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광굴비가 1만 원 짜리도 있다고? 진짜네~
다양한 가격의 영광굴비 구경 한 번 해 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광에서 지금 막 가져 온 굴비를 단 돈 만원에 드립니다.”

간혹 차에서 스피커를 타고 흘러나오는 소리를 들을 때면 ‘에이~, 그 귀하다는 영광 굴비가 진짜 1두름에 만원 할까?’ 반신반의 했었다.

3대 밥도둑으로 중 하나로 꼽히는 굴비. 임금님에게 진상되었다는 굴비는 천일염에 절인 참조기를 말한다. 굴비는 영광 법성포가 본고장이다.

지난 4일 굴비를 사기 위해 영광 법성포로 향했다. 어머니의 요청 때문이었다. 영광 법성포에서 가게를 한 지 101년 되었다는 가장 오래된 한 가게를 찾았다.

“제일 비싼 영광 굴비는 얼마나 하죠?”
“이건 한 마리에 10만원이야. 보통 한 두름에 20마리인데, 요건 귀해 한 두름이 열 마리야. 하나에 10만원이니 열 마리에 100만원이지. 우리 가게에도 이건 별로 없어. 백화점에서는 200백만 원 정도에 살 수 있어.”

저런 명품 굴비 한 마리 먹으면 더 이상 소원이 없을 성 싶었다. 그러나 자린고비 이야기처럼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 만족해야 했다.

굴비는 1㎝에 따라 가격이 달랐다.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차에서 팔던 것처럼 가장 싼 가격이 진자 1두름에 1만원이었다. 1만원에서 100만원까지 다양했다. 그럼, 크기에 다라 다른 영광 법성포 굴비 구경 좀 해 볼까나~.


1만원 짜리가 있을 줄이야~

가격은 크기에 따라 달랐다.

 1두름에 20 마리.

3만원까지는 집에서 먹기에 부담 없다.

5만원부터는 선물용으로 많이 나간다고 한다.

굴비는 우리나라 3대 밥도둑 중 하나다.

영광 법성포구에는 배가 수시로 드나들었다.


천일염으로 간을 하고 있었다.


소금을 먹인 참조기.


고추장 조기와 굴비.


한 마리에 10만원 하는 명품 굴비를 든 정성인(75) 씨.

 으으으~ 땡겨. 하지만 침만 삼켰다.

 이런 건 누가 먹을까?

밥도둑 굴비.

이렇게 명품 굴비로 거듭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선 한 마리에 십만원이나 한다니..
    아무리 명품 굴비라해도
    이건 좀 너무한거 아닌지 모르겠네요..
    에휴!~

    2010.09.09 07:13
  2. Favicon of https://dongnae.tistory.com BlogIcon Sun'A   수정/삭제   댓글쓰기

    굴비 한마리에 십만원..
    비싸긴 비싸네요~^^
    근데~제 입맛에는 굴비보다 더 맛있는 생선들이 많더라구요~^^
    요즘엔 날씨도 많이 시원해지고
    가을향기 물씬 풍기죠~^^
    좋은하루 보내세요^^

    2010.09.09 08:13 신고
  3. Favicon of https://bada92.tistory.com BlogIcon 무릉도원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품 굴비를 봤다는 것만으로 만족해야 겠군요...ㅎㅎ...
    그나저나 대딱 중딱 소딱....용어가 참 재밌네요....*^*

    2010.09.09 08:55 신고

“소금 생산하는 일, 힘들어서 안하려 해요.”
국내 최대 소금 생산지 증도 태평염전을 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최대 소금 생산지 신안 증도 태평염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힘들어 소금 만드는 일을 꺼린다고 한다.


“바다도 아니고, 어떻게 이런 산 위에 소금이 날까?”

몇 년 전 갔던 남아메리카 페루 고원지대에서 소금을 보며 되게 놀랐었다. 당시, 지각 변동의 결과로 치부해고 말았었다. 하기야 바다에서 생산되는 소금을 직접 본 적이 없었으니 그럴 만 했다.

그러다 국내 최대 천일염 생산지인 전남 신안군 증도 소금밭을 둘러볼 기회를 가졌다. 천일염 생산 과정을 직접 보기 전까지 그저 멋스럽고 신기하게만 여겼었다.

바닷물을 끌어 들여 증발시켜 만든다는 천일염. 그들의 삶에 대해 생각하지 않았던 탓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 중 최고라는 토판염은 개펄을 다져 만든 토판 바닥에서 생산되는 소금을 말한다.

