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격

조정래의 <태백산맥> 배경, 벌교를 가다 태백산맥 ‘김범우 집’은 조정래가 놀던 곳 벌교가 대한민국 문학기행 1번지 되려면? 조정래 태백산맥 문학기행에 나섰습니다. 근처는 자주 왔어도 문학기행을 하지 않았던 곳입니다. 그래 작정을 하고 갔었습니다. “벌교는 대한민국 문학기행 1번지다.” 지난 18일 만났던 벌교읍 번영회 박은기 사무국장 말입니다. 그냥 수긍했습니다. 왜냐면 먼저 선점하는 게 장땡 아니겠습니까. 이런 발 빠른 이슈 선점은 그만큼 지역을 사랑하는 마음이 담겨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고 보면, 작가 이외수나 박경리의 고장 등은 섭섭해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조정래 태백산맥 문학관’에서 집필과정을 엿보다 각설하고, 문학기행에서 가장 먼저 들렀던 곳은 ‘조정래 태백산맥 문학관’이었습니다. 지난해 12월에 개관해 지금까지 15만여 명이 다녀.. 더보기
기사 제목, 어떡하면 잘 뽑을까? 제목 잘 붙이기, 난 왜 안 될까! 제목은 쓴 사람의 얼굴 같은 것 글쓰기도 글쓰기지만 더 어려운 게 있습니다. 제 경우, 항상 ‘글머리를 어떻게 쓸까?’ 생각하지만 제목은 생각하지 않습니다. 어떨 땐 쉽게 제목을 정하지만 어떤 글은 애를 먹기도 합니다. “제목을 쌈박하게 붙여야 읽는 사람도 몰리고, 메시지 전달도 잘될 텐데…. 이게 영 아니란 말야. 남들은 쌕시하게, 기가 막히게 잘도 뽑던데, 난 왜 안될까?” 이런 생각 해보셨을 겁니다. 저도 마찬가집니다. 왜 그렇게 어려운지…. 참, 제가 이런 글 써도 되나? 고수들이 쌔고 쌨는데. 이왕 잡은 글이니 한 번 써보렵니다. 괜찮죠? ㅠㅠ~. 제목은 첫인상, 글의 성격과 내용을 말한다! □ 제목이란 무엇인가? 첫인상입니다. 사람의 얼굴과 이름처럼 성격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