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들이 내 말을 씹어. 당신이 아들에게 말 좀 해.”

 

 

엄마 말이 우스운 걸까? 그렇진 않습니다.

그래도 자길 가장 사랑하는 엄마라는 걸 아니까.

다만, 생리적인 반발일 뿐.

 

 

아내는 아빠의 위엄으로 말 잘 안 듣는 아들을 감당하라는 주문입니다.

무슨 일인가 했더니, 집안 청소입니다.

 

아들은 중학교 2학년이 되더니, 더 말을 잘 듣지 않습니다.

 

 

중 2. 삶에서 가장 무섭다는 시기.

하지만 머리가 크면 잔소리하기 전에 알아서 해야 할 텐데, 반대입니다.

 

 

이러고도 머리 컸다 할 수 있을까.

컸다는 건, 스스로 생각해 움직일 수 있는 것. 아직 멀었지요.

그래서 청소년기겠죠?

 

 

질풍노도의 시기를 온 가족이 잘 넘기려면 지혜가 필요합니다.

밤늦게 들어 온 아들에게 어떻게 말해야 찰떡 같이 알아들을까, 잠시 고민합니다.

 

그래 생각한 말이 이겁니다. 벌인 거죠.

 

 

“아들 너도 집에 기여해야지? 설거지 좀 하시게.”
“다른 식구들은 어떤 기여를 했는데?”

 

 

아들 바로 반기입니다. 예상된 일입니다.

아들은 특히 1년 터울인 누나를 신경 씁니다.

 

 

이럴 때 막힘없이 답해야 찍소리 없습니다.

준비한 말은 간단합니다.

 

 

“엄마는 화분에 물주고 요리했고, 누나는 집 청소했고, 아빠는 빨래 갰어. 너도 집안 일 하나쯤 도와야 하지 않겠니?”

 

 

치켜떴던 아들 눈이 아래로 슬쩍 내려갑니다. 수긍하겠다는 의미지요.

 

 

“알았어요.”

 

 

기대했던 말이 터져 나옵니다.

그러나 자기 방에서 꼼지락거립니다.

이쯤에서 한 마디 오금을 박아야 움직입니다.

 

 

“지금 당장 하시게~.”

 

 

그제야 움직입니다.

하지만 바로 싱크대로 가지 않고 한 텀 더 건넙니다.

컵라면을 꺼내 먹을 태셉니다.

 

여기서 부정적 잔소리 날렸다간 모든 게 물거품. 부드럽게 다독거립니다.

 

 

“아들, 그거 맛있게 먹고 설거지 깨끗이 하렴.”

 

 

아내와 딸은 조용히 지켜보고 있습니다.

아빠와 아들의 기 싸움 결판을 보는 거죠.

 

아들 맛있게 컵라면을 먹고 느릿느릿 싱크대로 향합니다.

하기 싫은데 어쩔 수 없다는 몸짓입니다.

설거지 하는 소리가 시끄럽습니다. 내키지 않았다는 의미.

 

 

“아들, 물 좀 아껴 써라.”

 

 

아내가 기어이 불만을 털어놓습니다.

기다렸다는 듯 아들 녀석, “물 아껴 쓰는데, 왜 그래?”하며 투덜거립니다.

 

그러면서도 설거지 끝내는 아들이 대견합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지요?

 

 

“우리 아들 수고 했네. 넘 멋있다, 아들!”

 

 

집안일은 엄마의 일이 아닌 온 집 식구들이 함께하는 거라는 걸 아이들은 몸으로 배우고 있습니다. 그래야 아들이 결혼하면 아내에게 사랑받지 않겠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떻게 끓인 라면이 제일 맛있을까?
1등 먹은 정채심 씨 ‘쏙 된장 라면’ 레시피
라면 끓이기 여수 최고 고수는 평범한 ‘주부’


'어떻게 끓인 라면이 제일 맛있을까?'
‘누가 제일 라면을 잘 끓일까?’

