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도사

단풍놀이 뒤끝, 25년 만에 지인을 만났는데, 어쩐지 알아? 전북 순창 강천사 단풍놀이에 빠져 보니... 마누라가 못 먹게 해서 감기 걸렸다. 병원 간다! 단풍이 한창이더니 이제 막바지입니다. 변화의 연속입니다. 그 변화 속에 함께한다는 건 행운이지요. 저희 부부요, 지난해까지 5~6년간 부부만의 단풍구경을 다니고 있습니다. 장소는 대부분 고창 선운사를 끼고, 주변을 돌아보는 일정입니다. 그러니 이 일대 단풍 물듦에 대한 식견이 쪼매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눈썰미를 한 방에 쪽팔리게 만든 사건이 있었으니…. “전북 순창 강천산이나 전남 순천 조계산에 가자는디, 니도 갈래?” 지인의 물음에 어디든 좋다했습니다. 부부 동반이라니 더 좋았지요. 남자들끼리 작당한 곳은 조계산이었습니다. 그런데 하루 만에 뒤집혔더군요. 이유인 즉, 아내들이 “조계산은 가보고, 강천산은 못.. 더보기
빛나는 팔만대장경을 보관한 해인사 풍경 [절집 둘러보기] 34년 만에 찾은 해인사 팔만대장경하면 떠오르는 사찰이 있습니다. 바로 경남 합천 해인사입니다. 해인사를 일러 ‘법보종찰’이라고 합니다. 이유는 불(佛)ㆍ법(法)ㆍ승(僧)을 두고 ‘삼보(三寶)’라 하는데 이 중 법보는 부처님 말씀을 말합니다. 이 부처님 말씀을 구현한 게 팔만대장경입니다. 그래서 해인사를 ‘법보종찰’로 부르고 있습니다. 참고로 불보사찰은 통도사, 승보사찰은 송광사입니다. 지난 9월29일부터 30일까지 경남도민일보가 주최하고 ‘갱상도 문화학교 추진단’이 주관한 ‘합천 명소 블로거 탐방단’이 되어 해인사 등을 둘러보았습니다. 해인사는 초등학교 수학여행 때 들러보았으니 34년 만에 다시 찾은 셈입니다. 하여, 해인사에 대한 기억은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더 감개가 무량하다 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