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 읽기 전에 한 마디.

행여 ‘성’ 이야기 기대하셨다면 낚였습니다.
이 글은 성 이야기지만 ‘성(性)’이 아닌 다른 ‘성(姓)’ 이야기니까.

그래도 집안한 번 읽어 보시죠!!!


저녁시간 가족이 식탁에 둘러앉았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 아들이 입을 열더군요.

 

“엄마 아빠, 성 바꿀 수 없어요? 저 ‘임태빈’ 말고 ‘김태빈’ 할래요.”
“아들, 김씨가 그렇게 좋아?”
“예. 저는 임씨 보다 김씨가 더 좋아요.”

 

아내는 “그래? 네가 원한다면 바꿀 수는 있어.”라며 환영하는 분위기였습니다.
하지만 저는 불만이었지요. 이유는 요거였습니다.

“저게 성고문 하네. 아빠 성을 버리고 엄마 성을 쓰겠다니, 우리 집안 아들 맞아?”

아빠 입장에서 어린 아들이 기찰 노릇이었지요.
철이 없어도 그렇지 싶었습니다. 아내가 제 얼굴을 살피더니 그러더군요.

“요즘은 아빠 성과 엄마 성을 함께 쓰기도 해. 임김태빈 어때?”

“난 다른 성도 같이 붙이고 싶어요.”

생각해 둔 성이 있었나 봅니다.
저도 어릴 적에 그랬습니다. 묘하게 끌리는 성씨가 있었지요.
아들도 지금이 그런 시기나 봅니다.

아들이 원하는 성은 대체 어떤 성일까? 무척이나 궁금했지요.

“넌 어떤 성을 붙이고 싶은 거야?”
“저는 ‘임김멋쟁이태빈’으로 하고 싶어요.”

순간 빵 터졌습니다.
임김태빈도 아니고 거기에 ‘멋쟁이’까지 붙이겠다니, 예상 밖이었습니다.
이유를 안 물을 수 없었지요. 

“너 ‘멋쟁이’는 왜 붙이는 건데?”

“남들이 안 붙이니 기발하고 좋잖아요.”

기발하긴 했죠.
하지만 여기에 현실적인 문제가 도사리고 있었습니다.

첫째, ‘임김멋쟁이태빈’이란 이름이 너무 길다는 거죠.
둘째, 법적으로 용납(?) 되지 않는다는 거죠.

아들도 이를 알았는지 한 마디 덧붙이대요.

“이름이 너무 기니까, 선생님이 ‘임김멋쟁이태빈’보다 줄여서 ‘멋쟁이 태빈’이라 부르면 좋겠어요.”

아들, 요즘 안하던 옷 타령하고 난리더니 멋있어지고 싶나 봐요.
남자든 여자든 멋지고 예뻐지고 싶은 게 인간의 본능임은 틀림없나 봅니다.

인간의 변신은 무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인어른 되는 지인이 뒤늦게 사위 맞는 심정
결혼으로 본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란 이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식에 대한 부모 마음은 한결 같습니다. 항상 사랑스럽지만 때론 마음 졸이며 애가 탑니다. 오죽 했으면 무자식이 상팔자라 그랬을까. 자녀의 결혼도 마찬가지입니다.

결혼 할 시기에 결혼하지 않는 자녀를 보는 부모 마음은 대개 세 가지입니다.

첫째, 왜 결혼하지 않지. 혹시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우려입니다.
둘째, 배우자는 잘 골라 만나면 좋겠는데 그게 가능할까? 하는 거지요.
셋째, 결혼식 비용은 어떻게 충당하지? 하는 걱정입니다.

그러니까 우려가 많다는 거죠. 최근 70대 지인을 만났습니다. 그는 서른이 넘은 2녀 1남을 두었습니다.
첫째 딸은 결혼했고, 둘째 딸과 아들은 서른을 넘기고도 아직 결혼 전이라 애를 태웠지요.

그러던 중 지인의 둘째 딸 결혼 소식을 접했고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축하할 일이었지요. 그에게 사위 맞는 심정 등에 대해 들었습니다.

지인이 인사오는 사윗감에게 호적등본 가져 오라 한 이유

“딸이 남자를 데려왔는데 낫낫하고 똘똘해 마음에 들더라고. 다 제짝이 있긴 있나 봐.”

사위가 마음에 무척 든 모양입니다. 이러기도 쉽지 않은데 다행입니다. 그런데 반전이 있더군요.

“결혼? 꿈쩍도 않던 딸이 남자 데려 온다는데 어찌나 반갑던지.
그러면서 한편으론 시집간다니까 서운하더라고. 그래도 할 건 해야지.
예비 사윗감한테 인사 올 때 호적등본 한 통 떼 가져오라고 했어.”

보통 건강진단서를 요구한다던데 이건 새로운 요청이었습니다.
이유가 뭔지 궁금하더군요. 의외로 간단하대요.

“둘 다 결혼이 늦었잖아. 예비 사윗감은 39세, 딸은 35세.
그래서 남자가 결혼한 사실은 없는지 눈으로 확인해야 했거든.
혹시나 해서지. 이게 다 부모 마음 아니겠어?”

요즘 결혼 정령기가 많이 늦어졌습니다.
예전엔 나이 30을 넘기면 아이 낳기 힘들다고 서둘러 서른 전에 갔는데, 요즘은 보통 30을 넘기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으로 본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란 이유

“사윗감이 마음에 드는 거라. 딸이 사람 보는 눈이 있다 싶었어.
그래서 ‘남자 집에 인사는 갔냐?’ 물었더니 아직 안 갔대.
여자 집에 승낙 받고, 남자 집에 가기로 했다나 어쨌다나.”

제 경우 저희 부모님께 먼저 소개했는데 듣고 보니 그것도 괜찮은 방법이데요.
결혼을 결심하고 처음 인사 갈 때의 긴장감이 생각나더군요.
이걸 딛고 첫 대면에서 합격점을 받았으니, 지인의 사윗감도 어지간한 셈입니다.

“남자 집에 먼저 가서 인사드리고, 여자 집에 오는 게 순리야.
여자 집에 안 온 척 하고 남자 집에 빨리 가서 인사드리라고 했어.
왜냐면 결혼은 지들끼리 하는 게 아니거든. 결혼은 집안 대 집안으로 만나는 건데 도리는 지켜야지.”

저도 결혼해 자식 낳고 살아보니 집안이 만난 걸 알겠더라고요.
사랑으로 맺은 혼약, 사랑하는 사람끼리 해도 무방할 것 같지만 세상 이치가 그게 아니더라고요.
그래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고 하나 봐요.

여하튼 늦은 나이에 결혼 했으니 알콩달콩 잘 살길 바랍니다.
특히 부모에게도 잘하는 사위와 며느리 되길 바랍니다.
그래서 자랑스런 사위와 며느리 되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53,920
  • 167 224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