소금 중 최고, 전통 재래방식으로 생산하는 ‘토판염’

증도의 염전은 1953년 한국전쟁 피란민을 정착시키기 위해 물이 빠지면 건너다니던 전증도와 후증도 사이 갯벌에 둑을 쌓아 염전을 만든 것에서 출발한다. 증도 태평염전은 여의도 2배 면적인 462㎡(140만평) 소금밭에서 우리나라 소금 생산량 6%, 연간 1만6천 여 톤을 생산하고 있었다.

바닷물이 소금으로 변하기까지 과정은 크게 저수지, 증발지, 결정지 등 3단계로 구성된다. 개펄을 막아 만든 저수지는 수문을 통해 들어온 바닷물을 저장한다. 이 물은 수로를 통해 증발지에 보급돼 태양열과 바람에 의해 염도를 높인 후 결정지로 보급된다.

결정지로 보급된 물은 당일 소금 결정체로 만들어 채염 후 6개월 간 창고에서 간수를 뺀 다음 상품으로 소비자에게 판매된다. 바닷물을 끌어들여 소금을 생산하기까지 20~25일 정도가 걸린다.

이렇게 생산된 천일염은 생산지 바닥에 고무 장판을 깔았나, 토판(개펄)이냐? 에 따라 장판염과 토판염으로 구분된다. 전통재래 생산방식인 토판염은 최고 품질을 자랑한다. 그렇지만 “사라졌던 토판염을 2007년 어렵사리 재현했으나, 장판염에 비해 공과 인원이 배로 들어 이도 사라질 위기다.”고 한다. 태평염전 정구술 차장과 이야기를 나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에 대해 설명하는 정구술 차장.


“좋은 소금은 약이고, 나쁜 소금은 독이다.”

- 좋은 소금은 어떤 소금인가?
“좋은 소금은 약이고, 나쁜 소금은 독이다. 좋은 소금은 좋은 햇볕과 좋은 바람과 좋은 사람의 혼이 깃든 노력의 결정체다. 천일염 중 최고인 토판염은 흰백색이라기 보다 약간 검은 우유 빛을 띤다. 결정체 입자는 3~4mm 크기로 육각형이다. 소금 맛을 봤을 때 첫 맛은 자고 끝 맛은 조미료 맛이 나는 게 좋은 소금이다.

- 소금밥 경력은 몇 년 됐는가?
“올해로 25년째다. 어려서부터 염전이 놀이터였고, 지금은 내 삶터다. 여기에 매달리느라 친구들도 제대로 만나지 못한다. 그러니 집안 대소사를 챙기기가 쉽겠나?”

- 유일하게 전통 재래 생산방식인 토판염을 생산한다는데 생산이 그렇게 어려운가?
“천일염 생산은 한 해 농사와 비슷하다. 사라졌던 토판염을 2007년 어렵사리 재현했다. 그러나 장판염에 비해 노력과 인원이 배로 드는데, 생산량은 1/10 밖에 되지 않는다. 지금 토판염 생산에 2개 판(1개 판은 약 12,000평)을 운영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일염은 다양한 제품으로 특화되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염전 체험 프로그램이 관광객을 맞고 있다.

- 천일염 시장 사정은 어떤가?
“우리 것은 30㎏ 1포대에 7천원인데 중국산은 3천원이다. 경쟁이 안 된다. 살아남기 위해서는 최소 12,000원은 돼야 하는데 엄두가 나질 않는다.”

- 품질로 승부할 수밖에 없을 텐데 이에 대한 노력은 어떤 것들이 있는가?
“어쩔 수 없이 함초소금, 해조소금, 죽염, 3년 묵은 천일염 등으로 제품을 특화했다. 또 소금박물관과 염생식물원, 우리 소금 지키기 체험 등 프로그램으로 관광객을 맞고 있다. 체험은 홈페이지(
http://www.sumdleche.com)에서 신청하면 된다.”

우리네 천일염은 중국산에 밀려 이미 정리될 업체는 정리된 상태지만 아직도 고전 중이었다. 그나마 운영을 위해 체험관광 위주로 눈을 돌리고 있었다. 착한 먹거리를 착한 소비자가 이용하는 ‘우리 소금 지키기’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라질 위기의 천일염을 살리기 위한 착한 소비가 필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을 생산하기 위한 대패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71
  • 44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