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팸투어

‘좋은 예감’처럼 맛 나는 삶을 살 수 있을까? 나의 인생길과 삶, 그리고 여행과 ‘좋은 예감’ 감미로운 마을, 일하지 않는 자 먹지도 마라 “여행은 돌아올 집이 있어 즐겁고 아름다운 거다. 갈 곳 없어 떠도는 사람을 봐라." 여행길에 오르기 전, 아내는 “당신은 참 인간답게 산다.”고 부러워했지. 그러면서 떠나는 내 뒤통수에 대고 오금을 박았지. 어쩜, 한 눈 팔지 말라는 당부요, 가족을 잊지 마라는 압력이었지. 지난 주 금요일 길을 떠났지. 경남도민일보가 진행하는 팸투어에 참여하기 위함이었지. 여행 중 일하며 숙식을 해결하던 외국인들. 감 이름이 참 좋았다. 일하는 김두관 경남도지사. 그는 촌놈답게 제법 폼이 나왔다. 감미로운 마을, “일하지 않는 자여 먹지도 마라” 하여튼 팸투어에서 만났던 것 중 하나가 감 농장이었지. 바쁜 농부의 일손을 돕는 .. 더보기
난데없이 날아든 남해군의 선물, 왜? 남해 특산품 ‘마늘’을 선물로 받고 보니 찾아가는 행정은 바로 이런 모습 아닐까 제주도에서부터 강원도까지 여행 다니면서 느꼈던 게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어느 곳이든 빠지지 않은 명소 한두 군데쯤 다 있다는 겁니다. ‘금수강산 어절씨구~’지요. 그러니 자연스레 흥에 겨워 숱하게 글을 썼습니다. 그런데 지난 주 뜻밖의 선물을 받고 보니 더욱 즐겁더군요. 지난 3월, 1박 2일로 남해군을 갔었는데, 남해군에서 글을 보시고 특산품인 마늘 엑기스를 보내왔더군요. ‘에 헤라~ 디야~’ 했지요. 사실, 각 지자체에서 블로거들을 잡기 위해 혈안(?)이라 블로거 팸 투어 등을 유치하긴 하지만, 그렇지 않은 블로거 글을 보고 선뜻 선물을 보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찾아가는 행정은 바로 이런 모습 아닐까? 간혹 여행에서 지자.. 더보기
2050년 가상 세계, 미리 본 여수엑스포 오동도 상춘객, 박람회 홍보관 구경하세요! ‘살아 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 여수엑스포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축제 중 단연 으뜸인 세계박람회. 그 박람회가 우리나라에서 대전에 이어 2번째로 2012년 여수에서 열릴 예정이다. 2012여수세계박람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개최효과는 생산유발 12조 3천억 원, 고용창출 7만9천명, 부가가치 5조 7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만큼 엄청난 효과가 내재되어 있다는 반증이다. 하지만 이를 알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외지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박람회에 대해 물으면 “박람회요? 여수에서 열리잖아요. 여수 사람들은 좋겠어요.”라는데 그칠 뿐 효과 등에 대해서는 도통 관심이 없다. 이는 바쁜 생활 탓이기도 하지만 우리나라 경제 부흥의 기폭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