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재밌게 놀았어? ‘엄청 자존심 상했어요’
아픔을, 설움을 알아야 그게 삶의 ‘보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등학교 5학년 12살 아들의 굴욕사건이다.

녀석은 고기를 즐긴다. 딸은 생선을 즐긴다.

당최 입맛이 왜 이리 다른지….

“엄마가 고깃집 사장 했으면 좋겠어요. 그러면 고기를 매일 먹을 수 있잖아.”
“엄마는 고기 안 먹잖아. 만지기도 싫은데.”

“그럼, 아빠가 고깃집 하면 되지.”
“하하하하~, 그렇게 고기가 먹고 싶어?”

“예. 아침에도 저녁에도 먹고 싶어요.”
“엄마가 허벅지 살을 뜯어서라도 고기 사 줄게.”

허벅지 살을 뜯어줄 기세다. 하여, 될 수 있는 한 냉장고에 고기를 넣어둔다. 요 며칠, 고기가 떨어졌다. 녀석 하는 말이 가관이다.

“아빠 삼겹살이 먹고 싶어요. 꼭 한국산으로.”

나 원 참. “알았어!” 하고 말았다. 녀석이 단체로 수영장엘 다녀왔다.

 

재밌게 놀았어?…자존심만 엄청 상했어요!

 

“수영장에서 재밌게 놀았어?”
“아뇨. 자존심만 엄청 상했어요. 키 작은 게 무슨 죄냐고요? 수영장 안전요원이 키 작다고 물이 무릎 밑까지 차는 작은 풀에서 놀래요. 5학년이라 해도 안 된대요.”

툴툴대는 걸 보니, 마음 상했나 보다. 생김새, 몸매, 키 등 신체로 인한 상처는 다른 것에 비해 크나 보다. 누굴 탓하랴. 녀석 탓, 부모 탓이다.

“그럼 수영장에서 놀지도 못했어?”
“작은 풀에 물만 담그고 나와 밖에서 혼자 놀았어요.”

단단히 골이 났다. 부모로써 ‘봐라, 그래서 편식하지 말고 골고루 먹어라는 거야’하고 화난 집에 부채질을 할 수가 없다. 달래는 수밖에. 자식 참 무섭다. 쩝쩝~.
(사진 아들은 싱크대가 높아 의자를 놓고 설거지를 할만큼 키가 작은 편이다.)

 

아픔을, 설움을 알아야 그게 삶의 ‘보약’

 

녀석은 같은 반 아이들 중에 키가 가장 작다. 작은 키로 인해 가끔 무시도 당한다. 지인 가족과 만나도 “너 3학년이야?” 할 때가 있을 정도다. 그래 많은 말 중, 고르고 골라 건넨 말이 요거다.

“우리 삼겹살 먹을까?”

녀석은 수영장 굴욕을 잊은 듯 맛있게 먹었다. 아직 성장판이 열리지 않은 상태라 다행이다.

키 작은 아들이 겪은 수영장의 굴욕은 살면서 도움이 될 게다. 아픔을, 설움을 알아야 삶의 ‘보약’이 될 테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중학생이 되고서야 팍팍 자란 거 같아요! ㅎㅎㅎ
    매일 학교에서 우유먹고 점심시간에 친구들과 농구하다보니...
    쑥쑥 자라더라고요! ㅎㅎ

    2010.07.30 07:11 신고
  2. Favicon of https://system123.tistory.com BlogIcon 예또보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키가 자라지 않았나 보내 ㅋ
    좀있음 많이 자라게 될텐데 실망이 큰가 봐요 ^^

    2010.07.30 07:34 신고
  3. Favicon of https://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아들하고 비슷하네요. 키가 작아서 애가 탈때가 많아요.
    어서 커야할텐데요.

    2010.07.30 20:50 신고
  4. Favicon of https://ilovemytree.tistory.com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장판이 열리지 않았다면 아직은 알 수가 없죠.
    제 생각으로는 앞으로 키가 쑥쑥 자랄 것 같습니다~~^^

    2010.07.31 01:41 신고
  5. 토모쨩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랄거예요
    거짓말아니고 중1때 친구가 여름방학전에 저보다 작았는데 여름방학 끝나고 머리하나는 커져서와서
    너 누구야 하고 온 클래스가 난리난 적 있었어요 ㅋㅋ

    2011.06.07 19:00

어느 자영업 직원들의 합동휴가

그냥 직원이 아닌 삶을 나누는 식구
자영업자 입장에서 본 올 여름 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원 가족들과 합동휴가를 가질 참이네. 가족들과 와서 저녁 먹고 가게. 먹을 건 준비할 텡께, 뭐 들고 오지 말고 그냥 오게나.”
“알았네. 가족들과 들름세.”

