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목고

“무상급식은 투자에 비해 얻을 게 많은 정책” 어린이들, 무상급식의 꿈 이룰 수 있을까? 여수 주민발의 무상급식 조례제정 1만1,675명 참여 정부와 교육당국 ‘급식도 교육’임을 잊지 않길 무상급식에 대해 말하기 전, 어린이 날 노래부터 살펴보자. 1절 : 날아라 새들아~ 푸른 하늘을/ 달려라 냇물을 푸른 벌판을 2절 : 우리가 자라면 나라의 일꾼 / 손잡고 나가자 서로 정답게 후렴 : 5월은 푸르구나/ 우리들은 자란다/ 오늘은 어린이날 우리들 세상 우리 사회가 이 노래 가사처럼 ‘어린이들 세상이 될 수 있을까?’ 생각해 보면 고개가 절로 저어진다. 자라면 일꾼이 될 어린이들이 손잡고 서로 정겹게 살아가는 나라가 되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일부 어른들은 이를 거부하고 있다. 밤새도록 입시교육에 잡아두는 것도 모자라 무상급식마저 예산부족 등을 이유로.. 더보기
지역이 교육에 고민할 수밖에 없는 이유 교육은 인구유출과 경제에 까지 영향 끼쳐 지역 교육의 문제점과 해결책은 무엇일까? 지역 살리기의 출발점인 지역 교육에 대한 고민은 여전하다. 왜냐하면 명문대 진학에 관심과 열악한 교육 여건이 지역을 떠나는 한 이유이기 때문이다. 백년대계인 교육의 반작용이기도 하다. 하여, 지역에서 ‘내 고장 학교 보내기’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그렇지만 열악한 지역 교육 현실에서 돌파구를 찾기란 쉽지 않다. 그만큼 고질적인 이야기란 의미다. 여수교육청에 따르면 2009년 타지 진학 학생은 341명. 이중 181명은 학교성적이 상위 10%에 해당한다. 이들이 지원한 학교는 소위 명문이라 불리는 스카이 대학(SKY)에 합격자를 냈던 학교들이다. 그렇다면 지역 교육 문제점과 해결책은 무엇일까? 지역 교육문제 해결방안 찾기 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