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는 제일 먼저 또 짓밟힐 것입니다.”

현실에서 김소월의 <진달래꽃> 체험도 보람?
YMCA, 5일 비폭력 촛불 평화행동 ‘눕자 운동’ 제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의 시청 광장 앞 미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불교계와 개신교도 연달아 종교집회를 열 계획이라 합니다. 어제는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에서 평화 침묵 행진을 마친 참가자들에게 꽃을 나눠주며 환영했다 합니다. 꽃을 등장시킨 이면에는 평화로운 마무리에 대한 원이 숨어 있을 것입니다.

“이명박 정부가 평화적인 촛불을 짓밟는다면, 우리는 제일 먼저 또 짓밟힐 것입니다.”

YMCA가 비폭력 촛불 평화행동을 선언하며 ‘눕자 운동’ 제안에서 밝힌 말입니다. 짓밟힐 것을 알면서도 ‘제일 먼저 짓밟힐 것이다’ 하니 참 무섭다는 생각이 듭니다. 김소월의 <진달래꽃>을 현실에서 만나는 무서움일 것입니다. 그만큼 염원이 간절하다는 반증일 것입니다.

                      진달래꽃  
                                             김소월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우리다

                 영변(寧邊)에 약산(藥山)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우리다

                 가시는 걸음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 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우리다

김소월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으로 보았던 사랑의 진달래꽃을 현실에서는 촛불과 동일시해도 무방할 것입니다. 국민의 뜻을 저버린 정부와의 이별을 운명적으로 직감한 촛불은 이별을 다짐하면서까지, 자신의 몸을 즈려 밟고서라도, 쇠고기 재협상을 간절히 염원하는 것이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YMCA촛불시민평화행동단

짓밟혀 5ㆍ18에 대한 죄의식을 벗다?

하여, 서울과 지방으로 분산되었던 촛불도 이제는 서울로 집결할 때라 합니다. 80년 5월, 광주가 외부로 고립되었듯, 지금은 서울이 고립되었다는 거죠. 이에 오는 5일(토) 오후 5시부터 전국이 서울로 모인다고 합니다.

2일, 이상훈 여수YMCA 사무총장은 팔에 깁스를 하고 이마, 머리, 두 다리에 반창고를 덕지덕지 붙인 이학영 YMCA전국연맹 사무총장을 보고 와서 “누구는 때리고 짓밟아야 하고, 왜 누구는 못 맞아 죄책감이 들고, 맞아야 시원해져야 하는 것인지….”라며 다음과 같은 말을 전했습니다.

“이학영 총장이 5ㆍ18 때, 감옥에 있느라 사람들과 함께 하지 못한 죄의식이 늘 있었는데, 지난 6월 28일 평화운동의 일환으로 시작한 눕자 운동에서 누워 밟히고 맞고 나니 죄책감이 덜어져 오히려 시원하다고 말하더라.”

그러면서 그는 “이학영 총장의 해맑은 미소를 잃지 않고 반기는 것을 보고 ‘이놈의 세상과는 도무지 어울리지 않는 분이다’는 생각을 새삼 하게 되었다” 합니다. 참 이상한 세상입니다. 깁스를 한 사람이 아픔을 호소하기는커녕 오히려 5ㆍ18에 대한 죄의식으로 시원함을 느껴야 하다니요.

그렇다고 언제까지 촛불에 매달릴 수 없는 일. 비폭력 무저항 평화운동으로 하루 속히 매듭이 지워져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런 분위기로 가다가 7월 5일, 백만 명이 모여 눕는다면 두 달 간의 촛불집회도 어느 정도 승리로 가닥이 잡힐 것 아니겠습니까?

천주교에 이어 불교계, 개신교 등도 종교집회를 갖는다 합니다. 이는 촛불문화제에서 경찰 폭력을 방어하기 위한 인간 방패의 필요성을 절감한 것이겠지요. 근래에 드문 종교계의 구국의 노력에 가슴 시원해지는 건 저 혼자만이 아닐 것입니다.

뜻을 모아 힘을 모아 기꺼이 현실에서 김소월의 현대판 <진달래꽃>이 되는 체험을 하는 것도 보람 있는 일일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우병 쇠고기 재협상 촛불, 여수에서도 타오르다
시민 5천여명, 여수시청 앞 로터리에 모여 한목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민 주권을 무시한 이명박 정부에게 본때를 보여주기 위해 왔다.”
“촛불문화제라는 역사적 현장에 한 번은 참여해야 한다는 생각이었는데 드디어 참여하게 됐다.”
“아이들이 보고 배워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 같은 의무감으로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하게 됐다.”

6ㆍ10 항쟁 21주년을 맞이하여 전국에서 펼쳐진 ‘광우병 쇠고기 수입 재협상’을 요구하는 촛불문화제의 촛불이 여수에서도 활활 타올랐다. 여수시청 앞 로타리에서 국민은행 앞 삼거리를 가득 채운 5000여 개의 촛불은 ‘고시철회’ ‘협상무효’의 외침에서 시작해 ‘이명박 퇴진’과 ‘쇠고기 재협상’을 요구하는 함성으로 불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 촛불문화제, 5ㆍ18 이후 최대 인파 모여

지난 5월 9일 시작된 여수 촛불문화제는 19회째를 맞아 5ㆍ18 이후 최대 인파가 모였다. 이날 촛불문화제는 6ㆍ10 항쟁 기념식, 시민 자유발언, 문화공연, 평화대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한쪽에는 9일 사망한 이병렬씨를 추모하는 분향소가 마련돼 사람들의 발길을 잡았다.

시민 자유발언에서 김정명 목사는 “서울은 경찰이 촛불문화제를 겁내 이를 막기 위해 도로에 컨테이너를 쌓았다는데 질서유지만 신경 쓰는 여수 경찰은 겁이 없다.”며 “여수 경찰들 간이 서울 경찰들 간보다 좀 더 큰 것 같다.”고 도로에 컨테이너를 쌓은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훈씨는 “2012여수세계박람회가 열려 100여 개의 나라에서 참여하게 되면 여수의 시민의식을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갖게 됐다.”며 “기업가 출신 대통령 때문에 먹고 싶지 않은 것을 먹어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청소년들이 먹기 싫은 것을 억지로 먹어야 하는 세상이 되어야 하겠는가?”고 목청을 높였다.

이기봉씨는 “일제시대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거리로 뛰쳐나왔을 때, 젊은이들이 집에서 뒹굴지 않고 거리로 같이 뛰어 나왔다면 우리나라의 독립은 더 빨리 왔을 것이다.”면서 “지금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광우병 소고기를 싫어한다. 왜? 왜? 대한민국을 사랑하니까!”라는 주장을 펼쳐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달 용돈 모아 초를 샀다”

가족과 함께 왔다는 유형민(13) 군은 “한 달 용돈을 모아 초를 샀다.”며 “촛불문화제에 참여를 안해 은근히 왕따 당하는 것 같았는데 촛불을 들어 기분 좋다.”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오문수씨는 “4ㆍ19와 5ㆍ18 때도 선생님들이 ‘너희들은 하지마라’ 그랬는데 학생들이 이를 거부하고 일어나 역사에 길이 남았다.”며 “몇몇 학교에서 선생님들이 학생들의 촛불문화제 참여를 막았지만 많은 학생들이 동참해 가슴 뿌듯하다.”며 흐뭇해했다.

주정미씨는 “여수에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일 줄 미처 몰랐다.”면서 “여기에 모인 사람과 일로 오지 못한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들이 모인 이상 ‘고시철회’와 ‘협상무효’는 이뤄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고 진단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9
  • 15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