김○○씨. 그는 아이템을 팔아가며 연 매출액 10억 내외의 업체를 8년째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를 포함 직원은 다섯 명. 주 고객은 화학산업이 밀집한 여수국가산업단지 입주업체.

옆에서 지켜본 바를 바탕으로 그를 대신해 제가 그 회사 사장이 되어 휴가를 바라보는 시각도 괜찮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약서에 도장 찍어야 한 숨 돌려

지난 해 말부터 마땅한 일거리가 없어 까딱까딱 움직이고 있습니다. 함께 일하는 직원들에게 쓴 소리를 참아왔지만 힘든 지경입니다. 이 고비만 넘으면 좋겠는데 그게 쉽지 않습니다.

몇 명되지 않은 식구들 월급 챙기기도 벅찹니다. 이런 판에 겨우 생색만 내던 접대도 엄두가 나질 않습니다. 일을 접지 않는 한, 접대도 안할 수 없습니다. 막걸리 몇 잔 나누는 것으로 끝납니다. “왜 그리 짜!”해도 어쩔 수 없습니다.

최근 거래를 않던 대기업에 신규 프로젝트가 터졌습니다. 좁은 경쟁을 뚫고 살아남아야 합니다. 기필코 일거리를 손에 움켜쥐어야 합니다. 텅키 방식으로 진행되는 프로젝트여서 도급업체는 물론 왕래가 없던 원청 직원들과도 새로운 관계를 맺어야 합니다.

현재 계약 직전이지만 달려드는 업체가 많아 한시도 마음 놓을 수 없습니다. 계약서에 도장 찍어야 한 숨 돌릴 수 있습니다. 서울 출장도 가야하고, 새로운 아이템 구상도 해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운 곳으로 떠난 직원 가족 합동휴가

이런 판에 여름휴가 생각할 겨를이 없습니다. 자칫 다 잡은 계약을 놓칠 우려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휴가를 없애기도 찜찜합니다. 휴가비는 고사하고 며칠이라도 휴가를 줘야 할 텐데 딱히 뾰쪽한 방안이 없습니다. 어떻게 일석이조의 휴가를 이끌 것인가?

“내일(일요일) 1박 2일 직원 가족 합동휴가 갑시다. 별장을 빌렸으니 먹을 것 준비하고…. 그동안 마음써준 지인 몇 사람 부를 테니 감안하고….”

식구들 ‘사정이 영 아닌데 우리 사장 왜 그러지’ 하면서도 내심 좋아하는 눈칩니다. 직원들이 합동휴가를 이해하는 것 같아 다행입니다. 일요일 오전, 아이스박스ㆍ과일ㆍ주류ㆍ낚시 도구 등을 챙겨 합동 휴가지로 떠납니다.

여수시 화양면 마상. 지인이 구해준 해안가 별장에 당도했습니다. 고흥 팔영산도 보이고, 바람도 살랑살랑 붑니다. 아이들이 수영을 즐길 수 있는 미니 풀장도 있습니다. 고기 굽는 도구도 갖춰져 있습니다.

우선 식구들이 자연 속에 마음을 열수 있도록 배려해야 합니다. 지글지글 익어가는 고기 앞에서 “마땅히 휴가를 가져야 하는데 이렇게 합동휴가를 지내게 되어 미안하다.”며 소주 한잔을 돌립니다. 아이들과 어른이 섞여 미니 풀장에서 하나가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홀라당 벗고 직원들과 바다에 뛰어들 작정

낚시를 던졌습니다. 돔이라도, 아님 장어라도 잡아야 회도 뜨고 매운탕도 먹을 텐데…. 이런저런 고민에 정신없는데 직원이 옆에서 “너무 오래 담갔는데 한 번 올려보세요.”합니다. 어, 묵직한 느낌입니다.

“형님, 두 마리나 물렸는데 뭐했어요? 조기네. 이거 굴비네요, 굴비. 오늘 굴비 맛있게 먹겠어요.”

기분이 한결 나아집니다. 한쪽에선 고동을 잡습니다. 저녁에 삶아 먹을 참입니다. “생전 처음 고동을 잡는다”며 좋아합니다. 저녁으로 준비한 전복과 닭을 삶습니다. 냄새가 코를 자극합니다. 아이들 다행히 맛있게 먹습니다. 저녁노을이 분위기를 더합니다. 잉꼬부부임을 자랑하며 사진도 찍습니다.

밤에는 홀라당 벗고 직원들과 바다에 뛰어들 작정입니다. 그리고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나눌 것입니다. 합동휴가 미안하지만 또 양해를 구해야지요. 직원들은 그냥 직원이 아니라 삶을 나누는 식구들이니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62
  • 2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