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우

여자들은 왜 더 좋은 남자에게 집착할까? ‘내 남자가 최고’라고 살면 덧날까? 나이 먹은 남자는 봉입니다. 한 이불 덮고 사는 아내에게 그렇습니다. 왜냐? 구박을 당해도 꼼짝 못하고 허허 웃어 넘겨야 하기 때문입니다. 사연 속으로 들어가 보죠. # 1. 지난 화요일, 결혼 26년 차 지인 부부와 함께 서울에서 전주로 이동하던 중이었습니다. 뒷좌석에 앉았던 지인 아내가 남편 만난 이야기 도중 비수를 여지없이 꽂더군요. “그때 당신 안 만났으면 더 좋은 남자 만날 수 있었을 텐데….” 나라면 이런 말에 ‘뭐야? 날 만난 걸 행운으로 알아.’라고 크게 반발했을 겁니다. 하지만 운전하던 지인은 얼굴만 찌그러들 뿐 아무 말 없더군요. 기죽은 남자의 비애였습니다. 그걸 보고 ‘도인 나셨다, 정말!’ 했지요. 그렇지만 부부 싸움을 피하려는 ‘삶의 지혜’임이.. 더보기
천둥과 번개 동반한 호우, 여수 물폭탄 여수, 기상 관측 이래 최대 시간당 50mm 폭우 시내 주요 도로와 농경지 등 침수 피해 우려 호우경보가 발효 중인 여수는 현재 천둥ㆍ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여수기상대는 “16일 새벽부터 쏟아진 비가 이날 12시 현재 276.5mm를 기록하면서 1978년 6월 18일 기록했던 267.6mm를 넘어서 기상관측 이래 가장 높은 강우량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민들도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중앙동과 서교동 한재사거리 등 시내 주요 도로는 하수관이 막히면서 물이 범람해 차량 통행에 큰 혼잡을 따르고 있다. 또 여수시 소라면 풍류 저수지가 범람해 인근 지방도가 통제돼 차량들이 우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밖에도 아울러 덕양리 우시장도 물에 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