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표준요율제 도입

[인터뷰] 신동원 여수지회장, “고통분담 차원서 합의” [인터뷰] 신동원 화물연대여수지회장, “고통분담 차원서 합의” 여수화물연대, 운송료 인상안 ‘가결’ 컨테이너 23~24%, 카고 13% 인상 예정 여수화물연대와 운송업체간의 운송료 인상안이 찬반 투표 결과 가결됨에 따라 화학업종이 밀집한 여수산단의 화물운송이 조만간 정상화 될 전망이다. 화물연대여수지회에 따르면 19일 새벽 협상에서 컨테이너 23~24%, 카고 13% 인상에 합의했다. 이날 오후 진행된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컨테이너 찬반투표 결과 110명 중96명 87.3%가 찬성했다. 또 카고는 75명이 참여해 64명 85.3%가 찬성해 운송료 인상안이 가결됐다. 이와 관련, 신동원 화물연대본부 전남지부 여수지회장은 “운송료 30% 인상을 목표로 진행한 생계형 파업에서 부족한 13% 인상안에 합의했다.. 더보기
화물연대 파업, 효과적 대안은? 화물연대 파업, 효과적 대안은? 표준 요율제 도입과 다단계 구조 단속 필수 단속 시, 광역 크로스 단속과 인센티브 지급 고려해야 기름값 급등으로 인한 화물연대의 생계형 요구를 외면한 정부의 안일한 대처가 파업을 키웠다는 비판이 높아가고 있다. 그렇다면 이를 해결할 근본 방안은 무엇일까? 우선 화물연대의 요구를 보면 운송료 인상, 다단계 물류체계 개선, 운송료의 표준 요율제 도입, 기름값 인하 등 4가지다. 이중 핵심은 표준 요율제 도입이다. 이것이 도입되면 자연스레 다단계가 시라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다음으로 다단계 물류체계 개선을 꼽을 수 있다. 화물업계 구조개편에 대한 정부 의지 부족이 문제 화물연대 사무국장을 지낸 전영탁씨는 파업 배경에 대해 “올 초 화학산업이 밀집된 여수산단에 입주한 화주들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