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치약

건강한 ‘치아’, 그 경제적 가치는 얼마일까? 칫솔 고르기와 치약 짜는 방법 등 상식소개 [서평] 달려라 꼴찌 류성용의 ‘치과의 비밀’ “원장님이 이빨 관리를 안 해줘 이를 빼고 새로 해 생돈 들었잖아요.” 수년 전, 주치의에게 한바탕 쏘아 붙였었다. 원인은 윗니 왼쪽 송곳니가 염증으로 흔들리더니 보름 만에 빼야했기 때문이다. 자신을 원망하던 내게, 그는 눈을 휘둥그레 뜨고 어이없다는 듯 빤히 보며 이렇게 말했었다. “그게 무슨 소리야. 치과에 오라해도 제때에 잘 안 오더니 지금 누굴 탓해.” 어쨌거나 속이 아렸다. 한 달 전까지만 해도 멀쩡하던 이빨을 풍치로 빼야 했으니 오죽했겠는가. 특히 말할 때마다 뻥 뚫린 치아가 보기 싫어 결국 돈을 들여 임플란트를 해야 했다. 으으으으~, 그 생돈 들인 경험은 지금까지도 무척 쓰라리다. 치아는 20대 이전에.. 더보기
생활지혜, 뚜껑 열기와 크레용 낙서 지우기 “아빠, 물감 뚜껑이 안 열려요. 좀 열어주세요!” 병뚜껑, 마찰력을 높이면 쉽게 열 수 있어 “아빠, 물감 뚜껑이 안 열려요. 좀 열어주세요.” 만들기를 하던 아이, 물감을 가져왔습니다. 뚜껑을 열려고 힘을 썼지만 꼼짝하지 않았습니다. “어라~, 이거 안 열리네. 수건 가져와 봐라.” 뚜껑에 수건을 덮고 젖 먹던 힘까지 쏟았지만 미동조차 없습니다. 힘으로 안 되면 머리를 써야겠죠. 기억을 곱씹었습니다. “뜨거운 물에 담근 후 열어봐라” 세면장에 간 아이, 환한 얼굴로 돌아와선 “아빠 더운 물에 담았다가 뚜껑을 돌리니 바로 열려요”라며 신기해합니다. 사용한지 오래된 물감, 잉크, 병 등 뚜껑이 열리지 않아 낭패 본 일이 종종 있을 겁니다. 이는 내용물이 뚜껑 사이에 말라 굳은 경우라고 합니다. 마찰력을 .. 더보기
블로그 운영의 핵심은 이웃과 ‘소통’이다? 블로그를 통한 소중한 교류의 시작은 ‘댓글’ 블로그 소통은 ‘이기’가 아닌 ‘배려’와 ‘겸손’ '인간사 세옹지마’ 라고 하죠. 부질없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여기에는 철학이 숨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과정을 생략한 채 삶의 처음과 끝만을 염두했기 때문입니다. 삶의 과정에는 희로애락을 느끼면서 완성에 이르기 위한 부단한 고민과 노력이 숨어 있습니다. 하여, 세옹지마 속에는 열정이 숨어 있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블로그도 이와 같을 것입니다. 블로그를 만들고 사라지기까지 많은 노력이 들어 있을 것입니다. 예서 1인 미디어를 표방하는 블로그 운영자들의 공통점을 찾을 수 있습니다. 블로그를 통한 소중한 교류의 시작은 ‘댓글’ 블로그 운영의 핵심은 ‘소통’이라 해도 무방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아무리 좋은 글감으로 자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