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햇살 긴 유자 효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1.20 유자차 마시며 전지현과 김수현 키스 떠올리다

달달한 첫 키스의 아련한 추억과 유자의 향

거제도 특산품 유자로 만든 햇살 긴 유자효차

 

 

 

 

 

 

 

 

‘키스’

 

는 사랑의 시작이자 마지막입니다.

그런 만큼 아픔이자 추억이기도 합니다.

 

 

요즘 관심이 집중되는 드라마가 있더군요.

 

‘별에서 온 그대’입니다. 지구에서 400여년을 살아온 외계인 도민준(김수현 분)의 한 여인을 향한 한결같은 사랑과 그 사랑을 독차지한 톱스타 천송이(전지현 분)의 달달한 사랑이 묘한 매력으로 다가오기 때문인 듯합니다.

 

 

‘별에서 온 그대’에서 김수현과 전지현의 키스는 아픔을 동반하고 있습니다. 지구인과 타액을 나누는 것 자체가 외계인에게 아픔으로 작용하더군요.

 

그런데도 키스를 나누는 건 사랑의 아픔을 감수할 각오가 되어있다는 의지의 표현일 것입니다. 이처럼 사랑은 강렬한 유혹이자 향기입니다.

 

 

가슴 떨린 첫 키스의 아픔과 달달한 추억은 삶을 지탱하는 한 힘입니다.

사실 ‘키스’ 별 거 아닙니다. 그저 입술과 입술의 만남일 뿐입니다. 여기에 사랑이 더해져 애틋한 추억으로 진화하는 겁니다. 그래서 첫 사랑과의 첫 키스는 평생을 따라 다니는 아름다운 기억이 되는 것….

 

 

첫 키스의 추억을 더욱 더 달달한 추억으로 만드는 방법이 있습니다.

간단합니다. 향기를 머금은 키스를 하면 됩니다. 키스에 자신만의 향을 추가하면 평생토록 향기를 품은 키스가 된다는….

 

 

서론이 길었습니다.

첫사랑의 추억을 빛낼 키스를 꿈꾼다면 향기를 권합니다. 향기하면 떠오르는 대명사가 있지요. 차 안이나 사무실 등의 한 켠에 묵묵히 있으면서 나쁜 냄새를 잡아주기도 합니다. 때론 텁텁한 입과 몸에 싱그러움을 더해주기도 하지요. 눈치 채셨죠?

 

 

찬 물에 이렇게 간단하게 마시는 유자차가 있다니 깜짝 놀랐습니다. 

개발한 유자효차입니다. 

유자차, 간단하게 마시는 방법이 소개되었더군요.

 

 

 

유자.

 

 

유자가 갖고 있는 향에 대해 왈가왈부할 사람을 없을 것입니다. 향의 대세이니까. 첫 키스의 추억을 진한 기억으로 남기고 싶다면 유자차를 마시세요. 그러면 멋대가리 없는 키스에 향이 더해져 꿈같은 키스가 되지 않을까….

 

 

뜬금없이 키스와 유자차를 떠올린 건 사랑의 의미를 더하면 좋겠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거제도에서 그동안 익숙했던 유자차와는 차원이 다른 유자차를 본 후 발상의 전환을 하게 되었습니다.

 

 

식품 발효 등을 연구하는 최명락 교수(전남대 생명산업공학부)와 함께 거제도의 ‘거제농산물수출영농조합법인’에 가게 되었습니다. 이곳에서 대표이사 남기봉 씨와 마주 앉았습니다. 여기서 눈이 번쩍 했지요.

 

 

유자차를 주시는데 스푼에 떠서 따뜻한 물에 넣어 휘휘 젓는 유자차가 아니었습니다. 찬물에 유자 엑기스를 따르더니 "드시"라고 내밀더군요. 그걸 받아들고 “어~, 이런 차도 있었네” 싶었습니다. 참새와 방앗간이라고 가만있을 수 있나요. 글쟁이의 호기심에 남기봉 대표에게 물었지요.

 

 

남기봉 대표이사.

유자차는 이런 종류만 있는 줄 알았지요. 

거제도 특산품을 빛내는 마을조합입니다. 

 

 

- 이런 유자차가 있었나요?
“개발한지 몇 년 안 됐습니다. 이 유자 효차는, 겨울에는 따뜻한 유자차로, 여름에는 시원한 냉 유자차로 아주 간단하게 마실 수 있습니다. 우리 고유의 방식으로 마시던 유자차를 소비자들이 번거롭지 않게 마실 수 있도록 연구한 결과입니다.”

 

 

- 거제 유자 자랑 좀 해보세요?
“유자. 비타민 C가 많아 감기예방에 탁월하다는 거 강조하지 않아도 다들 아실 겁니다. 우리 거제도의 고운 햇살과 바람의 맛을 담은 ‘햇살 긴 유자 효차’라 많이 사랑해 주세요!”

 

 

- ‘햇살 긴 유자 효차’ 홍보하신다면?
“거제도 특산품인 유자를 저온 발효시켜 영양 성분과 향기로운 맛을 가득 담았습니다. 거기에 향료와 색소, 보존료 등을 일체 첨가하지 않은 유자 본래의 맛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영양분이 풍부하고 향이 강하며 오래 지속이 되는 특징 때문에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새로운 시도 중인 유자효차 

유자효차, 저온 발효에 대해 의견 나누는 남 대표와  최 교수.

유자차의 변화, 과거와 현재.

 

 

유자차를 마시면서 건강도 지키고, 사랑의 향도 간직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니까 ‘맛있는 건강’‘맛있는 사랑’, 그리고 ‘향기 나는 키스’를 떠올린 겁니다.

 

 

어쨌거나 달달한 사랑과 키스의 추억을 오래토록 기억하고 싶다면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하여, 아름다운 사랑도 키우고 우리 농산물도 애용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생각하게 된 것입니다.

 

 

입 안에 유자 향이 가득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84
  • 50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