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에서 손꼽는 오븐자기 맛집은 어디?


 

해물탕입니다.

 

맛은 중독성이 강합니다. 맛은 아련한 추억이기도 합니다.
그래 설까, 한 번 반한 맛집은 다시 가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어떤 분은 외국에 나간 후, 30여년이 지났는데도 국내에 들어오면 꼭 추억의 맛집을 찾아다니기도 합니다. 그 기분 알듯 합니다.

제게도 머릿속에 뚜렷한 추억 속의 맛이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25년 전, 대학 때 갔던 제주 여행에서 맛본 해물뚝배기(오븐자기)를 잊을 수가 없습니다.

기막힌 건 맛있게 먹었던 그 식당 위치 등에 대한 기억 자체가 없다는 겁니다.
하여, 제주 갈 때마다 그 맛집을 찾는데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그 아쉬움이란….

  


기억 속 해물뚝배기를 찾았는데 맛은 영...

전복도 크기가 컸습니다. 

 

이번 제주 여행에서도 해물 뚝배기 집을 찾아 헤맸습니다.
이번에는 제주 토박이 블로거로 유명한 지인(파르르 님)과 추억 속의 맛집을 찾았습니다.
아뿔싸! 가는 날이 장날. 하필 일요일이라 알려진 맛집들이 문을 닫았더군요.

하는 수없이 문을 연, 그러면서 허름한 음식점을 일부러 찾았습니다.
왜냐면 관광객이 주로 가는 식당은 국물의 깊은 맛을 느낄 수 없어 일부러 피했습니다.
그러다 오븐자기 메뉴로 내건 식당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손님도 꽤 있고 해서 잔뜩 기대하고 오븐자기를 시켰습니다.
새우, 조개 등 해산물이 들어간 오븐자기가 나왔습니다.

제발, 제발 추억 속의 맛이길 빌었습니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고 그토록 바랐던 그 맛이 아니었습니다.
밍밍한 해물탕이었습니다.  

 


해물탕이 푸짐한데 국물 맛은 아니었습니다. 

밑반찬은 깔끔했습니다.  

 

다음 날 또 다른 식당에 가게 되었습니다.
관광객이 주로 찾는 규모 있는 식당이었습니다. 맛이 괜찮은 집이라더군요.
이곳에서 또 해물탕을 먹었습니다.

역시 전날 갔던 집과 마찬가지 맛이었습니다.
그런데도 다른 분들은 맛있다며 정신없이 먹더군요.

깊은 국물 맛이 나지 않는 원인을 애써 찾아보았습니다.
그건 냉동 재료 탓도 있었습니다.
냉동고에 보관한 것을 쓰다 보니 깊은 국물 맛이 나올 턱이 없었던 거죠.
이는 제주 토박이들은 관광객이 주로 찾는 식당을 가지 않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입맛이 까다로운 제주 토박이들은 그날그날 살아 있는 신선한 재료를 받아 음식 만드는 식당을 최고로 치기 때문입니다.

사실 하나하나 정성 들인 식당의 맛들은 밑반찬에서부터 거의 배신이 없습니다.

 

 


전복 크기도 오븐자기만 했는데 깊은 국물 맛이 아니었던 게 아쉬웠습니다. 

 

역시나 이번 제주 여행에서도 25년 전 먹었던 그 해물뚝배기 맛을 찾질 못했습니다.
제 기억속의 제주 오븐자기 맛과 일치하는 곳이 딱 한 군데 있긴 합니다.

그곳은 진도 군청 근처에 가정집 같은 식당입니다.

여기는 재료도 오븐자기로 꼽을만한 크기의 아주 작은 전복을 쓰며, 음식 특허까지 낸 곳입니다. 그렇지만 진도는 제주보다 더 가기가 힘듭니다. 진도는 제주 여행보다 더 큰 마음을 먹어야 갈 수 있습니다.

하여, 제주에서의 추억 속 맛 찾기 유랑은 다음 여행으로 미룰 수밖에 없습니다.

