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마여행

우후죽순, 사실일까? 한창 제철인 ‘죽순’ 드세요! 우후죽순, 사실일까? 한창 제철인 ‘죽순’ 드세요! 힐링 여행, 거제도 맹종죽 테마파크 ‘숨 소슬’ 60년 만에 꽃핀다는 대나무 꽃 피면 죽는 이유는? 경남 거제에서 느낀 대나무 맹종죽 팩트 힐링 여행의 묘미 우후죽순 사실일까? 식용 대나무 죽순의 대명사, 거제도 맹종죽순입니다. ‘우후죽순(雨後竹筍)' “한때 어떤 일이 많이 생겨남을 비유”한 말입니다. 실제로는 “비가 온 뒤 여기저기 돋아나는 죽순”이란 의미입니다. 과연 사실일까? '숨소슬' 이름 참 잘 지었습니다. 거제 맹종죽 테마파크 '숨소슬' 입구입니다. 힐링 여행, 거제도 맹종죽 테마파크 ‘숨 소슬’ 지인과 함께 대나무에 ‘팩트’를 맞춘 힐링 여행길에 올랐습니다. 가봤던 전남 담양 대신 새로운 대나무 여행지로 정비한 경남 거제를 선택했습니다. 알.. 더보기
글쟁이 이외수 집필실에서 ‘살 길’을 보다 이외수 테마문학공원은 또 다른 관광 인프라 문화예술인을 이용한 지자체 홍보 전략 필요 각 지방자치단체가 살기 위해 아우성이다. 굴뚝 없는 산업으로 각광받는 ‘관광’은 희망찬 미래를 담보하기 위한 최선책 중 하나로 꼽힌다. 하여, 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한 물밑 작업이 치열하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지역이 살 길은 세 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중앙에 빌붙기다. 돈 나올 구멍이 없어 정부에 예산을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열심히 중앙부처를 쫓아다닐 수밖에 없는 축이다. 둘째,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 다지기다. 이는 두 가지로 나뉜다. 먹고 살 근거가 되는 산업단지를 끼고 있는 지자체와 긴 안목으로 목표를 세워 차근차근 자립을 꾀하는 지자체가 해당된다. 셋째, 절충형. 이는 굳이 설명이 필요 없을 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