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머니께 집 지어드리는 아들의 숨은 사연
장남ㆍ차남, 남자ㆍ여자 구분이 어디 있을까?

 

 

 

 

지인이 어머니 집을 짓고 있습니다.

 

 

“집 짓고 있다.”

 

 

막걸리를 앞에 두고 이야기해서일까. 오랜 만에 만난 지인, 뜬금없는 말을 건넸습니다.

 

집이 없으면 모를까, 본인 소유의 건물과 아파트가 있는 그가, 집을 또 지을 리 만무했습니다. 필시 무슨 사연이 숨어 있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그는 지난 해 4월에 형님 상을 당했습니다. 형님은 갑작스럽게 쓰러진 후, 급하게 손을 쓰긴 했지만 무의미하게 그 길로 일어나지 못하고 끝내 고인이 되었습니다.

 

 

그는 얼떨결에 신분이 상승되었습니다. 보잘 것 없던 한 집의 차남에서 한 집안의 장손으로. 장손의 위세가 하늘을 찌르던 조선시대로 치면 이건 엄청난 출세(?)였습니다.

 

 

그렇지만 현실은 냉엄했습니다. 사업하던 형이 쓰러지자 사방에서 빚 독촉이 빗발쳤습니다. 선산과 밭 이외에도 어머니께서 사시던, 태를 묻고 자랐던 집마저 날아갈 돌발 변수가 생긴 것입니다. 그가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형님이 남긴 빚은 상황을 꼬이게 했습니다.

 

 

겨우 선산과 밭 등은 지켰으나 집은 건질 수 없는 실정이었습니다. 다행이 이모가 임시방편으로 집을 대신 구입해 준 덕에, 집에서 쫓겨날 위기는 모면했습니다. 형편 풀리면 다시 그 집을 되살 수 있을 거라는 기대 속에.

 

 

 

 

 

어머니께 집 지어드리는 아들의 숨은 사연

 

 

“피붙이가 무섭다더니, 이모가 이럴 줄 몰랐어. 남보다 더해.”

 

 

지난 해 말, 지인이 장탄식 했습니다. 그가 힘들게 토해낸 사연인 즉, 사정이 나아져 이모에게 집을 다시 사려는데 믿었던 이모가 시세보다 배를 요구한다며 한숨을 푹! 푹! 쉬었습니다. 이모에게 통사정해도 막무가내였습니다.

 

 

하여, 이종사촌에게까지 하소연해도 말이 통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죄다 돈 밖에 모른다며 씩씩거렸습니다. 세상이 너무 무섭다면서. 그는 현실을 몰라도 너무 몰랐습니다.

 

 

세상이 무서울까? 돈이 무서운 게지. 문제는 이뿐 아니었습니다. 이모는 마침내 최후통첩을 내렸습니다.

 

 

“돈을 더 얹어서 집을 사던지, 아니면 다른 데 팔 테니, 알아서 해라.”

 

 

겨우 겨우 이모를 달래 위기는 넘겼으나, 문제는 당장에 챙겨야 할 돈이었습니다. 부담이었습니다. 결국 아파트를 팔았습니다. 어머니께서 사시던 집이 남에게 넘어가는 꼴은 지켜볼 수 없었습니다. 우여곡절을 넘긴 그가 한탄했습니다.

 

 

 

 

장남ㆍ차남, 남자ㆍ여자 구분이 어디 있을까?

 

 

어머니에게 효를 다하는 지인입니다.

 

 

“서울 사람은 피붙이고 뭐고 없는 거냐? 돈 앞에서는 피붙이가 남보다 더하다.”

 

 

서울 사람이 문제가 아니라 돈 앞에서는 부모고, 자식이고 다 필요 없는 냉정한 현실을 망각한 것입니다.

 

그렇다고 엄마가 자식을, 자식이 부모를 버리는 천륜을 거스르는 소식 앞에 ‘어쩌다 요지경이 되었을까?’라며 비탄하던 심정을 떠올리고 싶지 않습니다. 그래도 아직 살만한 세상이니까.

 

 

“모든 문제의 출발은 자신이요, 그 해결책 또한 자신으로부터 나온다.“

 

 

성현들의 가르침입니다. 이를 뻔히 알면서도 세상이 어디 그렇던가. 사람에 흔들리고, 돈에 흔들리는 마련. 그래서 정체성을 강조하는 거 아닐까. 결론은 남 탓이 아니라 자기 탓이라는 겁니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지요. 그는 현재 아내와 함께 쓰러져 가던 집을 헐고 홀어머니의 새집을 짓고 있습니다. 힘들지만 즐거운 마음으로. 집은 오는 3월에 완성될 예정입니다.

 

 

그는 졸지에 맡게 된 장손이자, 장남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습니다. 외동이 많은 현실에서 장남과 차남, 남자와 여자 구분이 어디 있을까 마는.

 

 

어쨌거나 그들 부부가 기특합니다. 그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옆에서 그들에게 할 수 있는 말은 이것뿐입니다.

 

 

“잘했다. 장하다. 부럽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래시장엔 과거ㆍ현재ㆍ미래가 있다!

