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행운

여자들은 왜 더 좋은 남자에게 집착할까? ‘내 남자가 최고’라고 살면 덧날까? 나이 먹은 남자는 봉입니다. 한 이불 덮고 사는 아내에게 그렇습니다. 왜냐? 구박을 당해도 꼼짝 못하고 허허 웃어 넘겨야 하기 때문입니다. 사연 속으로 들어가 보죠. # 1. 지난 화요일, 결혼 26년 차 지인 부부와 함께 서울에서 전주로 이동하던 중이었습니다. 뒷좌석에 앉았던 지인 아내가 남편 만난 이야기 도중 비수를 여지없이 꽂더군요. “그때 당신 안 만났으면 더 좋은 남자 만날 수 있었을 텐데….” 나라면 이런 말에 ‘뭐야? 날 만난 걸 행운으로 알아.’라고 크게 반발했을 겁니다. 하지만 운전하던 지인은 얼굴만 찌그러들 뿐 아무 말 없더군요. 기죽은 남자의 비애였습니다. 그걸 보고 ‘도인 나셨다, 정말!’ 했지요. 그렇지만 부부 싸움을 피하려는 ‘삶의 지혜’임이.. 더보기
“연예인 프러포즈 시 피할 생각 없다. 다만…” 스튜어디스, 남자 선후배 기대는 ‘미팅’ 주선 직장인으로 첫 비행 나선 스튜어디스 인터뷰 유명 연예인들이 스튜어디스와 결혼하는 소식을 종종 접합니다. 스튜어디스의 예쁜 얼굴에 호감을 갖기 때문이겠죠? 지난 주 금요일부터 월요일까지 3박 4일간 제주를 다녀왔습니다. 군산 공항에서 이스타 항공을 타게 되었지요. 밝은 미소로 손님을 맞는 예쁜 스튜어디스와 인터뷰하고 싶은 생각이 불현듯 나더군요. 하여, 티켓팅을 하면서 항공사에 인터뷰를 요청했습니다. 행운이랄까, 흔쾌히 수락하더군요. 다른 승객보다 먼저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어떤 분과 인터뷰 할까 망설였는데, 때마침 첫 비행에 나선 스튜어디스가 있더군요. 비행 전후 곽성미 스튜어디스와 인터뷰를 할 수 있었습니다. 다음은 직장 새내기 곽성미 씨와 인터뷰 전문입니.. 더보기
바다 일을 찾아온 텃새화 된 ‘철새’ 바다 일을 찾아온 텃새화 된 ‘철새’ 절망에서 희망과 행복 찾은 김태수 씨 [꽃섬, 하화도 5] 텃새와 철새 ① 힘들다고 아우성이다. 섬이라고 빗겨갈 순 없다. 오랫동안 섬에서 둥지를 틀었던 텃새들도 떠나는 판이다. 이런 마당에 ‘철새’가 날아들어 둥지를 틀다니…. 그 현장은 전남 여수시 화정면 ‘아래 꽃섬’ 하화도(下花島). 한 때 40여 가구 100여명의 텃새가 살았다. 지금은 24가구 30여명의 텃새만 남았다. 남은 텃새들의 정착 기간은 60년 이상. 노쇠한 텃새들만 둥지를 떠나지 못하고 남은 걸까? 철새화한 텃새 2세들은 어미 텃새의 둥지를 간혹 살핀다. 텃새 3세의 울음소리가 끊긴지는 20년이 넘었다. 이로 인해 둥지는 적막과 고요 속에 묻혀 있다. 간혹 외로운 어미 텃새의 흐느낌만이 정적을 깨.. 더보기