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글쟁이 후배들의 깜짝 생일 이벤트와 LED 촛불

 

 

 

 

 

 

 

 

“잠시, 깜짝 이벤트가 있겠습니다.”

 

 

글쟁이들 모임이 있었습니다. 무슨 깜짝 이벤트? 했습니다.

 

알고 보니 일행 중 생일 맞은 후배가 있었습니다. 누구나 생일은 왠지 모르게 기분 좋고 우쭐하는 그런 날. 또 은연 중, 생일을 알아주길 바라는 그런 마음이 생기기도 하지요.

 

 

생일 마음으로 축하해야지요.

 

그런데 후배들이 언제였는지 모르게 케이크를 준비했더군요. 후배들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니,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에 괜히 훈훈했습니다. 나이 들어도 생일 이벤트는 언제나 기분 좋은 것 아니겠어요.

 

 

“케이크를 자르겠습니다. 불을 커 주십시오.”

 

 

불을 끄자, 촛불이 밝혀졌습니다.

 

헉~. 촛불이라 하여, 알고 있는 그 촛불인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전혀 새로운 개념의 촛불이 등장했습니다. 일행들, 저처럼 관심과 흥미를 보였습니다. 이런 촛불도 있었네, 싶었습니다. 역시 문명사회였습니다.

 

 

“이건 LED 촛불입니다.”

 

 

일행들이 관심을 보이자, 그걸 가져 온 후배의 설명입니다.

 

더 재밌는 건, 입으로 훅~ 불면 촛불이 꺼지고, 또 손으로 들어 흔들면 불이 켜졌습니다. 촛불이 뜨겁거나, 촛농이 떨어지는 걸 조심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충전하면 언제든 사용이 가능하다더군요. 보관도 쉬웠습니다.

 

 

 

 

 

 

 

그걸 보고, 일행들 초미의 관심으로 이건 또 뭥미~, 했습니다.

 

아주 좋은 아이디어를 LED 촛불에 적용했더군요. 이거 대박이지 싶었습니다. 가격도 저렴했습니다. 촛불 1개에 6천원. 유리 케이스 6,500원. 1회 6개까지 충전 가능한 충전기 3만원. 1회 충전하면 4~5시간 사용 가능.

 

 

이걸 보니, 사용처가 다양하겠더라고요.

 

전등을 대신한 생일 분위기, 교회나 성당, 절 등 종교계에서 뜻 깊은 행사 시, 이 촛불을 사용하면 불이 날 걱정일랑 하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촛불 행사와 관련된 모든 곳에서 사용해도 좋을 것 같았습니다.

 

 

“잠시 조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생일에 집중해 주십시오. 생일 자가 서운해 합니다~ㅎㅎ.”

 

 

웅성거림을 뒤로 하고 케이크에 불이 켜졌습니다.

 

다시 생일 분위기로 바뀌었습니다. 생일 맞은 후배가 촛불을 끄고, 박수가 터졌습니다. 그리고 생일 노래가 울려 퍼졌습니다.

 

 

“~ ♬♩~ 생일 추카~ 합니다~~~♪, 생일 추카~ 합니다~~~♪♩~ ….”

 

 

뜻하지 않게, 생각지도 않았던 생일잔치를 받은 후배는 감격스러워 했습니다. 자른 케이크가 일행에게 돌아가고 덕담 한 마디씩 던졌습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살길 바랍니다!”
“빨리, 결혼 해 떡두꺼비 같은 아이 낳아 행복하길 바랍니다.”
“‘처음처럼~’을 잊지 말고 글쓰기 바랍니다.”

 

 

오랜만에 글쟁이 선후배가 만나 즐거운 시간을 가졌답니다. 이 밤을 찢을 정도로.

 

아무튼 오늘도 즐겁고 행복하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너를 안다. 형부는 처제의 봉이 아니다!
처제가 형부를 뜯어야 조카 옷 등을 사준다?

“생일 파티 겸 출산 파티 겸 해서 같이 하자는데 어떡해요.”

지난 일요일 아들의 열두 번째 생일이었습니다. 조촐한 가족 파티를 계획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출산이 임박한 지인 딸이 왔다고 함께하자는 제안이더군요. 지인 집으로 향했습니다.

출산이 2개월 여 남은 임산부가 먹고 싶다는 아구찜과 피자는 지인의 이모가, 아들 놈 케이크는 저희가 준비했습니다. 그래야 음식 만드는 일손을 덜 수 있으니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격이었지요.
 
생일 축하 노래가 울려 퍼지고 촛불이 꺼졌습니다. 음식을 나눠 먹으면서 담소가 이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들 생일 잔치를 지인 가족과 같이 했습니다.

내가 너를 안다. 형부는 처제의 봉이 아니다!

