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편안함

청춘남녀, 배우자를 선택하는 최선책은? 우리가 결혼하면 사랑하며 잘 살 수 있을까? “우리는 네 눈을 믿는다! 네 판단을 믿는다!” 결혼은 제 2의 삶. 혹은 인생의 새로운 출발점이라 합니다. 그만큼 배우자를 만나 결혼에 골인하기까지 과정이 쉽지 않습니다. 어느 순간, “그래, 이 사람이야!”란 확신을 갖고,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갈등은 계속됩니다. ‘이 사람과 잘 살 수 있을까?’ 혼란스런 날의 연속이지요. 혼돈의 원인은 미지 세계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입니다. 막상 결혼을 결정했더라도, 결혼 준비 기간 동안 불안한 마음을 갖는 건 당연합니다. 이는 남녀 공히 마찬가집니다. 그런데 남자보다 여자 쪽 갈등이 더 심한 것 같더군요. 마치 동물 세계에서 수컷의 끈질긴 구애를 못 이긴 암컷이 드디어 사랑을 받아들이는 이치와 같습니다. 이치를 알면 모든.. 더보기
잘되는 한의원, ‘왜 사람 몰릴까’ 살펴보니 환자 눈높이에 맞는 치료가 사람을 끈다! 환자 몰리는 건 식구처럼 돌봐주기 때문 불경기 내수 위축으로 많은 자영업들이 폐업 등 된서리를 맞고 있습니다. 중소기업청에 따르면, 지난 2003년부터 2006년까지 350만명이 창업을 했지만, 폐업은 300만명이 해 폐업 비율은 85%에 달했습니다. 자영업자들의 마지막 고통인 폐업은 매년 7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장사가 신통찮아 문을 닫았지만 폐업 신청을 않고 있는 자영업자까지 포함할 경우 그 수는 더욱 늘어날 것입니다. 이 같은 추세는 의학계도 예외는 아닙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9월까지 전국 노인요양병원의 20.4%, 136곳이 문을 닫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호황을 누리는 자영업이 즐비합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