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칠판

분필과 칠판 닦기의 재밌는 변신 분필 가루 풀풀 날리던 칠판 닦기, 물 머금다 각자 학창시절의 추억 속으로 들어가 보시죠! 칠판에 얽힌 추억 많지요!!! 다들 그러대요.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고 세월은 무엇이든 변하게 합니다. 그렇지만 변하지 않는 것도 있습니다. 특히 자신의 기억 속에 남겨진 추억은 세월의 변화에도 꿋꿋하게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학창시절, 칠판과 분필, 칠판 닦기에 얽힌 추억은 누구나 있을 겁니다. 예전에는 학급에서 돌아가며 맡은 주번(당번)이 칠판을 닦고, 분필을 정리하고, 칠판 닦기를 털었습니다. 칠판 닦기를 막대기 등으로 탈탈 털 때면 영락없이 분필가루를 둘러 써야 했습니다. 칠판 닦기의 용도는 다양했습니다. 잠자거나 하튼 짓을 하는 학생을 향해 던지는 무기(?)기도 했습니다. 분필도 워터초그로 바뀌었더군.. 더보기
박람회, 흥행 VS 주제 구현 어느 게 ‘우선’ 바다와 연안을 통한 기후변화 해법 찾아야 박람회 흥행몰이보다 먼저인 게 주제 구현 배려 속 여수 엑스포입니다. “사냥감을 찾아 헤매던 사냥꾼이 운 좋게 함께 있던 두 마리 토끼를 발견했습니다. 사냥꾼은 몸을 낮추고 살금살금 토끼에게 다가갔습니다. 사냥꾼 낌새를 눈치 챈 토끼들은 화들짝 놀라 서로 반대쪽으로 도망치기 시작했습니다. 아뿔싸! 사냥꾼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어느 토끼를 잡을까?’ 사냥꾼이 고민하는 사이, 두 마리 토끼는 시야에서 사라졌습니다. 눈을 아무리 씻고 찾아봐도 도무지 보이지 않았습니다. 눈앞에서 토끼 두 마리 모두를 놓친 사냥꾼은 너무나 허탈했습니다. 그러나 때는 이미 지나고 난 후였습니다.“ 우화를 각색한 것이다. 이는 ‘욕심이 과하면 모두 잃는다. 그러니 하나만 쫓아라’는 말인 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