“결혼 후 언니가 달라졌다니까.”
“어떻게 달라졌는데?”

“결혼 전엔 용돈도 주더니 이젠 아예 안주고, 형부도 처제한테 용돈 주면 어디 덧나?”
“좀 봐 주라. 언니가 돈을 안 버니 그러지. 형부가 줘도 내 주머니에서 나가는 거나 마찬가진데 살림하는 언니가 쉽게 줄 수 있어?”

처제와 형부는 재밌는 사이입니다. 사실 처제들은 형부에게 받는 용돈을 은근 기다리는 경향입니다. 불로소득이라 이거죠. 하기야 형부가 처제를 안 챙기면 누가 챙기겠습니까.

“그럼, 언니는 형부가 밥 사주는 걸 왜 말리는데?”
“몇 번 사줬잖아. 그리고 너를 잘 아는 언니가 막아야지, 네 청을 형부가 다 들어주면 우리 살림이 남아나겠어?”

그러긴 합니다. 형부는 처제들의 봉이지요. 그렇다고 처제들이 형부를 봉으로 알면 안 되지요. 이쯤에서 훈수를 들었습니다.

처제가 형부에게 뜯어 먹어야 조카 옷 등을 사준다?

“형부 생긴 재미도 있어야 하지 않겠어. 형부가 지금 풀어야지 처제가 태어나는 조카에게 옷 등을 바리바리 사주지.”

동생 얼굴에 웃음꽃이 피어납니다. 그렇다고 한쪽 편만 들었다간 괜히 미운 털 박히기 십상이지요.

“언니한테 용돈 타다 쓰는 형부 주머니 사정도 생각해줘야지. 형부는 체제의 봉이 아니야.”

한담에도 손주를 기다리는 지인 부부는 가타부타 말이 없었습니다. 다만, 이런 게 아이들 키운 재미라는 듯 빙그레 웃기만 할 뿐이었습니다. 마치 작은 행복은 이런 거란 듯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같은’ 그러나 너무나 ‘다른’ 메일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좌익은 어떻게 학교를 빼앗는가?”
오는 7월 30일 서울시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같은 그러나 너무나 다른 두통의 메일을 받았습니다.

같은 내용인 즉, “7월30일 서울시교육감 선거는 서울만의 선거가 아니라 타 시도에까지 영향을 주어 결국 한국사회 전반의 교육정책과 문화를 주도하게 돼 선거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른 내용인 즉, 한쪽은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라며 “교육감을 잘 뽑아야 ‘미친 교육’을 막을 수 있고, ‘미친 사회, 미친 나라’로 가는 흐름을 막아야”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지지 선언문과 함께 “알기 쉬운 선거운동” 방법을 알리고 있습니다.

또 다른 한쪽은 “서울교육감 선거에서 非전교조 후보의 단일화를 촉구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전교조의 교육지배를 막을 길이 없다.”는 주장입니다. 그러면서 “좌익은 어떻게 학교를 빼앗는가?”, “국기에 대한 경례를 거부하는 전교조” 2개 문서를 첨부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을 쓰는 이유는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너무나 상반된 두 개의 시각. 물론 지금의 사회는 다원성의 시대입니다. 그러나 아직도 다양성의 사회는 아닌 것 같습니다. 왜냐면 아직 예전 좌우의 논리를 그대로 재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21세기에도 소설가 최인훈의 <광장>의 시대인 20세기 메커니즘이 아직도 유효한 과거의 시대에 그대로 머물러 있습니다. 그 예로, 양쪽은 아래와 같이 주장하고 있습니다.

“서울시교육감은 사실상 우리나라 전체 초·중등 교육을 총괄하는 직분이다. 이렇게 중요한 자리에 만일 좌파 인사가 오게 될 경우 우리나라 초·중등교육은 전교조의 수중으로 들어가서 교육은 황폐화되고 우리 아이들은 좌파적 이념교육의 덫에 걸리게 된다.”

“강남에 저소득층 아이들이 들어오면 집값, 분위기 떨어지니 서민아파트 짓지 말라고 공문 보내는 그런 사람이 교육의 수장이 되는 것을 바라만 보고 있다면 이명박 대통령 압도적으로 당선시키고 발등 찍는 것과 같은 일을 다시 한 번 해야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총력전입니다. 이들은 한 집단의 수장이 갖는 의미를 알기에 이런 절박한 논리를 내세워 꼭 당선시키고야 말겠다는 의지를 표현하는 것이겠지요.

그러나 시시비비를 떠나 이들이 간과하는 게 있습니다. 세상은 의지만으로 모든 걸 이룰 수 없다는 점입니다. “민심은 곧 천심”. 촛불이 보여준 그 힘은 누구의 의지가 아닌 각 개개인의 마음이 모여야 움직인다는 거죠.

