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종

예를 배우지 않으면 몸을 세울 수 없다? [장편소설] 비상도 1-46 서울로 데리고 가서 공부 시켰으면… 네가 성장하면 나를 이해할 날이 있을 것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주제는 권선징악이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서양의 예와 우리의 예가 다른 것이 무엇인가? 풍속과 습성과 생활과 환경에서 오는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그 기본은 남을 배려하는 마음에서 출발하였다. 양식을 먹을 때 예를 .. 더보기
“영웅 됐어. 무술을 배우고 싶다는 사람까지….” [장편소설] 비상도 1-31 합천 가야산을 향해 일찌감치 차를 몰았다. “스승님 오시면 사람이 찾아 왔더라고 좀 전해줘.”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을 주제로 하고 있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아침부터 경찰서에 비상이 걸렸다. 비상도를 잡는다고 온통 난리였다. 하지만 아랫사람들은 솔직히 그가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더 궁금해 하는 눈치였다... 더보기
왜 뉴스는 안 좋은 것만 나와요? 블로그는 따뜻한 ‘인간’을 쓸 수 있는 공간 따뜻하고 훈훈한 걸 많이 전했으면 좋겠다! “아빠, 왜 뉴스는 안 좋은 것만 나와요?” “글쎄?” TV 뉴스를 보던 딸의 돌발 질문. TV에선 위장전입, 땅 투기, 공금 유용, 교통사고 등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고 있었다. 뭐라 답해야 할까? 망설였다. 나도 글쟁이. 특종, 즉 큰 것 한방 터트리고 싶은 유혹은 언제나 있었다. 또 지적과 고발은 사회를 변화시키려는 노력이었다. 때문에 지적과 고발이 주 이슈일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사회상의 지적과 고발이 부담감으로 다가왔다. 왜냐하면 좋지 않은 걸 다루다 보니 사람이 삐딱(?)해지는 경향이 있는 듯했다. 그래 택한 게 블로그고 블로거였다. 블로그는 일상에서 일어나는 즐겁고 행복한 것에서부터 괴롭고 .. 더보기
[사진] 무당벌레의 알에서 성충까지 [사진] 무당벌레의 태어남 알에서 성충까지 권혁세 씨가 잡은 특종. 우연히 호프 마시다 권혁세 여수시민협 상임대표와 흥미 있는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나, 요즘 사는 재미에 푸~욱 빠져 사네.” “무슨 좋은 일 있나요?” “좋은 일이지. 인생이 즐거워~! 사진 재미나는 것 하나 잡았지.” “뭔 사진인데요? 무슨 특종거리라도 잡았나요?” “특종이지, 특종. 갔더니 무당벌레야.” 웬 무당벌레? 야생화에서 곤충의 세계로 전환했나 싶기도 합니다. 근데 무당벌레도 특종이 될 수 있나? 무당벌레가 못 잡아먹을 거라도 잡아먹었나? 은근히 호기심이입니다. “무당벌레 짝짓기 사잔이라도 잡았나요?” “무당벌레가 알부터 성충이 되는 과정을 찍었지. 며칠에 걸쳐서….” 무당벌레 알부터 성충까지 사진을 잡았다고? 야, 고거 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