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머, 왜 이래?”…“침대에 누이려고”
행복하게 살려면 부부가 함께 변해야

 

 

 

 신혼여행 첫날 밤 어떻게 즐길까?
처녀 총각들은 무척 궁금할 게다.

# 1.
 

“나 잡아 봐~ 라”

 

TV를 보면 신혼여행지에서 한 쌍의 남녀가 백사장 위에서 쫓고 쫓기는 장면이 흔하다. 그래 청춘 남녀가 이 장면을 가장 많이 떠올린다나.

# 2.
 

“와인 한 잔 할까?”

 

신혼은 분위기에서 시작해 분위기로 끝난다.
분위기 있는 조명 아래, 신혼부부가 와인 한 잔 ‘짠!’하고 부딪치는 모습 상상도 많이 한다나.

# 3.

“어머, 왜 이래요?”
“안아 침대에 누이려고.”

 

새색시를 근육질의 새신랑이 번쩍 들어 올려 옮기는 장면도 흔하다.
신혼 첫날 밤 새색시들이 많이 꿈꾼다나, 어쩐다나?  

어쨌거나, 여자들이 신혼여행에서 가장 많이 원하는 장면이라고 한다.
때론 유치한 게 재미로 다가 올 수 있다.
그래서 신혼 재미를 깨소금과 참기름 냄새에 비유하는 건지 모를 일이다.


하지만 세상살이가 자기 뜻대로 달콤하기만 하면 무슨 재미.

신혼여행에서 돌아 온 신혼부부에게 함 물어 봐?
열에 여섯은 그냥 잤다는 거다.(믿거나 말거나~^^)
그것도 그나마 곱게 잤으면 괜찮다.

술에 취해 색시가 자던지 말든지 혼자 퍼 잤다나.(바가지를 벌지, 벌어~^^)

이건, 결혼에 대한 환상 깨기의 시초다.
살다보면 상대방에 대해 ‘확 깬다!’는 건 점점 늘어간다.
집, 혼수, 시댁, 처가, 임신, 육아, 자녀교육 등 줄줄이 사탕으로 대기 상태다.

달콤한 결혼이란 환상에서 깨는 소리의 종착역은 요거다.

“당신, 정말 이런 사람이었어!”

뒤늦게 후회하면 무슨 소용. 방법은 일단은~ 참고 사는 게 최선 아닐까?

신혼의 달콤함을 오래 누리면 금상첨화다. 하지만 결혼생활은 그렇게 녹록하지 않다.
행복하려면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우선, 상대방을 서로 인정해야 한다.
그리고 이 남자 혹은 이 여자와 '잘 살아야겠다'고 새롭게 다짐해야 한다.
그러면 그 순간 행복이 찾아 들 게다.

그러나 혼자 변하면 안 된다. 함께 변해야 한다. 혼자 변해봐야 상대방에게 먹히질 않는다.

부부가 행복한 결혼 생활을 누리기 위해서는 함께 노력하는 길 밖에 없다. 

부부가, 가정이 행복한 그날까지 화이팅!!!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처가에서 불편한 호칭 해결법은 뭘까?
남편 서열과 아내 서열이 다른 ‘관습법’

삶은 인간과 인간, 인간과 집단 등이 얽혀 있는 많은 관계 속에 살아갑니다. 모든 관계가 좋을 수만은 없지요. 관계는 때로 필요 없는 불편을 낳기도 합니다.

많은 이들이 가장 어렵고 피곤한 일로 “사람 대하는 일”을 꼽습니다. 그만큼 개개인이 갖는 가치관과 생활습관 등의 차이가 다양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면일 것입니다.

가까이 지내야 하는 사람과 불편할 경우, 그 스트레스는 보통이 아닙니다. 피한다고 해결될 성질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결혼생활에서 시댁 및 처가와의 갈등은 그 예가 될 것입니다.

말은 안해도 의외로 이런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한 분이 처가에서의 불편함을 호소해 왔습니다. 사뭇 진지한 표정이었습니다.

불편한 관계가 불빛처럼 환해지길...


며느리는 남편 서열, 사위는 아내를 매개체로?

“나이 어린 처남이 집사람 오빠라고 자꾸 반발을 해 죽을 지경이네.”
“오십이 넘어도 나이로 스트레스 받나요. 처남과 몇 살 차인데요?”

“그런 소리 말게. 아무리 늙어도 남자는 남자 아닌가. 세 살 차이나 나네. 그렇다고 처가에 안갈 수도 없고, 가기는 더더욱 싫어. 간혹 모임이 있어도 잘 안가거든.”
“정말요? 우리는 본가를 따르잖아요. 사위는 그저 손님….”

“내 말이. 관습에서 며느리는 남편 서열을 따르지만 사위는 아내를 따라 형성되는 게 아니라 아내를 ‘매개체’로 형성되거든.”
“그래요?”

결혼 전, 관계에 대해 상의한 적이 있어 귀가 솔깃합니다. 저도 그다지 관계가 좋은 편은 아니어서 더 관심이 갑니다.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며느리는 남편의 형수가 나이가 적어도 남편 서열에 따라 형님으로 모셔야 해. 하지만 사위는 손위 처남이 연하일 경우, 이름을 부르거나 형님이라 부르는 게 아니라 처남이라 부르거든. 그래, 처갓집 족보에 대한 우스개 소리가 있는 거지.”
“근데 문제가 뭐예요?”

“들어봐. 나이 차가 10년 이내면 손위 처남이나 동서는 친구같이 지내게 되어 있어. 그러니 내가 나이가 많아도 친구 대접 아니겠나. 피하고 말지만 볼 때마다 거북해.”
“나이 어린 신부 만났다고 좋아 할 일도 아니네요. 요즘엔 서로 말을 올리던데?”

“어린 신부 좋아하네. 당해 봐야 알지. 그런데 서로 말을 올리고 양존하면 좋은데 어린 처남이 꼭 말을 놓는단 말이야. 밥을 먹어도 몇 그릇을 더 먹었는데…. 잊으려고 해도 안돼. 별 거 아닌데….”
“그러네요.”

‘객지 벗 10년’이라지만 세상에서 몇 살 차이로 속이 뒤틀려 엉겨 붙는 일이 다반사입니다. 그러나 이 경우, 집안사니 어쩔 수 없겠지요.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이 말이 괜히 있진 않겠지요? 자신이 존귀한 만큼 타인도 존귀할 것입니다. 모든 게 살아 있음으로 인해 느끼고 고민하는 것이겠지요. 노력이 필요하겠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25
  • 76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