지난 3일 여수 교동시장서 열린 경합에서 여수 최고의 라면 요리사는 ‘쏙 된장 라면’을 선보인 가정주부 정채심 씨에게 돌아갔습니다.

경합대회 시작 전, 우연히 정채심 씨에게 라면 경합에 임하는 자세를 물었습니다.

“집에서 먹는 대로 하겠다. 1등은 자신 없지만 최선을 다하겠다.”

이러더니 냅다 1등을 먹었지 뭡니까. 역시, 겸손해야 복이 넝쿨째 들어오나 봅니다. 2등은 민성식당 쥔장 최가영 씨가 차지했고요.

 라면 끓이기 경합대회.

 '추억하면 여수라면?' 행사에 북적이는 재래시장.


우승한 정채심 씨의 라면 맛 비결은 '된장 푼 쏙'이었습니다.

라면 끓이기 경합대회 심사기준과 평가

라면은 국민 1인당 연간 85개 정도를 먹는다고 합니다. 봉지라면과 컵라면 등의 제품은 180여가지라고 하니 엄청납니다. 그만큼 사랑받고 있다고 해야겠지요.

'추억하면 여수라면?' 행사의 라면 끓이기 경합대회는 일반인과 음식업주 등 총 20개 팀이 신청했습니다. 이중 10개 팀이 결선에 올라 1등 200만원, 2등 100만원의 상금을 두고 실력을 겨뤘지요.

심사기준은 100점 만점으로 평가했습니다. 평가 기준은 조리위생과 조리과정 10점, 식재료 구성 20점, 맛 20점, 색과 담기 10점, 레시피 정확성과 작품 설명 10점, 창작성과 향토성 10점, 대중성 20점 등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심사위원 기미라 씨는 “라면 수프를 사용하지 않으니까 멸치, 다시마, 조개, 홍합 등으로 시원한 국물 맛을 내려고 노력하더라.”면서 “아쉬운 점은 여수 향토색이 약간 부족했던 것 같다.”고 평하더군요.

라면은 국민 한 사람당 년 85개 정도를 먹는다고 하더군요.

 시식하는 사람들.


된장 풀어 쏙을 끓인 후 다시 새우를 넣고 국물 맛을 내더군요.

1등 먹은 정채심 씨의 ‘쏙 된장 라면’ 레시피

1등 먹은 정채심 씨에게 쏙 된장 라면 재료는 쏙, 돌게(빤장기), 새우, 된장의 주재료에 고추, 양파 등 야채를 썼더군요. 특이한 게 ‘쏙’이었습니다.

어릴 적 가난할 때 어머니가 수제비 끓이시던 방법을 썼다더군요.

“엄마가 수제비를 끓일 때 쏙과 돌게를 넣고 된장을 풀어 육수를 냈다. 그리고는 밀가루 반죽을 뚝뚝 끊어 넣었는데 맛이 기막혔다. 라면에 이 방법을 사용한 거다.”

그리고 된장이 싱거우면 가는 소금으로 간을 맞췄다고 합니다. 역시 맛은 어머니에게서 나오나 봅니다. 재래시장에서 쏙 사다 집에서 ‘쏙 된장 라면’ 한 번 쯤 끓여 먹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 '쏙'이 국물 맛을 좌우했습니다.

"나 1등 먹었다" 기뻐하는 정채심 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면 끓이기 경합대회에서 1등 먹은 추억의 쏙 된장 라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수정/삭제   댓글쓰기

    1등의 추억! 만세하시는 모습이 감격 그대로를 담은 것 같아요. ^^
    여수라면, 한번 먹어보고 싶어지는데요~ 침샘 자극하는 포스팅~
    아웅...OTL

    2010.09.06 07:56 신고
  2.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제가 좋아하는 쏙!
    라면에 몇개넣고 끓여본 기억이있네요~

    2010.09.06 08:25 신고
  3.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9.07 16:03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194
  • 51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