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폐기처분

내신 성적 땜에 어쩔 수 없지만 선택 [장편소설] 비상도 1-52 언제까지 독도를 노래방에서 배워야 하는지 누가 우리의 역사를 짊어지고 갈 것인가?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주제는 권선징악이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차에서 내린 그가 답답한 마음에 지나가는 학생을 불러 세웠다. “학생. 몇 학년인가?” “고3 올라가는데요.” “요즘 학교에서 국사를 배우나?” “아뇨.” “국사 대신에.. 더보기
얌체 상술 대형마트, 이래서야 ‘분통’ 유통기간 10여일 남은 분유, 폐기 대신 세일 설 대목, 관계당국의 철저한 관리감독 필요 설 명절을 앞두고 손님잡기에 혈안인 가운데 대형마트의 얌체 상술이 비난을 받고 있다. 특히 유통기간을 10여일 남긴 시점에서 갓난아이용 분유를 떨이로 판매한 어긋난 상술이라 더욱 분통이다. 주부 김 모씨는 지난 3일, 여수시 화장동 L마트에서 ‘P분유 50~70% 세일 홍보’ 문구를 보고 한 세트를 구입했다. 한통에 2만 5천 원 하는 분유를 한꺼번에 3통이나 2만 6,500원에 샀다. 분유 1통은 1주일 먹일 양으로 기쁨 마음이 앞섰다. 기쁨도 잠시. 집에서 유통기한을 살펴보니 불과 10여일 밖에 남지 않았다. 2통은 버릴 처지가 된 것. 유통기한 10여일 남은 제품은 응당 반품이나 폐기처분 조치가 이뤄졌어야 할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