이런 이유 등으로 건 아귀찜을 선호합니다.

 

그래선지, 마산에서 생 아귀찜은 먹어본 적이 없습니다.

다음에 올 때는 생 아귀찜을 먹어볼까 합니다. 보장 못하지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76
  • 42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