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풍요

시끌벅적해야 명절 맛 나는데… 시끌벅적해야 명절 맛 나는데… “명절에 부모 찾지 않은 자식은 자식도 아니여!” 효도-“아무래도 안 되겠어, 그냥 차 몰고 왔어!” 어릴 적, 어려운 생활 속에서도 추석만큼은 늘 풍성했지요. 가을 추수와 맞물려 과일도, 곡식도, 고향 찾는 사람들도 넘쳐났지요. 그 중 고향 찾는 사람들로 인한 마음의 풍요로움이 가장 컸지 싶습니다. 하여, 만나지 못했던 사람들을 한 번씩 보는 즐거움을 맛보기 위해 명절을 손꼽아 기다렸는지 모르겠습니다. 예전 명절의 풍성한 기억을 가진 분들은 “요즘 추석은 왠지 쓸쓸하고 허전하다.”며 “예전 같지 않다.”고 푸념입니다. 왜일까? 생각해보면 마음이 각박해진 탓도 있겠지만, 한 번씩 만나고 싶은 사람들도 쉽게 얼굴을 대면하지 못하는 아쉬움 때문인 것 같습니다. 시끌벅적해야 명절.. 더보기
올림픽 경기에 줄다리기도 있었다? 올림픽 경기에 줄다리기도 있었다? 줄다리기, 올림픽 종목으로 6회 열려 전통 민속놀이였던 줄다리기는 풍요와 단결 상징 요즘, 박태환ㆍ이용대ㆍ장미란 선수 등 올림픽 영웅의 탄생과 함께 단연 올림픽이 화제입니다. 지인들과 이야기 중 “줄다리기도 올림픽 종목이었다.”는 이야기를 하더군요. 당연히 “에이~, 무슨 줄다리기가 올림픽 종목이야.” 반발도 있었고요. 그랬더니 당사자는 팔짝팔짝 뛰면서 “정말이라니까!” 열을 내더군요. 사람들이 우기는데 무슨 도리가 있겠습니까. 그런데 인터넷 검색을 했더니 줄다리기가 올림픽 정식 정목으로 나와 있지 뭡니까. 사실, 인류 화합을 외치는 올림픽 정신을 말할 때 줄다리기가 제격이지요. 그렇다 하더라도 우리네 운동회나 축제의 단골 메뉴인 줄다리기가 올림픽 종목이었다니…. 우리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