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키조개

취직 턱, “오늘 거나하게 참 잘 먹었다!” “함 무거봐라. 배터지게 무것는디 다 못 무꼬 남겼다.” [여수 맛집] 살맛나는 오지고 푸짐한 ‘조개 전골’ - 보조개 조개전골입니다. 계란이 특이합니다. “오늘 뭐 먹지?” 행복한 고민입니다. 1900~1960년대 가난했던 시절에는 허기를 채우기 위해 뭐든 닥치는 대로, 주는 대로 먹어야 했습니다. 그래, 음식 선택에 여지가 없었지요. 지금은 배고픔을 잊기 위해 먹었던 음식들이 과거 명물로 되살아나 맛집 탐험에 나서게 합니다. 그러고 보면 ‘세월’이란 놈 참 재밌습니다. 이게 바로 ‘추억의 맛’이지요. 먹을거리가 풍족한 요즘은 자기 입맛에 맞는 요리를 찾아다니며 먹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배고픔을 달래고 배를 채우기 위해 먹던 음식이 입맛 살리기 위한 요리로 변한 것입니다. 하여, 사람 만날 때마다 그가.. 더보기
조개 찜 VS 조개구이, 뭐 먹을 낀대~ [창원 맛집] 냄새가 솔솔 ‘조개 익는 마을’ 조개 앞의 미덕, “형님 먼저, 아우 먼저“ 노릿노릿 조개구이입니다. 조개구이 밑반찬입지요~^^ “뭐 먹을까?” 굶주리는 세계인이 많은 오늘날, 이는 아주 행복한 고민입니다. 하여, 감사하며 살고 있습니다. 물음에도 침묵했습니다. 지인의 입에서 어떤 메뉴가 튀어나올지, 들어보고 결정해도 늦지 않을 테니. “마산에 왔으니 장어 먹을까?” “….” “흐흐흐흐~, 야는~ 장어 안 먹는데~.” 완전 김샜습니다. 놀림감(?)이 되었습니다. 주요인은 장어를 먹으면 나타나는 알레르기 반응 때문입니다. 뒤늦게 식성을 알게 된 지인은 당황하며 인심 팍팍 씁니다. 저녁노을이 예쁘게 앉았습니다. 마산어시장입니다. 좌판이 널렸습니다. “메뉴는 자네가 고르게.” 가만 있자, 뭘 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