“다 팔아야, 추석에 손주 용돈 줄 것인디”
다양한 표정까지 볼 수 있는 묘미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석 대목으로 재래시장에 생기가 돈다. 좌판 어머니의 얼굴에도 웃음꽃이 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적이는 재래시장. 그러나 좌판 벌인 어머니들은 긴장하고 있다. 주머니가 열리지 않아서다.

재래시장이 웃고 있다. 간만에 사람들이 북적이는 까닭이다.
생기가 돈다. 하지만 좌판 벌인 어머니들 긴장이 역력하다.
추석 대목 전, 주머니를 꽉 움켜진 사람들이 물건 안 팔아줄까 염려되어서다.

“이걸 다 팔고 가야, 추석 때 손주들 용돈 줄 것인디….”

재래시장에는 없는 것 빼고 다 있다. 재래시장의 재미는 구경이다.
3대 재미라는 구경 중 ‘불구경’만 빼고 다 있다.
흥정하다 생기는 얕은 ‘싸움구경’과 ‘사람구경’도 즐길 수 있다.
게다가 현시대 상황을 반영한 다양한 얼굴 표정까지 즐기는 묘미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대가 아침시장에 나왔다. "할머니 저거 이름이 뭐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 노란가오리."

재래시장엔 과거ㆍ현재ㆍ미래가 함께 있다.

# 1. 과거

바다에서 갯것 하는 날이면 어머니는 밤새도록 바지락, 홍합, 굴 등을 까 어김없이 새벽밥을 뜨고 시장으로 향했었지. 어머니는 돈이 궁할 때면 밭에서 무ㆍ배추ㆍ파 등을 뽑아 밤새 손질했었지. 차비 아끼려 털털거리는 버스를 마다하고, 먼 길을 걸어 시장으로 향했었지.

장날이면 학교 가는 버스는 늘 북적였었지. 사람 뿐 아니라 머슴밥처럼 봉긋 솟은 야채 다라니와 물고기를 담은 다라니로 넘쳐났었지. 다라니를 피해 가며 발을 딛을 때, 물고기가 튀기는 물에 교복이 젖어 짜증도 났었지.

하지만 “네 어머니가 장에 물건 팔러가는 것이라면 짜증내겠어?”란 소리에, 짜증도 못내고 “내 어머니거니…”하는 이중성도 있었지. 때론 털털거리는 시골버스 문으로 버젓이 타지 못하고, 창문으로 뛰어 올라야 했던 추억도 남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건을 두고 한창 흥정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좀 봐주세요. 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갑 열 채비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수용 생선도 죄다 모였다.

# 2. 현재

어머니의 “이거 장에 내다 팔러 갈텡께 좀 데려다 주라~ 잉!”하는 소리에, “뭐 하러 생고생을 하시오. 이제 그만 댕기랑께.” 화를 버럭 내도 기어이 가겠노라 하면 “그거 다 팔면 얼마요?” 장에 못 가게 값을 대신 치루고 이웃과 나누고, 팔기도 하는 중이다.

자식들의 “어무니, 이제 먹고 살만헌께, 제발 장에 좀 그만 나가시오!” 하소연에도 끄덕 않던 어머니에게 던진 “제발 자식 체면 봐서 그만 나가시란 말이오!”란 최후통첩의 약발이 며칠 가지 못하고 ‘도로아미타불’ 되는 중이다.

지금 우리는 물건 살 때, 쓰여 있는 가격 보고 선택하는 편한 도시생활에 익숙해 있다. 이로 인해 재래시장에서 물건 고르는 법과 흥정하는 법을 몰라 당최 재래시장을 외면하고 있다. 이로 인해 편한 쪽으로만 움직이는 나태와 게으름에 빠져 있는 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지락 꼬지, 홍합 꼬지, 새조개 꼬지도 모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점 횟집 앞의 갈치도 꼬리를 흔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 꽃게여, 꽃게!"

# 3. 미래

‘오륙도’와 ‘사오정’으로 위태위태한 상황. 자식들 만류에도 끄떡없이 장에 나가시던 어머니의 생활력을 닮았다면 먹고 사는 일 걱정도 없을 텐데. 편하게만 살아온 까닭에 어떻게 삶을 헤쳐 갈 지 걱정이 태산이다.

사회보장에 들어가는 비용이 만만찮은데, 장에 나가시는 어머니는 스스로의 삶을 책임지며 자식세대의 부담을 줄이고 있다. 열심히 살아주는 자체가 최고의 미덕이라는 듯.

재래시장을 들락거리던 어머니 세대들이 떠나가면 누가 남을까? 정겨운 사람 냄새나는 얼굴들이 사라지면 뉘에게서 살 내음 맡고 살아갈거나!

사람들 틈새를 비집고 한 바퀴 쭈~욱 돌고나니 힘이 불끈 솟는다. 밤새, 고기 잡아 들어오는 어부들 만난 피곤함에 집에서 아침잠을 청하려던 마음도 싹 가신다. 열심히 사시는 어머니들의 모습에 죄스럽고 미안한 마음이 늘어간다.

“어머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에 가지 말랬더니 기어이 가셨소. 어머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2
  • 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