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집수 탱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18 “니들이 물의 소중함을 알어?”

“니들이 물의 소중함을 알어?”

해수 담수화시설을 손꼽아 기다리는 ‘꽃섬’
[꽃섬, 상화도 2] 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섬, 상화도의 물을 얻기 위한 놀라운 노력입니다.

꽃섬, 상화도 노인당에 어르신들이 모여 있습니다. 베이징 올림픽 경기 관전 중입니다. 올림픽에 대한 관심은 낙도 꽃섬이라고 예외일 수 없겠죠.

“올림픽 경기 보고 계시네요. 재미있으세요?”
“그럼, 재밌지. 선수들이 나라 명예를 걸고 경기를 하는데 우리도 열심히 응원해야지.”

바다에서 보면 물이 지천인데도 섬에 물이 귀하다니 아이러니입니다. 지구 표면의 70%를 차지하는 물의 양은 13억 8천5백만㎦ 정도로 추정된다 합니다. 지구상의 물은 바닷물이 97.5%, 민물이 2.5%를 차지합니다. 바닷물은 비중만 높을 뿐 이용가치는 떨어집니다. 아시다시피 염분 때문입니다.

민물도 모두를 그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민물 중 68.9%는 남극과 북극의 빙하와 고산지대 만년설이고, 29.9%는 지하수입니다. 또 0.9%는 토양 및 대기 중에, 0.3% 만이 하천이나 호수에 담수 자원으로 있다 합니다.

그러나 이중에서도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물은 지구에 있는 총 물량의 0.0075% 뿐이라 합니다. 그만큼 낭비되는 물 자원이 많다는 뜻일 것입니다. 앞으로는 물을 얻기 위한 전쟁까지 예상된다 하니, 물 관리에 심혈을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픽은 꽃섬도 예외일 순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에서는 육지에서 허비되는 빗물도 소중한 자원

겨우겨우 오기 힘든 꽃섬, 상화도까지 왔는데 그냥 갈 수 없는 일. 섬에서 물이 귀한 사정 등을 알아봐야겠지요. 올림픽 경기 응원을 뒤로하고 김보성(62) 이장과 현장을 둘러보았습니다.

- 상화도는 어떻게 물을 사용하나요?
“허드레 물은 주로 빗물을 받아서 쓰고, 식수로는 지하수 집수조와 자연 샘물을 같이 쓰고 있어.”

그러고 보니 집집마다 물탱크가 자리합니다. 처마는 빗물을 받아 사용할 수 있게 물받이를 받쳐 물을 모으고 있습니다. 귀한 물을 얻기 위한 눈물겨운 현장입니다. 육지에서 허비되는 빗물이 섬에서는 소중한 자원으로 이용되는 것이죠. 물 관리에 대한 인식 전환이 필요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통에도 물을 담아 두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마 밑으로 흐르는 물을 모으는 장치와 물 탱크.

염기 땜에 어른들이 혈압이 높아 문제

- 물 사정은 어때요?
“다른 데는 비가 많이 와 난리라던데 우리 상화도는 여름 가뭄 땜에 난리여. 옛날에는 자연 샘물로 70가구 400여명이 다 사용하고 김 양식 물까지 사용해도 남았어. 그런데 지금은 35가구 53명밖에 살지 않고 김 생산도 안하는데 물이 부족해. 이거 재밌지?”

- 그러네요. 지금은 왜 물이 부족한 거죠?
“집안에 세면장을 들이고 나서부터 그래. 수도꼭지 틀기만 하면 물이 펑펑 나오니 마구 써서 그렇지, 뭐. 세탁기 등도 물 많이 잡아먹잖아. 여기는 물 양도 양이지만 수질이 더 문제여. 그러나 더 문제는 마구잡이로 지하수를 뚫다 보니 자연수가 부족하다는 거여. 아무데나 지하수 파는 거 조심해야 돼!”

- 수질이 문제되는 이유는 뭐죠?
“식수 검사를 하는데 간기가 있다는구먼. 노인들만 사는 섬에서 철분과 염기 땜에 어른들이 혈압이 높아 그게 문제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수조.

“귀한 물이 뭐하는데 이리 흐른다냐?”

상하도 8부 능선에 위치한 물 저장 탱크를 보러 나섭니다. 가는 길에 물이 흐르고 있습니다. 물이 골목으로 흘러내리자 이장님이 가만있질 않습니다. 물이 흐르는 집을 찾아 한 마디 던집니다.

“이 물이 시방 뭐시다냐? 귀한 물이 뭐하는데 이리 흐른다냐? 물을 버린 겨.”
“아니에요? 쓰고 있어서 그래요.”
“니들이 물의 소중함을 알어? 물 안 넘치게 해! 이 귀한 물을 흘리면 쓰겠어.”

김보성 이장님, 야채 씻는 중 흐르는 물 한 방울에도 신경이 곤두 서 있습니다. 물 사정이 정도라면 계절과 날씨에 상관 않고, 바다 물의 염분을 제거해 식용수로 이용하는 ‘해수 담수화시설’도 고려할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하는데 물이 흐른다냐? 다니러 온 자식들은 가끔 실수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르신들과 집수 탱크를 보러가는 중입니다.

“해수 담수화시설 내년에 꼭 됐으면 좋겠어!”

- 다른 섬은 담수화시설로 물 문제를 해결하던데 여긴 그거 안하나요?
“몇 년 전에 담수화시설을 하려다 전기요금 땜에 포기하고 반납했어. 모터를 돌려야 하는데 노인들만 사는 섬에서 비용이 무서워 어쩔 수 없었어.”

- 전기 요금이 얼마나 드는데요?
“안해 봤으니 알 수야 없지. 지금 집수 탱크에 물을 끌어 올리는데 모터 4개를 돌려. 이 전기세만도 월 10만 원이야. 이것도 부담인데 바닷물을 식수로 바꾸려면 전기세가 얼마나 많이 들겠어.”

- 다른 방법이 있을 텐데요?
“공공기관에서 전기요금을 부담하는 방법이 있다고 해서 다시 추진 중이야. 시에다 요청 했는데 어찌될지 기다리고 있어. 해수 담수화시설 내년에 꼭 됐으면 좋겠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해 40t 규모의 집수 탱크를 설치하였습니다.

“이 샘물은 제일 중요한 생명수야 생명수!”

언덕을 오르니 다도해가 아름다운 모습을 드러냅니다. 지난해 11월 설치한 40T의 집수탱크가 햇빛에 반짝이고 있습니다. 그나마 이 집수탱크가 들어서 물 사정이 조금 나아졌다 합니다.

집수조에는 80%의 물이 저장되어 있습니다. 그런데도 물 비상이 걸린 상태니 관리에 얼마나 신경을 쓰는지 알 것 같습니다. 내친김에 샘물 사정은 어떤지 살펴봐야겠죠?

“이 샘은 그냥 샘물이 아니여. 상화도 사람에게 제일 중요한 생명수야 생명수!”

물은 많이 차 있습니다. 꽃섬, 상화도 사람들의 생명수를 마셔봐야겠죠? “어, 물맛이 좋은데요.” 소금기가 비친다더니 간기는 느껴지지 않습니다. 골목에 놓인 물통이 물 관리의 경지를 일깨우게 합니다.

늘 말로만 듣던 물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날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명의 샘에 선 김보성 이장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머니들은 야채 씻은 물도 어김없이 재활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88
  • 24 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