제주에서 손꼽는 정말 맛있는 오븐자기(해물뚝배기) 맛집은 어디 있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솔솔 ‘치자 밥’ 향기가 빛나는 웰빙 한정식
<여수 맛집> 산 너머 바다 위 ‘목장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 꽃이 피어 보는 즐거움이 가득하다.

자연의 섭리랄까.

꽃이 피면 벌과 나비가 모여들게 마련. 그렇지 않다면 꽃이 핀들 무슨 소용. 연륜이 쌓여 사물을 보는 눈이 생기면 꽃은 나무에만 피는 게 아님을 알게다.

사랑에는 사랑 꽃이, 눈에는 눈꽃이, 웃음에는 웃음꽃이, 음식에는 음식 꽃이 피는 등 다양한 꽃이 피어나는 걸 알게다.

특히 음식 꽃은 음식에 소스와 데코레이션까지 더해져 눈으로 먹는 즐거움이 가득하다.

무더운 여름 나느라 지친 심신의 피로는 음식 꽃으로 다스리는 게 제격일 터. 어떤 음식 꽃으로 심신의 피로를 풀까. 하여, 지인의 승진 축하 겸 4쌍의 부부가 찾은 곳이 웰빙 한정식 집이었다.

대하.

목장원에서 본 여수시 화양면 용주리 해안 풍경.

보양식 전복.


목장원의 이모저모.

남도 다도해 풍경과 토속 효소가 빛나는 목장원

여수시 화양면 용주리에 위치한 산 너머 바다 위 ‘목장원’(이하 목장원). 뒤편의 정원에서 보는 화양면의 바다는 동양화 자체였다. 이런 곳이 있으리라곤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그래 설까, 목장원은 비교적 알려지지 않은 한정식 집이다. 그렇지만 한정식이 자랑하는 음식 꽃에 자연 풍광이란 운치까지 더해져 입맛이 절로 나는 곳이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건 주인장 조헌숙 씨가 수년 간 직접 만들어 온 녹차 잎, 사과, 깻잎, 참나물 등의 효소를 재료로 음식을 낸다는 점이었다. 그러니 중국산과 인스턴트 맛을 피할 수 있는 장점이 있었다.

게다가 음식을 내면서 음식에 대한 설명까지 곁들어져 대접(?) 받는 기분이었다. 또한 넓은 홀과 단아한 방까지 갖춰져 자리 선택을 마음대로 할 수 있어 좋았다.

소라, 문어, 참치 등 해산물.

각종 전류.

오리, 삼겹살 바비큐.

농어 사시미.


한치말이 찜.

치자 물로 지은 ‘치자 밥’의 연한 향이 압권

각설하고, 한정식의 묘미는 이런 것일 게다. 육해공을 한꺼번에 즐기는 것. 전복, 참치, 삼치, 문어, 소라, 키조개, 농어, 날치 알, 대하 찜, 궁중 떡 잡채, 십전대보탕, 오리 삼겹살 바비큐, 낙지 등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즐거움은 쾌락이었다.

이러한 음식에는 사과 소스가 곁들어져 상큼함이 더했다. 이는 해산물의 비릿함과 육식의 느끼함을 함께 덜어내기 때문이었다. 먹는 즐거움에 승진의 기쁨까지 얹어진 터라 일행의 얼굴에서 웃음꽃이 피어났다.

특히 가장 마음에 들었던 건 밥이었다. 보통 고기를 배터지게 먹더라도 밥 들어갈 공간은 따로 있는 우리네였다. 하여, 다른 게 맛있더라도 밥맛이 없으면 음식 평가에서 제로로 떨어지는 게 관례이기도 했다.

그러나 목장원의 치자 물로 지은 ‘치자 밥’은 연한 향을 품으며 입안을 살살이다 과식한 배속의 부글거림을 억제했다. 역시 색다름이 음식점을 빛내는 요소였던 게다. 별 다섯 개를 최고로 친다면 별 네 개 반은 주고 싶은 곳이었다.

날치 알과 어울린 대하 찜.

 십전대보탕.

  해물탕.

치자 물로 밥을 지은 치자밥이 일품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1,987
  • 8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