이런 식상한, 그리고 천박한 선거운동 말고 다른 것도 보여줄 때가 되지 않았나요?
온 지구를 환하게 밝힌 촛불처럼…. 다 끝나면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체 ‘촛불문화제’는 뭐지?

루소의 ‘자연으로 돌아가라!’의 실천
만물의 존재 이유, ‘종족 번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안하다. 실수했다… 내려와라!!”

7월 4일, 한겨레신문에 1면 광고로 실렸던 문구입니다.

곱씹어 보면, 어떻게 이런 문구를 집어냈을까 절로 감탄이 터집니다. 더군다나 ‘미안하다. 실수했다… 내려와라!!’ 광고에는 선거 때 표를 찍는 표시까지 들어 있습니다. 아마, 광고 문구처럼 ‘실수했다’를 생각하시는 분 많을 것입니다.

그 중엔 이 같은 이유로 촛불문화제에 나오시는 분들도 꽤 있을 것입니다. 발등을 찍고 싶겠죠. 그런다고 제 손으로 발등 찍을 수도 없는 일. 그래, 참회의 방편으로 촛불에 열심히 참석하고 있겠지요.

한편으론 개인 사정으로 인해 나가지는 못하지만 심정적으로나마 ‘실수 맞다. 왜 이명박은 어부지리를 모를까?’ 하는 생각도 하겠지요. 이런 분들도 선거 때는 이랬을 겁니다.

“딱히 찍을 놈도 없는데 누굴…. 골라 보니 딱히 찍을 놈도 없고, 이명박이나 찍어야겠다. 노무현이 땅값 많이 올려주긴 했는데…. 안심하고 땅값 더 많이 올려 줄 놈이나 찍자. 그래도 명박이는 땅이라도 많잖아! 설마 지 죽을 일 하겠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숨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

5일, 전국에서 펼쳐진 촛불문화제에 2002년 월드컵을 연상할 정도의 열기가 거리를 뒤덮인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서민은 물론이고, 종교를 막론하고 말이죠. 땅부자들도 땅이 문제가 아니라, 돈이 문제가 아니란 걸 알기 때문이지요.

그건, 다른 건 다 돈으로 살 수 있지만 목숨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이죠. 거기에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플 내 새끼’까지 죽게 생겼는데 그깟 돈이 뭔 필요가 있을까, 하는 것을 아는 것이지요.

바로 이겁니다. 이명박 정부는 제 잘나 표를 준 게 아닌데 제 잘나 찍은 줄로 아는 거. 노무현이 땜에 딱히 찍을 놈이 없어 찍은 줄은 모르고 기고만장 하는 거죠. 민심이 천심인 줄 모르고. 국민의 뜻을 거스르면서까지 악수를 두는 거죠.

한평생 동안 삶과 죽음을 예측할 수 없지만, 모든 일에 있어서 양심이 주관해야 시시비비를 올바르게 판단할 수 있을 것. 슬기로운 자는 시기에 순응하는 데서 이루고 어리석은 자는 이치를 거스리는 데서 망하는 법이거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불, 루소의 ‘자연으로 돌아가라!’의 실천

이런 와중에 ‘미안하다. 실수했다… 내려와라!!’란 광고가, 그것도 중앙 일간지에 실렸으니 가슴 졸이는 사람, 아마 많을 겁니다.그러나 국익보다 더 중요하고 우선한 게 있지요. 그건 국민의 ‘건강’이지요.

국민이 있어야 국가가 존재하는 법. 하여, 먹거리가 국익보다 우선인 게지요. 우리나라 부의 상징인 강남 아줌마까지 촛불에 합류하는 게 그걸 증명하는 셈이지요.

인간의 3대 욕구가 식욕, 수면욕, 성욕이란 단순한 사실 간과할 순 없는 것입니다. 만물이 존재하는 가장 큰 이유는 ‘종족 번식’이란 사실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아주 간단한 문제로 자신과 2세를 위해 먹거리를 중시하는 거죠.

모슬로우(A.Maslow)는 인간의 욕구를 5단계로 논하고 있습니다. 그 1단계는 기본적 ‘생리적 욕구’, 2단계는 ‘안정의 욕구’, 3단계로 ‘소속과 애정의 욕구’, 4단계로 ‘자기존중의 욕구’, 5단계 ‘자기실현의 욕구’입니다. 이 논리의 기본은 제 1단계가 이뤄지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나아가질 못한다는 사실입니다.

촛불문화제는 바로 치장된 인간의 모든 것을 훌훌 벗어 던진 것 아닐까요? 인간 본연의 자세로 되돌아간 거죠.

루소의 ‘인간이여, 자연으로 돌아가라!’를 실천일 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80
  • 46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